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현아 “아이돌 아닌, 작가로 불리고 싶어요”

『스위트 리메디』 펴낸 문현아 하와이 여행길에서 만났던 회상의 시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떤 기로에 서있는 분들이나, 여행을 가고 싶은데 시간이 없으신 분들, 하와이가 궁금하신 분들, 치유가 필요하신 분들이 보면 좋을 책이에요.

문현아는 2년 전 반려묘 모야, 호야와의 이야기를 담은 『매일매일 사랑해』를 출간했다. 몇 달 전까진 아이돌 ‘나인뮤지스’라는 타이틀 아래 있었으나 현재 소소하게 글을 쓰고 여행하며, 담고 싶었던 사진으로 조금 더 나를 표현하려고 한다. ‘인생, 이것 저것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다양하고 재밌고 빠듯했던 20대도 끝났는데 뭐’하는 마음으로 그렇게 글을 쓰고, 사진을 찍고, 노래를 부른다. 남들과 별다를 것 없이 살고 있지만 특별한 삶 중의 하나, ‘모야’, ‘호야’ 두 마리 고양이와 살고 있다.

 

174_1.JPG

 


여행을 못 간다면 책으로 치유해요


두 번째 책을 펴낸 소감이 궁금합니다.


2년 전에 『매일매일 사랑해』를 출간하면서 많은 것들을 배웠어요. 처음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해서 책을 만드는 과정에서 많이 힘들기도 하고 자신감도 떨어졌는데요. 막상 끝나고 나니까 벌써 두 번째 책을 구상하고 있더라고요. 다음 책은 여행 에세이를 내보고 싶다 했는데, 저에게 주는 선물이라 생각하고 하와이를 다녀오게 되면서 진행하게 되었어요. 평소 제가 여행을 좋아해요. 다른 세계들이 몹시 궁금해서요.

 

『매일매일 사랑해』과는 어떻게 다른 책인가요?

 

전작은  20대 여자가 고양이와 살아가면서 배우는 여러 가지 인생이야기를  일기 형식처럼풀었다면 『스위트 리메디』는 최대한 글을 아끼고 사진의 흐름과 함께 ‘같이’여행 하고 있다라는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QR코드의 활용도도 더 높여봤습니다.


책에 실린 사진 중에 가장 아끼는 사진이 있나요?


하와이 빅아일랜드 섬에서 같이 지내게 된 제임스네 가족 막내아들 조사야의 뒷태 사진이요. 제 눈으로 본 것 중에 제일 순수한 장면이었던 것 같아요. 조사야는 자연 속에서 살아요. 저에게 고양이와 인사를 시켜주겠다며 고양이를 찾으러 풀숲으로 들어가는데 그 모습이 많은 걸 떠오르게 했었던 것 같아요.

 

드라마작가님이 구성한 스터디 그룹에서 작가 수업을 받으셨다고요. 어떤 것들을 배웠나요?


보통은 서로가 추천하는 영화를 본 후 소감을 얘기하고 어떤 날은 단어에 대한 정의를 생각해보기도 하고요. 가끔은 철학적인 얘기까지 다양한 주제로 서로의 생각들을 나눴어요. 꾸준히 했으면 더 좋았을 걸 이라고 생각해요.

 

아이돌, 가수 생활이 그립지는 않으시나요?


그 '생활'이 그립다기 보다는 멤버들과 북적거렸던 시간들이 그리울 때가 있어요. 매일같이 만나도 수다 떨 것도 많았고, 서로 부딪히면서 배우는 것도 많았어요. 이제는 조금 더 다른 모습을 보여 드리는 게 맞는 것 같아요.

 

책을 보니, 아르바이트를 상당히 다양하게 하신 것 같아요. 정말 힘들었던 일 하나만 알려주시겠어요?


그 때는 다 힘들었던 것 같아요. 꼭 하나만 뽑자면 인형탈을 쓰고 전단지를 나눠줬던 일이 기억이 나는데 , 겨울이었어요. 계속 한자리에 서있어야 하는데, 옷 위에 탈을 하나 더 쓰고 있긴 했지만 손끝과 발끝이 너무 추웠던 걸로 기억해요. 손난로 같은 게 있는지 모를 때였어요.

 

062.JPG

 

어떤 독자들이 특히 『스위트 리메디』를 읽으면 좋을까요?


어떤 기로에 서있는 분들이나, 여행을 가고 싶은데 시간이 없으신 분들, 하와이가 궁금하신 분들, 치유가 필요하신 분들이요.

 

보통 어떤 책들을 즐겨 읽나요? 근래 읽었던 책 2 권만 소개한다면요.


소설을 많이 찾게 되는 것 같아요. 그냥 푹 빠져들어서 볼 수 있는 작품이요. 여행 산문집도 많이 보는데요. 책을 내면서는 정유정 작가님의 『종의 기원』과 심은희 작가님의 『아일랜드에 바람이 불었다. 내 마음에 파도가 일었다』를 봤어요. 정유정 작가님을 정말 좋아해요. 글에 힘이 정말 크게 느껴져요. 책 한번 펼치면 끝까지 보게 되는 것 같아요. 나인뮤지스를 할 때에 이동하는 차 안에서 정유정 작가님의 책을 보려고 작은 조명까지 사서 봤어요.

 

어디든 여행을 갈 수 있다면, 어디를 꼭 가고 싶나요?


아일랜드요. 에냐의 나라 아일랜드! 예전에 아일랜드를 소개하는 다큐멘터리를 보고 아직까지 빠져들어있어요.

 

2017년 계획이 궁금해요. 독자들에게 자유롭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내년에는 제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 있을 것 같고요. 올해 하반기에 머리 아픈 일들이 많이 터지고 있는데, 여러모로 독자 분들에게 『스위트 리메디』가 제목 그대로 조금이나마 치유가 되는 책이 되었으면 합니다.


 

 

스위트 리메디문현아 저 | 알비
오랜 시간 몸담았던 걸그룹이라는 타이틀을 내려놓고, 새로운 환경을 받아들여야 하는 나인뮤지스 리드보컬 ‘현아’의 하와이를 소재로 한 자전적 여행에세이다. 그녀는 하와이로 떠난 여행길에서 따스했던 James네 가족과의 이야기, 하와이의 꾸밈없는 모습과 풍경, 자신과의 대화까지 잔잔한 사진과 글로 다가오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