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이 피해야 할 일본의 실패

‘잃어버린 20년’을 피해가기 위해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젊은이들은 취직을 포기했고 30~40대의 한창 일을 해야 할 세대도 ‘그냥저냥 생활만 되면 된다.’라고 생각했다. 활력을 잃어버린 것이다. ‘잃어버린 20년’이라고 하지만 처음에는 ‘단순한 불황’이었다.

image1.jpeg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답습하는 위기의 한국경제’


얼마 전 한 경제 일간지의 머리기사 제목이다. 최근 한국경제의 저성장 장기불황 기조를 두고 일부 경제전문가들은 한국도 일본의 ‘잃어버린 20년’과 같은 장기불황을 겪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와 같은 주장은 일본경제를 1990년대 초부터 장기불황에 빠지게 한 버블 경제 붕괴 전후의 상황과 최근 한국경제의 상황이 여러 면에서 매우 흡사하다는 것을 근거로 삼고 있다.

 

몇 년째 계속되고 있는 2%대의 낮은 경제성장률, 소비 부진, 디플레이션 조짐, 재정 적자 확대, 국가 채무 비율 상승을 ‘일본화(Japanification)’의 위험신호로 보고 있는 것이다. 특히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60%를 상회하는 등 심각한 가계부채 문제나 일본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 속도 등은 버블 경제 붕괴 당시 일본보다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그렇다면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의 실패를 통해 한국경제의 미래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한국경제, 돈의 배반이 시작된다』의 저자 타마키 타다시는 그의 저서에서 ‘한국이 피해야 할 일본의 실패’에 대해서 말하면서 위기에 처한 한국경제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1990년대 초부터 약 20년간, 일본경제는 장기 불황에 빠졌다. 1980년대 공전의 호황을 경험했던 일본인들은 갑자기 찾아온 변화에 어찌할 줄 모르고 혼라스러워했다. 그 와중에 ‘불황’, ‘저성장’, ‘고용 불안’ 등은 ‘당연한 현실’이 되고 말았다. 당시 일본인들이 겪었던 ‘현실’은 다음과 같았다.

 

1) 물가는 더 이상 오르지 않는다.
2) 주가는 더 이상 오르지 않는다.
3) 땅값은 더 이상 오르지 않는다.
4) 임금은 더 이상 오르지 않는다.


이거야말로 디플레이션과 저성장의 악순환이었다. 그러나 그보다 심각한 것이 있었다. 이런 상황이 너무 길게 지속된 탓에 ‘위기’에 익숙해져 버린 것이다. 다시 말해 ‘위기의 만성화’다. 이것이 가장 심각한 문제였다. 젊은이들은 취직을 포기했고 30~40대의 한창 일을 해야 할 세대도 ‘그냥저냥 생활만 되면 된다.’라고 생각했다. 활력을 잃어버린 것이다. ‘잃어버린 20년’이라고 하지만 처음에는 ‘단순한 불황’이었다. 그러다 ‘잃어버린 10년’이 되었고 결국엔 ‘잃어버린 20년’이 되고 말았다. 왜 이런 ‘위기의 만성화’가 일어난 것일까? 많은 착각과 잘못된 생각이 주요한 원인이었다. 일본인이 ‘위기의 만성화’ 상황에서 익숙해져 버린 ‘10가지 착각’은 다음과 같다.

 

1) 경제 정체는 일시적이라는 생각
2) 과거의 성공 경험과 법칙이 아직도 유효하다는 생각
3) 누군가 다른 사람이 위기를 타개해 줄 것이라는 생각
4) 누군가 책임을 질 것이라는 생각
5) 자신의 회사만큼은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
6) 자신의 세대까지는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
7) 좋은 상품만 만들면 팔릴 것이라는 생각
8) 고령화 사회는 ‘먼 미래’라는 생각
9) 그래도 ‘일본은 특별하다.’라는 생각
10) 나는 남에 비하면 상황이 ‘낫다’라는 생각

 

image2.jpeg


이와 같은 착각들이 결국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낳은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들은 어떤가? 위 10가지 항목을 찬찬히 읽다 보면 그야말로 지금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것과 너무나도 닮아 있음을 알 수 있다. ‘위기의 만성화’가 이미 우리에게도 널리 퍼져 있는 것이다. 만약 내 자신 내 회사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면 그것은 분명 ‘위험 신호’이다. 그러니 반드시 왜 그렇게 되었는지 생각하고 피해 갈 방법을 마련해야만 한다.

 

일본경제를 들여다보는 것은 한국경제에 있어서 타임머신을 타고 가까운 미래를 보고 오는 것과 같다. 일본이 겪은 실패를 통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미래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경제, 돈의 배반이 시작된다타마키 타다시 저 | 스몰빅인사이트
이 책에는 ‘잃어버린 20년이라는 장기불황의 시기에 일본의 기업과 국민이 겪어야 했던 수많은 고난과 역경, 그리고 그 어려움을 극복해 낸 방법이 고스란히 녹아 있을 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한국에 거주하면서 저자가 느끼고 깨달은 한국경제의 문제점과 대처 방안이 전문가적 식견으로 제시돼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한국경제, 돈의 배반이 시작된다

<타마키 타다시> 저13,500원(10% + 5%)

불황의 늪에 빠진 한국경제 이미 늦은 것인가, 아직 기회가 있는 것인가 일본 경제전문가의 한국경제를 위한 진단과 처방 한국경제가 요동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정치는 리더십을 상실했고, IMF보다 더 심한 경제 불황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고 있다. 갈 곳 없는 돈은 부동산 시장에 몰리고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사춘기 시절, 속 깊고 섬세한 이야기

큰딸이고 누나고 언니라서 절대 어린애처럼 굴 수 없는 제아.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친구들과 달리 모든 걸 참아야 하는 게 속상하기만 한데 친구와의 관계도 마음대로 안 된다. 어른들이 잊고 사는 사춘기 아이들의 마음 속 이야기를 섬세하게 풀어낸 황선미 작가의 신작.

아들의 죽음이 전해준 행복의 진실

우리는 애초부터 행복하게 살도록 설계되어 있다. 하지만 당신은 지금 행복한가? 세계적 공학자인 구글 X의 리더가 찾은 삶과 죽음 너머의 진실. 심리적 고통의 근원적인 이유를 파헤치는 동시에 영구적인 행복과 지속적인 만족을 얻기 위한 방법을 단계적으로 제시한다.

메이드 인 차이나? 메이드 인 월드!

상품으로 시작해 상품으로 끝나는 우리의 삶. 스마트폰부터 청바지, 콜라, 햄버거, 커피까지 우리를 매혹시키는 상품들의 복잡한 상품사슬을 따라가면서 세계지리를 함께 읽는다. 선과 악의 얼굴을 동시에 지닌 상품들은 세계를 어떻게 바꾸고 있을까?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파국의 시작

마지막 문장까지 탄성을 자아내는 스릴러로 평가받는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데뷔작. 무료한 삶을 살던 싱글남 조지가 20년 만에 첫사랑을 만나면서 그의 삶이 통제할 수 없이 뒤틀린다. 읽기 시작하면 멈추기 힘들 테니 시간을 넉넉히 두고 책을 펼치길.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