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모험보다 체제 유지, 데이브레이크

데이브레이크 <With>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전부터 제기된 작법, 진행의 반복과 여기서 오는 피로감에 대한 진지한 고민 또한 필요한 시점이다.

크기변환_3.JPG


어느덧 데뷔 10년 차에 들어선 데이브레이크의 소구력은 선명한 멜로디로부터 발휘된다. 「좋다」, 「들었다 놨다」, 「Hot fresh」 등 밴드를 대표하는 노래엔 언제나 유려한 선율과 중독적 후렴이 있었다. 여기에 이들은 탄탄한 가창력과 연주, 담백한 언어로 공감대를 형성하는 가사까지 겸비해 팝 밴드의 좋은 본보기로 꼽혀왔다.


4년 만의 신보는 그동안의 행보를 무리 없이 이어간다. 앨범은 「그대 맘에 불을 지펴줄게요」, 「꽃길만 걷게 해줄게」, 「살려줘요」 등 과거 못지않은 매력적인 곡들을 갖췄다. 제목에 후렴 곡조를 붙여 금세 익숙하게 하는 전략도 아직 유효하다. 음악을 소화하는 역량은 말할 것 없이 우수하다. 팀은 여전히 매끈하고 팝적이다.


앨범 첫머리에 위치한 「그대 맘에 불을 지펴줄게요」는 밴드의 저력을 오롯이 드러낸다. 특별한 소리 장식 없이도 탄력 있는 밴드 사운드와 한층 깊어진 흡인력이 관록을 뽐낸다. 「꽃길만 걷게 해줄게」, 「살려줘요」의 캐치한 선율과 후렴은 팀의 색깔을 한번 더 분명히 한다. 10년간 축적된 내공은 마지막 3곡에서 빛을 발한다. 뛰어난 팝 멜로디를 전개하는 동시에 균형 잡힌 사운드를 선보이는 「Litmus」와 「Spotlight」, 「With」는 단연 음반의 하이라이트다.


<WITH>는 밴드가 지난 디스코그래피를 통해 그려온 궤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모험을 통한 음악성의 확장보다는 기존 체제 유지를 택한 모양새다. 덕분에 음악의 완성도 측면에서는 이렇다 할 아쉬움이 없다. 그러나 특별히 두드러지는 곡 또한 많지 않다는 것은 치명적이다. 이전부터 제기된 작법, 진행의 반복과 여기서 오는 피로감에 대한 진지한 고민 또한 필요한 시점이다. 아직까지는 팀만의 색깔로 받아들여지는 개성도 지나치게 고착되면 독으로 작용할 수 있다.


정민재(minjaej92@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데이브레이크 (Daybreak) 4집 - WITH

16,300원(19% + 1%)

함께한 우리 모두에게 전하는 멜로디 데이브레이크 네 번째 정규앨범 [WITH] 2012년 정규3집 [SPACEenSUM] 이후, 레트로한 뉴웨이브 팝 사운드를 신선하게 재현한 프로젝트 앨범 [CUBE], 해외 유명 프로듀서와의 협업으로 완벽에 가까운 디테일을 선보인 [빛나는 사람], 그리고 클래시컬한 스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