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익숙한 고전의 새로운 재탄생 –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 현대적 로맨스로 재 탄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랑에 빠진 남녀에겐 그 어떤 얘기도 들리지 않고,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 그저 서로가 서로의 옆에 있을 수 있다는 그 사실만 중요할 뿐.

842A1176_전예지,동현.jpg

 

셰익스피어의 희곡 미오와 줄리엣』은 애틋하고 절절한 사랑에 대해 이야기 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작품이다. 첫눈에 서로에게 빠진 어린 연인, 이루어 질 수 없는 원수의 집안, 죽음까지 불사르는 사랑. 수 세기 동안 두 사람의 로맨스는 다양하게 변형되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역시 셰익스피어의 미오와 줄리엣』이 원작이다. 허나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그 불멸의 고전을 완전히 새롭게, 완전히 색다르게 펼쳐낸다. 작품의 배경부터 인물 설정까지 많은 부분을 그들만의 색깔로 채워 넣었다.

 

붉은 조명이 깔린 3층짜리 무대는 어딘가 음산한 느낌을 주고, 관객들은 곧 그 알 수 없는 불안한 분위기에 동화된다. 두려움 가득한 눈으로 무대를 두리번거리던 순간, 강렬한 음악과 함께 끔찍한 모습의 한 무리가 등장한다. 회색 빛의 창백한 얼굴과 머리, 온 몸에 난 잔인한 상처, 살기가 느껴지는 눈빛을 가진 그들은 핵 전쟁 이후 생겨난 돌연변이, 좀비들이다. 몽타궤역에 모여 사는 이 돌연변이들은 카풀렛역에 살고 있는 최후의 인류와 치열한 싸움을 지속한다. 자신이 살기 위해 서로가 서로를 죽이지 않으면 안 되는 잔혹한 전쟁이 매일 벌어지고, 서로를 향한 증오는 커져만 간다.

 

그 치열한 싸움이 일어지는 와중, 몽타궤역에 사는 돌연변이 로미오와 카풀렛역에 사는 호기심 많은 인간 줄리엣은 우연처럼 운명적으로 만나게 되고 자연스레 사랑에 빠진다. 사랑에 빠진 남녀에겐 그 어떤 얘기도 들리지 않고,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 그저 서로가 서로의 옆에 있을 수 있다는 그 사실만 중요할 뿐. 두 사람의 사랑이 깊어질 수록 두 집단의 증오와 갈등 역시 극으로 치닫는다.

 

842A3844_조풍래,양서윤.jpg

 

이처럼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원작의 큰 줄거리는 유지하되, 좀비와 인간의 사랑에 SF장르를 버무린 독특한 작품을 탄생시켰다. 사실 그 좀비물과 SF물이 어디선가 본 듯한 줄거리라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지만, 고전의 신선한 재해석이라는 새로운 시도 그 자체는 의미가 있는 듯 하다. 독특한 무대 구조부터 강렬한 음악, 리얼함을 살린 특수 분장 등 다양한 부분에서 디테일을 신경 쓴 흔적이 보인다. 처음에는 기존에 알던 미오와 줄리엣』의 모습을 찾을 수 없음에 어색하고 당황스럽지만, 이내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만의 묘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다만 로미오를 돌연변이로 설정하고, 핵 전쟁 이후 인류가 멸망했다는 설정에 대한 당위성이 부족해 보인다. 두 사람의 사랑을 더욱 극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장치라 보기도, 작품만의 특별한 메시지를 주기 위함이라 보기도 애매하다. 양쪽 그 어디도 촘촘히 채워주지 못하고 어설프게 맴돈다. 그러한 설정에 대한 갈증을 채워줄 이야기의 부재가 아쉽게 느껴진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기존에 알고 있던 미오와 줄리엣』이 아닌,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뮤지컬이 아닐까 싶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로미오와 줄리엣

<윌리엄 셰익스피어> 저/<최종철> 역6,300원(10% + 5%)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의 낭만적 비극을 선보이는『로미오와 줄리엣』. 집안 간의 반목으로 인해 비극적인 결말을 맞는 연인의 사랑을 그린 희곡으로, 극적인 구성과 아름다운 표현으로 이루어진 작품이다. 오랜 세월 서로 반목해 온 몬터규와 캐풀렛 가문의 아들과 딸인 로미오와 줄리엣은 가면무도회에서 서로 첫눈에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볼로냐 라가치 상 대상 수상작

참된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올바른 나라가 무엇인지 고민하게 하는 시대.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갈 어린이들이 꼭 알아야 할 것들을 담았습니다. 글보다 더 많은 이야기가 담긴 그림으로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생각을 던지는 『내일을 위한 책』.

선인장도 말려 죽였는걸요, 아이라니요

인생의 마지막 순간, 아이가 없다고 후회하게 될까? 아이가 없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할까? 끝내 정답은 없을 두 질문 사이에서 차분히 사색하고 담백하게 적어 나간 이야기. 아이가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저마다 누릴 인생의 깊이와 행복을 긍정하는 이야기.

다윈에서 피어난 새로운 인간학

장대익 교수 '다윈 3부작'의 마지막. 다윈의 진화론은 생물학의 영역을 넘어 인간과 사회에 대한 사상과 학문까지 확장되고 있다. 과학이 21세기의 인간학이 될 거라고 역설하는 저자는, 현재 우리가 맞닥뜨리고 있는 질문에 대해 과학적 인간학이라는 새로운 관점으로 답한다.

한 권으로 꿰뚫는 대한민국 경제의 모든 것

모르고, 무시당하고, 손해 보지 않는 그날까지. 힘 있는 시민이 반드시 알아야 할 대한민국 경제의 모든 것. 금리, 주식, 부동산부터 4차 산업혁명까지. 지금 대한민국이 처한 경제 현실과 꼭 알아야 하는 지식들을 정확하게 분석해, 놀랍도록 쉽고 명쾌하게 풀어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