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로즈, 맨체스터 출신 3인조의 위트

프로즈(Prose) 〈Home Of The Bra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상적인 이야기라는 내용을 표현하기에 조금은 무거운 형식을 택했지만 위트를 담아 풀어내는 재주가 탁월해 이지 리스닝으로 흘려보내기도 수월하고 면밀히 들여다보아도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어냈다.

3.jpg

 

율격과 같은 외형적 규범에 얽매이지 않는 ‘산문(散文)’이라는 뜻을 가진 밴드의 이름만치, 좀처럼 종잡을 수 없다. 앨범 커버에 담긴 동네 주민들이 모여 자유분방하게 파티를 벌이는 모습처럼 맨체스터 출신 3인조는 쉽게 찾기 힘든 나름의 음악 세계를 정립했다. 쉽게 풀어 설명하자면 오아시스(Oasis) 풍 어쿠스틱 기타가 주도하는 감미로운 멜로디 위에 물 흐르는 듯 감성을 자극하는 에미넴의 래핑을 얹은 모양새. 어딘가 이질적이면서도 듣기 불편하지 않음은 분명 신에서 착실히 쌓아온 내공 덕분일 테다.

 

비트 메이커 데이브 스톤(Dave Stone)과 그의 사촌이자 래퍼 겸 보컬 마이크 머레이(Mike Murray), 친구인 기타리스트 리 로일(Lee Royle) 3인조는 2014년부터 뭉쳐 공연을 벌였고 곧장 DJ 노티 보이(Naughty Boy)의 시야에 포착되어 초신성 싱어송라이터 에밀리 산데(Emily Sande)와 함께 작업하는 등 활동을 시작했다. 2년간 준비해 나온 <Home Of The Brave>는 제목처럼 용기로 가득 찬 데뷔작. 15곡으로 이루어져 1시간 남짓한 러닝 타임을 선사하지만 음반에는 크게 처지거나 실망스러운 시점이 존재하지 않는다.

 

‘인생 앨범’으로 에미넴의 사회에 대한 울분을 터트리는 <The Marshall Mathers LP 2>를 꼽았다지만, 머레이의 랩은 가족과의 시시콜콜한 다툼이나 인상 깊게 남겨진 여행 같은 일상적 내러티브를 담은 「Caravan」, 「Mountains」, 「All too familiar」 등의 곡에서 보다 중화된 형태로 다가와 진입장벽을 낮춘다. 힙한 터치가 여기저기 묻어나나 본 바탕인 영국의 신사적 풍모는 숨겨지지 않는 느낌의 「Half the man」은 앨범의 하이라이트. 서정적인 멜로디 메이킹 솜씨는 제목부터 분위기를 감지할 수 있는 「Ballad」나 자아 성찰적인 「My heart」, 「Further」을 통해 드러난다.

 

일상적인 이야기라는 내용을 표현하기에 조금은 무거운 형식을 택했지만 위트를 담아 풀어내는 재주가 탁월해 이지 리스닝으로 흘려보내기도 수월하고 면밀히 들여다보아도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어냈다. 장르 혼합을 추구하는 비슷한 외양의 선배들인 더 스트리츠(The Streets), 플랜 비(Plan B)에 비해 젊은 패기와 감각으로 앞서나갈 가능성이 충분하다. 마지막으로 어떤 이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는 정보, 이들은 맨체스터에서 ‘시티’를 위해 살아가는 오아시스와 달리 유나이티드의 팬이다.

이기찬(Geechanlee@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