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익숙한 고전의 새로운 재탄생 –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 현대적 로맨스로 재 탄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랑에 빠진 남녀에겐 그 어떤 얘기도 들리지 않고,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 그저 서로가 서로의 옆에 있을 수 있다는 그 사실만 중요할 뿐.

842A1176_전예지,동현.jpg

 

셰익스피어의 희곡 미오와 줄리엣』은 애틋하고 절절한 사랑에 대해 이야기 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작품이다. 첫눈에 서로에게 빠진 어린 연인, 이루어 질 수 없는 원수의 집안, 죽음까지 불사르는 사랑. 수 세기 동안 두 사람의 로맨스는 다양하게 변형되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역시 셰익스피어의 미오와 줄리엣』이 원작이다. 허나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그 불멸의 고전을 완전히 새롭게, 완전히 색다르게 펼쳐낸다. 작품의 배경부터 인물 설정까지 많은 부분을 그들만의 색깔로 채워 넣었다.

 

붉은 조명이 깔린 3층짜리 무대는 어딘가 음산한 느낌을 주고, 관객들은 곧 그 알 수 없는 불안한 분위기에 동화된다. 두려움 가득한 눈으로 무대를 두리번거리던 순간, 강렬한 음악과 함께 끔찍한 모습의 한 무리가 등장한다. 회색 빛의 창백한 얼굴과 머리, 온 몸에 난 잔인한 상처, 살기가 느껴지는 눈빛을 가진 그들은 핵 전쟁 이후 생겨난 돌연변이, 좀비들이다. 몽타궤역에 모여 사는 이 돌연변이들은 카풀렛역에 살고 있는 최후의 인류와 치열한 싸움을 지속한다. 자신이 살기 위해 서로가 서로를 죽이지 않으면 안 되는 잔혹한 전쟁이 매일 벌어지고, 서로를 향한 증오는 커져만 간다.

 

그 치열한 싸움이 일어지는 와중, 몽타궤역에 사는 돌연변이 로미오와 카풀렛역에 사는 호기심 많은 인간 줄리엣은 우연처럼 운명적으로 만나게 되고 자연스레 사랑에 빠진다. 사랑에 빠진 남녀에겐 그 어떤 얘기도 들리지 않고,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 그저 서로가 서로의 옆에 있을 수 있다는 그 사실만 중요할 뿐. 두 사람의 사랑이 깊어질 수록 두 집단의 증오와 갈등 역시 극으로 치닫는다.

 

842A3844_조풍래,양서윤.jpg

 

이처럼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원작의 큰 줄거리는 유지하되, 좀비와 인간의 사랑에 SF장르를 버무린 독특한 작품을 탄생시켰다. 사실 그 좀비물과 SF물이 어디선가 본 듯한 줄거리라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지만, 고전의 신선한 재해석이라는 새로운 시도 그 자체는 의미가 있는 듯 하다. 독특한 무대 구조부터 강렬한 음악, 리얼함을 살린 특수 분장 등 다양한 부분에서 디테일을 신경 쓴 흔적이 보인다. 처음에는 기존에 알던 미오와 줄리엣』의 모습을 찾을 수 없음에 어색하고 당황스럽지만, 이내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만의 묘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다만 로미오를 돌연변이로 설정하고, 핵 전쟁 이후 인류가 멸망했다는 설정에 대한 당위성이 부족해 보인다. 두 사람의 사랑을 더욱 극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장치라 보기도, 작품만의 특별한 메시지를 주기 위함이라 보기도 애매하다. 양쪽 그 어디도 촘촘히 채워주지 못하고 어설프게 맴돈다. 그러한 설정에 대한 갈증을 채워줄 이야기의 부재가 아쉽게 느껴진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기존에 알고 있던 미오와 줄리엣』이 아닌,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뮤지컬이 아닐까 싶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로미오와 줄리엣

<윌리엄 셰익스피어> 저/<최종철> 역6,300원(10% + 5%)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의 낭만적 비극을 선보이는『로미오와 줄리엣』. 집안 간의 반목으로 인해 비극적인 결말을 맞는 연인의 사랑을 그린 희곡으로, 극적인 구성과 아름다운 표현으로 이루어진 작품이다. 오랜 세월 서로 반목해 온 몬터규와 캐풀렛 가문의 아들과 딸인 로미오와 줄리엣은 가면무도회에서 서로 첫눈에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9년 동안 아무도 내가 깨어난 줄 몰랐다

열두 살에 식물인간이 된 소년. 기적처럼 의식이 돌아왔지만 닫힌 몸에 갇혀 9년을 더 보냈다. 살아있음을 오직 자신만 아는 절대 고독의 상태로. 누구에게나 시련이 있지만 지금의 모습 그대로 행복하다는 그의 고백은 우리에게 주어진 삶과 현재의 소중함을 깨닫게 한다.

청년의 책장 속 시대의 얼룩을 더듬다

해방 이후부터 1970년대까지, 청년들의 삶과 문화에 담긴 한국 현대사를 짚어낸 책. 치열하게 다른 미래를 꿈꾸었고 살아남고자 했지만 끝내 살아남지 못한 사람들, 탄탄하고 촘촘하게 기록한 책 읽기의 풍경 가운데서 그들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살아난다.

머릿속에서 펼쳐지는 최대 사기극

같은 것을 보고도 우리는 왜 다르게 해석할까? 뇌는 각자의 고유한 경험으로 축적된 정보들을 바탕으로 판단을 내리기 때문이다. 저자는 뇌 속의 뇌에 주목하는데, 45건의 실험 사례를 통해 공존하는 삶을 위한 이 '사회적인 뇌'에 대한 이야기를 재치 있게 풀어낸다.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그 홀가분한 삶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열 명이 들려주는 삶과 공간에 관한 이야기. 미니멀한 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물건을 비운 후 찾아온 변화 등에 대한 생생하고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정리의 기술, 심플 인테리어 요령 등 누구나 즐겁게 해볼 수 있는 실천법도 함께 실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