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샤이니 키의 연극 데뷔, <지구를 지켜라>

키치한 무대 위에 벌어지는 폭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관객들은 SF와 코미디가 뒤섞인 상황 앞에서 코웃음을 치려다, 병구의 과거가 밝혀지면서 병구의 세계가 견뎌낼 수 없는 사회를 견디기 위해 만든 위약같다는 느낌에 슬퍼진다. 지극히 악역으로 대표되는 사장을 인간답지 않게 잔인하게 고문하는 것도, 사실은 병구를 인간으로 대접해주지 않은 사회의 반작용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영화 <지구를 지켜라>는 이름은 유명하지만 정작 본 사람은 찾기 힘들다고 하는 마이너 영화에 속한다. 외계인으로부터 지구를 구하겠다는 신념으로 뭉친 병구와 병구에게 외계인으로 지목되어 납치된 강만식, 병구의 조력자 순이, 병구와 순이를 쫓는 추형사 사이에서 벌어지는 사건들로 영화가 전개된다. 특유의 키치함과 발설해서는 안 될 것만 같은 어이없는 엔딩으로 호불호를 갈리게 만들었던 원작을 10년이 지난 후 오랜 개발기간을 거쳐 동명의 연극 <지구를 지켜라>로 새롭게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크기변환_[보도자료] 범우주적코믹납치극지구를 지켜라 4월 9일 개막_20160408.jpg

 

 

나를 괴롭히는 놈들은 모두 사실 외계인이다

 

김경주 시인의 시 「드라이아이스」에는 ‘사실 나는 귀신이다 산목숨으로서 이렇게 외로울 수는 없는 법이다’라는 구절이 나온다. 우리는 감당하기 힘든 사실을 직면하면 어떻게든 버티다 나중에는 상황 자체를 부정하고 새로운 방법과 언어를 찾으려 한다. 고통이 너무 심하면 엔도르핀이 분비되어 고통을 잊거나, 인질범들에게 정신적으로 동화되어 오히려 자신을 볼모로 잡은 범인을 지지한다든지, 세상에 혼자 남았을 때 상상속의 친구를 만들어 낸다든지 하는 경우처럼, 병구는 권력과 폭력에 의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차례로 잃는, 생을 이어갈 수 없을 정도로 거대한 부조리 앞에서 기꺼이 비이성적인 존재가 되어 상황을 이해해보려 한다.

 

크기변환_지구를 지켜라_press_0146.jpg

 

병구가 택한 방법은 자신을 괴롭히는 존재들이 사실은 인간이 아니라 지구를 무너뜨리려는 외계인이라고 받아들이는 방식이었다. 오랜 연구 끝에 자신이 일했던 공장의 사장이 외계인이며, 개기일식 때까지 외계인을 고문해 왕자가 어디로 오는지 알아내지 못하면 지구가 멸망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장은 주가 조작에 연루되고 조폭을 고용해 노조 간부에게 린치를 가하며 연예인과 스캔들에 휘말리기까지 하는 권력자이다. 관객들은 SF와 코미디가 뒤섞인 상황 앞에서 코웃음을 치려다, 병구의 과거가 밝혀지면서 병구의 세계가 견뎌낼 수 없는 사회를 견디기 위해 만든 위약같다는 느낌에 슬퍼진다. 지극히 악역으로 대표되는 사장을 인간답지 않게 잔인하게 고문하는 것도, 사실은 병구를 인간으로 대접해주지 않은 사회의 반작용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크기변환_지구를 지켜라_press_0070.jpg

 

 

10년 후, 연극 무대

 

온갖 촬영 기법을 동원할 수 있는 영화와는 달리 연극은 무대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병구를 조명한다. 제작사 페이지원과 연출가 이지나가 2년 간 고민한 끝에 조용신 작가, 음악감독 김성수, 세트디자이너 서숙진, 영상디자이너 정재진 등 공연계 굵직한 스텝을 섭외하고 뮤지컬배우로 활발하게 활약 중인 샤이니의 키(Key)가 일찌감치 병구 역의 출연을 결정하면서 무대의 한계를 넘어 어떤 작품이 나올지 기대가 컸다. 연극 시연이 끝나고 기자들은 질문을 던졌다.

 

키는 첫 연극으로 <지구를 지켜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개런티나 극장의 규모보다는 이런 좋은 작품, 장르, 콘텐츠가 있다는 자체를 많은 사람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았고 공부가 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이지나 연출은 사실적이지 않은 과장된 연기와 육두문자를 쓴 이유에 대해 “키치적인, 만화적인 부분을 많이 골랐다. 극한의 상황에서 가해를 하는 사람에게 본능적으로 나오는 욕을 참으면서까지 우아해 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크기변환_지구를 지켜라_press_0125.jpg

 

음악은 빠른 템포에 전자음이 가득했다. 영화의 미장센은 무대의 영상 효과로 대신했고, 원작보다는 조금 더 만화적인 느낌이 강했다. 배우들은 한정된 공간 안에서 과거를 넘나들며 심리전을 벌이고, 모자란 배역은 멀티맨 역할을 맡은 육현욱 배우가 순간순간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극을 이끌어나갔다.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위악과 폭력이 가득한 세상 속에서, 아름답고 실력있는 배우들과 스텝진이 다시 불러낸 <지구를 지켜라>는 어떻게 세상을 바라볼지 기대가 된다.


 

[추천 기사]

 

-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대화
- 아무것도 없는 방이 가르쳐준 것
- <부활> 개봉 6일 만에 4만 관객 돌파
- 봄바람 타고 음악축제도 피어난다!

- 터보 콘서트 투어, 부산관객과 만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