검색

당신은 이미 사랑 받는 사람 –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클래식과 뮤지컬의 완벽한 조화를 보여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라흐마니노프의 명곡을 타고 전해지는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

 

04 (라흐마니노프_안재영).jpg

 

천재도 피해갈 수 없었던 실패의 경험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앵콜 공연으로 돌아왔다. 지난 해 초연을 통해 ‘클래식과 뮤지컬의 조화’라는 색다른 시도를 보여줬던 본 작품은 객석 점유율 96%를 기록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뿐만 아니라 ‘2016년 예그린어워드 극본상’, ‘제1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작곡/음악감독상’을 수상하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거머쥔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이에 <라흐마니노프>는 한층 깊어진 연기와 풍성해진 음악으로 재무장해 관객과 재회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러시아의 천재 음악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는 우리에게 「피아노 협주곡 2번」으로 친숙한 인물이지만 그에 관한 이야기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한 때 그는 지독한 패배감에 휩싸여 있었고, 세상과 담을 쌓은 채 3년의 시간을 보냈다. 데뷔작 「교향곡 1번」을 향해 혹평이 쏟아진 이후였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바로 그 ‘어둠 속의 시간’에 주목한다. 홀로 절망의 무게를 견뎌내던 라흐마니노프가 다시 음악으로 세상과 소통하게 되기까지, 치유가 되어준 순간들을 이야기한다.

 

신경쇠약을 앓던 라흐마니노프의 곁에는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박사가 있었다. 마치 불청객처럼, 예고도 없이 자신의 일상 속에 들어온 달 박사를 향해 라흐마니노프는 날 선 반응을 보인다. 그러나 ‘당신을 치유하기 전까지는 떠나지 않을 것’이라 선언한 달 박사는 흔들림 없는 태도로 라흐마니노프의 마음의 문을 두드린다. 두 사람은 음악을 매개로 교감을 시작하고, 마침내 라흐마니노프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오래된 기억을 꺼내 달 박사에게 들려준다.

 

02 (안재영, 김경수).jpg


더 풍성해진 음악, 더 탄탄해진 연기


그 속에는 음악을 통해 설렘과 기쁨을 맛보았던 어린 아이가 있고, 촉망 받는 영재로 떠오르며 희망에 부풀었던 청년이 있고,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 부은 음악이 사람들에게 외면당하는 걸 지켜봐야 했던 실패한 음악가가 있다. 천재도 피해갈 수 없었던 좌절의 경험은 관객들로 하여금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가슴을 뛰게 만들었던 일이 깊은 상처로 되돌아오고, 떨치기 어려운 두려움을 남기는 현실이 조금도 생소하지 않은 까닭이다.

 

객석의 우리와 조금도 다르지 않은 모습의 라흐마니노프. 그를 향해 달 박사는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넨다. “당신은 이미 사랑 받는 사람입니다”라는 그의 한 마디는 라흐마니노프를 관통해 관객의 마음에 가 닿는다. 인정과 사랑을 갈구하느라 지친 모두에게 따뜻한 품을 내어준다. 라흐마니노프를 음악가로 되살려낸 치유의 힘이 객석까지 전해지는 순간이다.

 

라흐마니노프의 명곡들을 차용한 넘버들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던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이번 앵콜 공연을 통해 더욱 풍성해진 음악을 선보인다. 기존의 현악 4중주를 6중주로 개편했으며, 초연 무대에 올랐던 피아니스트 이범재와 함께 실력파 신예 박지훈이 더블캐스팅됐다. 이들이 선사하는 고품격 라이브 연주는 마치 클래식 공연을 보는 것과 같은 경험을 안겨준다. ‘제3의 배우’로서 작품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것. 여전히 무대를 지키고 있는 배우들 역시 관객들의 기대를 끌어올린다. 라흐마니노프 역의 배우 박유덕과 안재영, 니콜라이 달 역의 배우 김경수와 정동화는 초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무대에 올라 더 탄탄하고 섬세해진 연기를 펼쳐 보인다.

 

라흐마니노프의 음악을 타고 전해지는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가 잔잔한 감동으로 남는 작품 <라흐마니노프>는 3월 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만날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국내 첫 정식출간! 역사상 가장 빛나는 SF

SF의 거장 아서 C. 클라크 탄생 100주년 기념 ‘스페이스 오디세이’ 시리즈 완전판. 스탠리 큐브릭 감독과 함께 영화화한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장편소설로, 시리즈 완결작인 『3001 최후의 오디세이』 는 국내 첫 공개다. 지난 반세기 가장 빛나는 SF로 남은 걸작.

유난 떤다고요? 조금 민감할 뿐입니다

섬세해서 힘든 이들에 대한 관찰 보고서. 쉽게 스트레스 받거나 걱정이 많고, 까다롭다는 말을 듣고 산다면 민감도가 높은 사람일지도 모르지만 무던하게 살지 못함을 안타까워 하지 말길. 민감함은 창의력과 통찰력의 원천이며, 작은 일에도 더 많이 웃게 해주는 '재능'이니까.

그 많던 호랑이는 어디로 갔을까?

범과 표범은 조선 건국 이후 매년 1,000마리 이상 사냥될 정도로 개체수가 많았지만 20세기 후반에는 사실상 멸종했다. 우리의 생태환경은 언제, 무슨 이유로, 어떻게 바뀌었을까. 조선시대 생태환경의 변화를 심층적으로 분석함으로써 미래에 다가올 문제에 역사학적으로 답한다.

오늘도 부담감이 당신을 괴롭혔나요?

열심히 준비하고도 중요한 순간에 매번 실수한다면? 당신에게 부족한 건 실력이 아니라 부담감에 대처하는 마음 근육이다! 판단력, 결단력, 주의력, 실력과 성과, 그리고 인간 관계에까지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온갖 부담감을 효과적으로 다스리기 위한 똑똑한 심리 처방전.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