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잭더리퍼>

개봉 D-10 연습 사진 공개 무한도전 전속 사진작가 박지만 촬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뮤지컬 <잭더리퍼>가 7월 12일 2차 티켓 오픈에 앞서 배우들의 열기로 뜨거운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잭1.jpg

 

뮤지컬 <잭더리퍼>가 7월 12일 2차 티켓 오픈에 앞서 배우들의 열기로 뜨거운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잭더리퍼>를 통해 뮤지컬의 기쁨을 여러분께 선사하고 싶다.”라고 전한 크로스오버 뮤지션이자 뮤지컬배우 카이는 외과의사 ‘다니엘’로 분해 사랑하는 여인 ‘글로리아’를 지켜주기 위해 고군분투할 예정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존재감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줄 ‘잭’ 역의 테이는 “연습실에 관객이 없음에도 실제 공연 못지않게 배우들의 몰입도가 엄청나 내가 더욱 살벌한 살인마가 되어야 할 것만 같은 압박감이 있다. 이전 관람한 관객분들도 새로운 기대감을 가지고 오신다면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자랑스럽게 포부를 밝혔다. 그는 기존 발라드 가수로 쌓아온 부드러운 이미지를 완전히 탈피하고 이번 작품에서 무시무시한 살인마를 보여줄 계획이다.

 

한편 <잭더리퍼>의 배우 프로필과 연습 사진은 모두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전속 사진작가 박지만의 작품으로, 지난 5월 캐스팅 및 프로필 사진 공개 당시 새로운 시도로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박지만 작가는 “프로필 촬영에서 <잭더리퍼>의 어두운 분위기와 1888년 런던의 느낌을 나타내는 데 집중했고, 연습 사진에는 현장의 분위기를 리얼하게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밝혔으며, “촬영을 위해 연습실을 방문했을 때 모든 배우와 스텝들이 감정을 표현하고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매 순간 100%의 집중력을 발휘하여 연습에 임하고 있었다. 이분들의 열정과 노력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라는 한마디로 열정 넘치는 연습 현장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해주기도 했다.

 

뮤지컬 <잭더리퍼>는 1888년 런던에서 일어난 매춘부만 노리는 미해결 연쇄 살인 사건을 해결하려는 형사와 살인마, 살인에 연루되는 외과의사와 특종을 쫓는 신문기자의 이야기를 치밀한 구성으로 풀어낸 작품으로 살인마의 존재를 파헤쳐 가는 스릴러 뮤지컬이다.

 

오는 7월 15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뮤지컬 <잭더리퍼>의 2차 티켓 오픈은 7월 12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공연은 7월 15일부터 10월 9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 공연문의 ㈜엠뮤지컬아트 T. 02-764-7857~9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기획사

기사와 관련된 공연

  • 뮤지컬 [잭더리퍼]
    • 부제:
    • 장르: 뮤지컬
    • 장소: 디큐브아트센터
    • 등급: 만 7세이상 관람 가 (취학아동 관람 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조용히 반짝이는 보편의 삶, 보통의 사람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마쓰이에 마사시의 장편소설. 세밀한 묘사가 돋보이는 아름다운 데뷔작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작가는 이번 책에서도 그 감각을 이어가며, 약 백 년에 걸친 한 가족의 역사를 담담하게 그린다. 보통 사람들이 살아내는 삶의 순간들이 곳곳에서 조용히 빛을 내는 이야기

모두 다르고 모두 특별한 우리 아이들 이야기

오늘은 별빛 캠프가 있는 날, 친구들은 잔뜩 들떠 있지만 겁쟁이 비닐장갑은 걱정 뿐입니다. 그런데 그만 어두운 산길에서 사고가 났어요. 친구들과 선생님을 구할 수 있는 건 비닐장갑뿐인데 어떡하죠? 사랑스러운 우리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장갑 초등학교 시리즈, 『슈퍼 거북』 유설화 신작.

나치즘이 파괴한 삶

2차 세계대전 독일은 여성을 재생산의 도구로만 여기는 나라였다. 레벤스보른 프로젝트는 순혈 아리아인을 육성하겠다며 점령국 부모로부터 아이를 빼앗는다. 이 책은 레벤스보른 프로젝트의 희생자가 쓴 수기다. 전체주의 사회가 개인을 어떻게 망가뜨릴 수 있는지에 관한 참혹한 기록이다.

휴~ 회오리바람 한숨을 쉬는 양말 마녀의 탄생

마음을 확 사로잡는 상상력 가득한 마법 판타지 문학이다. 시리즈 1권은 주인공 네네칫이 특별한 운명을 타고났다는 사실을 깨닫는 과정을 담고 있다. 때론 엄마에게 투정을 부리는 어린이 마법사이지만, 용기 있게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며 한 걸음씩 나아가는 당찬 네네칫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