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익숙한 고전의 새로운 재탄생 –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 현대적 로맨스로 재 탄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랑에 빠진 남녀에겐 그 어떤 얘기도 들리지 않고,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 그저 서로가 서로의 옆에 있을 수 있다는 그 사실만 중요할 뿐.

842A1176_전예지,동현.jpg

 

셰익스피어의 희곡 미오와 줄리엣』은 애틋하고 절절한 사랑에 대해 이야기 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작품이다. 첫눈에 서로에게 빠진 어린 연인, 이루어 질 수 없는 원수의 집안, 죽음까지 불사르는 사랑. 수 세기 동안 두 사람의 로맨스는 다양하게 변형되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역시 셰익스피어의 미오와 줄리엣』이 원작이다. 허나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그 불멸의 고전을 완전히 새롭게, 완전히 색다르게 펼쳐낸다. 작품의 배경부터 인물 설정까지 많은 부분을 그들만의 색깔로 채워 넣었다.

 

붉은 조명이 깔린 3층짜리 무대는 어딘가 음산한 느낌을 주고, 관객들은 곧 그 알 수 없는 불안한 분위기에 동화된다. 두려움 가득한 눈으로 무대를 두리번거리던 순간, 강렬한 음악과 함께 끔찍한 모습의 한 무리가 등장한다. 회색 빛의 창백한 얼굴과 머리, 온 몸에 난 잔인한 상처, 살기가 느껴지는 눈빛을 가진 그들은 핵 전쟁 이후 생겨난 돌연변이, 좀비들이다. 몽타궤역에 모여 사는 이 돌연변이들은 카풀렛역에 살고 있는 최후의 인류와 치열한 싸움을 지속한다. 자신이 살기 위해 서로가 서로를 죽이지 않으면 안 되는 잔혹한 전쟁이 매일 벌어지고, 서로를 향한 증오는 커져만 간다.

 

그 치열한 싸움이 일어지는 와중, 몽타궤역에 사는 돌연변이 로미오와 카풀렛역에 사는 호기심 많은 인간 줄리엣은 우연처럼 운명적으로 만나게 되고 자연스레 사랑에 빠진다. 사랑에 빠진 남녀에겐 그 어떤 얘기도 들리지 않고,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 그저 서로가 서로의 옆에 있을 수 있다는 그 사실만 중요할 뿐. 두 사람의 사랑이 깊어질 수록 두 집단의 증오와 갈등 역시 극으로 치닫는다.

 

842A3844_조풍래,양서윤.jpg

 

이처럼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원작의 큰 줄거리는 유지하되, 좀비와 인간의 사랑에 SF장르를 버무린 독특한 작품을 탄생시켰다. 사실 그 좀비물과 SF물이 어디선가 본 듯한 줄거리라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지만, 고전의 신선한 재해석이라는 새로운 시도 그 자체는 의미가 있는 듯 하다. 독특한 무대 구조부터 강렬한 음악, 리얼함을 살린 특수 분장 등 다양한 부분에서 디테일을 신경 쓴 흔적이 보인다. 처음에는 기존에 알던 미오와 줄리엣』의 모습을 찾을 수 없음에 어색하고 당황스럽지만, 이내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만의 묘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다만 로미오를 돌연변이로 설정하고, 핵 전쟁 이후 인류가 멸망했다는 설정에 대한 당위성이 부족해 보인다. 두 사람의 사랑을 더욱 극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장치라 보기도, 작품만의 특별한 메시지를 주기 위함이라 보기도 애매하다. 양쪽 그 어디도 촘촘히 채워주지 못하고 어설프게 맴돈다. 그러한 설정에 대한 갈증을 채워줄 이야기의 부재가 아쉽게 느껴진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기존에 알고 있던 미오와 줄리엣』이 아닌,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뮤지컬이 아닐까 싶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로미오와 줄리엣

<윌리엄 셰익스피어> 저/<최종철> 역6,300원(10% + 5%)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의 낭만적 비극을 선보이는『로미오와 줄리엣』. 집안 간의 반목으로 인해 비극적인 결말을 맞는 연인의 사랑을 그린 희곡으로, 극적인 구성과 아름다운 표현으로 이루어진 작품이다. 오랜 세월 서로 반목해 온 몬터규와 캐풀렛 가문의 아들과 딸인 로미오와 줄리엣은 가면무도회에서 서로 첫눈에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모든 한계는 끝이면서 시작이기도 하다

『운명과 분노』 로런 그로프의 또 다른 걸작. 대안공동체 '아르카디아'를 중심으로 비트라는 남자의 일대기를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장으로 그려냈다. 상실과 불운으로 가득한 삶 속에서 결코 사랑하기를 포기하지 않고 나아간 그의 묵묵한 발걸음이 묵직한 감동을 전한다.

어린이를 위한 관계와 소통 사전

2017년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아홉 살 마음 사전』의 후속작. 이번에는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데 필요한 80개의 표현을 담았다. 다투고, 화해하고, 고마워하고, 위로하는 다양하고 구체적인 상황을 통해 자연스럽게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예고된 인구 충격, 고요한 재난이 닥쳐온다!

지방 소멸, 사회 파탄, 국가 소멸까지. 향후 100년간 저출산 고령화가 초래할 미래상을 연대순으로 예측, 인구 감소 사회의 충격적 결말을 예고하며 일본 사회에 큰 파장을 몰고 온 문제작. 인구 문제로 소멸할 최초의 국가로 지목된 한국이 반드시 읽어야 할 위기와 생존전략.

옥수동 선생이 알려주는 최고의 요리 비법

이 시대 최고의 요리 선생님, 심영순 원장의 50년 요리 인생을 한 권에 담았다. 밥 짓기와 육수 만들기 등 한식의 기본부터 제철 식재료로 만든 사계절 상차림, 그리고 TV에 소개된 계반, 국물 없는 불고기 등 대가의 깊고 그윽한 맛의 비법을 모두 실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