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 선배들이 제안하는 프러포즈 문구 1

사랑을 말하는 책 그리고… ‘사랑해’를 변주하는 문장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난로 위에 끓어오르는 주전자의 물이 아슬아슬하게 넘지 않는 것처럼’, ‘고기떼를 따라 푸른 물살을 헤엄’치는 가슴을 안고, ‘내가 본 것 중에 가장 예쁜’ 그/녀에게, 책과 함께 당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건 어떨까.

 2월 <채널특집>의 주제는 ‘사랑을 말하는 책 그리고……’입니다.

 

후편 : 사랑의 선배들이 제안하는 프로포즈 문구 2

 

 

가끔 남의 말로 울고 싶어질 때가 있다. 그럴 때면 시집을 꺼낸다. 사랑을 고백할 때도 용기가 없어지면 시집을 꺼내자. 사랑은 울고 싶어지는 법이니까. 시가 어렵다면 다른 책도 좋다. 특히 프러포즈를 앞둔다면 남의 말을 일단 참조하자. 진심을 전한다면야 남의 말을 빌리는 건 사기가 아니다. 사랑의 선배들이 줄을 서서 독자에게 줄 문구를 준비해 놓았다.

 

사랑의 말은 어디서든 찾을 수 있다. 그 중 순전히 필자의 취향에 따른 프러포즈 구절을 골라서 소개한다. 사랑은 지극히 주관적이기 때문이라는 얼토당토않은 이유로 책 소개도 주관적이니 골라 듣길 바란다. ‘난로 위에 끓어오르는 주전자의 물이 아슬아슬하게 넘지 않는 것처럼’, ‘고기떼를 따라 푸른 물살을 헤엄’치는 가슴을 안고, ‘내가 본 것 중에 가장 예쁜’ 그/녀에게, 책과 함께 당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건 어떨까.

 

 

1. 김수영, 「사랑의 변주곡」 중

 

크기변환_김수영.jpg

 

김수영 전집
김수영 저 | 민음사

『김수영 전집』에 수록된 시, 「사랑의 변주곡」을 빌려 왔다. 언제까지나 '사랑의 변주'로, 사랑의 이면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욕망이여 입을 열어라 그 속에서/사랑을 발견하겠다'라는 첫 번째 구절로 더 유명하다. 사랑은 욕망이고, 김수영은 감히 그 입을 벌려 다시 사랑을 발견하는 사람이다. 한국의 대표적 참여 시인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초기에는 현대문명과 도시생활을 비판하는 시를 주로 썼다. 지식인이자 문학가의 정수를 연인 사이에 공유하는 일도 나쁘지 않다. 책은 1981년 발간된 전집의 개정판으로, 현대의 독자들이 읽기 쉽게 일부 시어의 띄어쓰기, 한글한자 병기 등을 현대어로 바꾸었다.

 

 

2. 진은영, 「첫사랑」 중

 

크기변환_진은영.jpg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진은영 저 | 문학과지성사

진은영 시인의 첫 시집에 실린 시이다. 사랑에 빠지는 순간을 옷 안에 물고기가 들어간 느낌으로 표현한다. 순간 몸서리쳐 지다가도, 이내 내가 물고기가 되어 소년과 함께 헤엄친다. 진은영은 젊은 여성 시인을 말하면 자주 손가락 안에 꼽히는 시인이다. '일부러 뜯어본 주소 불명의 아름다운 편지'(「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인 시를 가지고 강의도 하고 시도 쓰고 낭독회도 연다. 『우리는 매일매일』 등 시인의 다른 시집도 추천한다.

 

 

3. 김행숙, 「목의 위치」 중

 

크기변환_김행숙.jpg

 

타인의 의미
김행숙 저 | 민음사

목으로 마음의 자취를 알 수 있다. 고개를 돌려 당신을 볼 것인가, 말 것인가. 눈길보다 확실한 건 목이다. 같은 시집에 실린 「포옹」에서도 묻는다. '가까운 곳에서 우리는 무슨 사이입니까?' '애매한 나'와, '당신' 사이에서 '볼 수 없는 것'이 될 때까지 가까워지는 감각이 뛰어나다. 김행숙의 시는 찰나의 감각 그 자체, 감각의 진행 과정에 주목한다. 그 느낌의 세계 안에서 '나'와 '타인'이 만나는 감각을 그려 낸다.



4. 황인찬, 「유독」 중

 

크기변환_황인찬.jpg

 

구관조 씻기기
황인찬 저 | 민음사

「유독」이 마냥 예쁘고 사랑스러운 시는 아니다. '흰 꽃잎은 조명을 받아 어지러웠지 어두움과 어지러움 속에서 우리는 계속 웃었어'. 우리는 아름다움을 보면서 어지러워지기도 한다. 필자는 비슷한 나잇대의 사람이 글을 잘 써서 승승장구하는 걸 보면 가끔 어지러워진다. 황인찬은 그만큼 잘 쓴다. 이 시가 실린 『구관조 씻기기』는 제31회 김수영 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5. 이영도, 「피를 마시는 새」 중

 

크기변환_이영도.jpg

이하 배경 이미지 출처_imagetoday

 

피를 마시는 새
이영도 저 | 황금가지

레콘, 나가, 도깨비, 인간 등 네 종족으로 이루어진 세계에 관한 이야기이다. 시집보다는 덜 로맨틱하고 어쩌면 덜떨어져 보일 수도 있다. 사랑만 한 판타지가 어디 있겠냐는 마음으로 추천한다. 비록 이영도는 감 농장을 운영하느라 신간을 내고 있지 않지만, 사랑만은 영원하기를,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드래곤라자』, 아차, 적고 보니 이건 이별의 말이다) 총 8권의 긴 분량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사람을 볼 때처럼 순식간에 읽는 책이다.



[연속 기사]

 

- 달콤한 초콜릿, 어디까지 먹어봤니?
- 초코보다 더 좋아, 양갱 라이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