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쌍둥이의 힘 <레전드>

혼자는 외로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런데, 내가 아는 한국 소설가 K는 사실 쌍둥이다. 꽤나 유명한 여성 작가인데, 과연 그녀가 시상식이나 인터뷰에 동생을 대신 보냈는지 여전히 궁금하다.

<레전드>에서 톰하디는 1인 2역을 맡았다. 분장은 전혀 않고서. 이유는 간단하다. 배역이 쌍둥이 형제였기 때문. 형인 레지 크레이와 동생인 로니 크레이를 모두 맡았다. 실제로 그가 쌍둥이여서 같이 연기를 했다면 든든했겠지만, 그는 형제끼리 대화를 나누는 신에서도 혼자 말을 걸고, 듣는 척 했다가 다시 대답을 해야 했다. 그러니, 실제로는 굉장히 외로운 작업을 한 것이다.

 

movie_image.jpg

 

나는 종종 쌍둥이 형제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당연히 원고마감 때문이다. 오늘만 하더라도 7시간 째 무얼 써야 좋을지 끙끙댔다. 이럴 때 쌍둥이가 있다면 ‘뭐, 생각나는 대로 아무 것이나 써보라고’ 하면서 떠넘길 수 있으니, 부러울 수밖에.

 

그런데, 실제로 이런 형제가 있다. 쌍둥이가 아니라 약간 섭섭하긴 한데, 바로 추리소설 작가 ‘앨러리 퀸’이다. 엄밀히 말하자면 사촌 형제다. 사촌 지간인 ‘프레데릭 대니’와 ‘맨프레드 리’는 어느날 추리소설을 함께 쓰기로 합의했다. 한데, 당시 독자들이 소설 속 탐정 이름은 기억하지만, 작가이름을 기억해내지 못했다. 하여, 이들은 자신들이 쓴 소설 속 탐정 이름인 ‘앨러리 퀸’을 필명으로 쓰기로 했다. 하여, 프레데릭 대니와 맨프레드 리는 ‘앨러리 퀸’이라는 하나의 필명을 동시에 사용했다. 마치 폴 매카트니와 존 레논이 누가 곡을 쓰건 간에 반드시 ‘작사ㆍ작곡 레논 앤 매카트니’라고 표기한 것처럼.

 

말이 나온 김에 하자면, 사실 ‘레논앤 매카트니’의 곡은 누가 주도적으로 썼는지 알 수 있다. 알려지다시피, 곡을 부른 사람이 주로 쓴 것이다. 예컨대, ‘렛 잇 비’는 폴 매카트니가 ‘쉬 러브즈 유’는 존 레논이 쓴 것이다. 비틀즈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필자가 속한) 밴드 ‘시와 바람’ 이야기를 꺼내 미안하지만, 우리도 (향후 발생할 엄청난 수익으로 인한 분쟁을 방지하고자) 누가 곡을 쓰건 간에 작곡은 밴드 이름으로 표기한다. 하여, 이에 따른 수익도 멤버들과 나눈다(그러나 현실적으로 수익을 나눌 일이 없다. 6년 째 수익이 발생하지 않았다). 단, 누가 주도적으로 곡을 썼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그건 원작자의 이름을 작사가로 표기하기 때문이다. 즉, ‘레논 앤 매카트니’가 작곡한 곡의 메인 보컬이 누구인지에 따라 원작자를 추정할 수 있듯, ‘시와 바람’이 작곡한 곡의 작사가가 누구인지에 따라 원작자를 점쳐 볼 수 있다.

 

그런데, 앨러리 퀸은 이런 게 불가능하다. 예컨대, 누가 36페이지부터 72페이지까지 썼는지 감조차 잡을 수 없다. 정사 신이 기가 막혀 침을 꼴깍 삼켜도 그걸 프레데릭이 썼는지 맨 프레드가 썼는지 알 수 없다(얼굴을 보면, 둘 다 엉큼하게 생겼다). 게다가 사전에 대략적인 줄거리를 합의했다 하더라도, 갑자기 펜대를 이어 받은 둘 중 한 명이 주인공의 팔을 잘라버리거나, 조연을 성의 없이 죽여 버렸다 하더라도, 다음 타자가 나타나 수습을 해야 한다. “어째서 이따위로 쓴 거야?!”하며 따져 봐도, “글쎄. 나도 모르게 이야기의 신이 강림해 손가락을 움직였단 말이야”라는 식으로 대답을 하면 할 말이 없다. 그러면, “으음. 그렇군” 하며 수습하는 수밖에 없다.

 

movie_image (1).jpg

 

영화 <레전드>에서도 동생 로니 크레이가 대형 사고를 치자, 형 레지 크레이가 어쩔 수 없이 수습을 한다. 이런 점은 상당히 부럽다. 관객의 입장에서도, 작가의 입장에서도 쌍둥이는 부럽다. 나도 쌍둥이 동생이 있다면, 그 존재를 숨긴 채 내가 쓰다 만 원고를 수습 해보라고 던져 보기도 하고, 나가기 싫은 인터뷰도 대신 내보내 아무렇게나 말을 하게 할 텐데. 글을 쓴다는 것은 모든 것을 철저히 혼자 책임 져야 하기에, 나를 대신할 사람이 있다는 사실은 실로 든든하다. 

 

그런데, 내가 아는 한국 소설가 K는 사실 쌍둥이다. 꽤나 유명한 여성 작가인데, 과연 그녀가 시상식이나 인터뷰에 동생을 대신 보냈는지 여전히 궁금하다. K 작가가 쌍둥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지지 않은 반면, 알려진 쌍둥이 자매 소설가도 있다. 소설가 김희진 씨와 장은진(본명 김은진) 씨 인데, 둘은 어떻게 쓰는지 궁금하다. 가끔씩 이름을 바꿔서 발표하는 것도 재미있을 텐데 말이다.

 

 

[추천 기사]


- 에세이 대(對) 소설 <내부자들>
- 내가 사랑한 수다 <한밤의 아이들>
- 영화라는 삶의 미장센 <러브 액추얼리>
- 사랑의 완성에 필요한 세 가지 〈말할 수 없는 비밀〉
- 나의 인턴 시절 이야기 <인턴>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민석(소설가)

단편소설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로 제10회 창비신인소설상(2010년)을 받으며 등단했다. 장편소설 <능력자> 제36회 오늘의 작가상(2012년)을 수상했고, 에세이집 <청춘, 방황, 좌절, 그리고 눈물의 대서사시>를 썼다. 60ㆍ70년대 지방캠퍼스 록밴드 ‘시와 바람’에서 보컬로도 활동중이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레전드 (SOUNDX)
    • 감독: 브라이언 헬겔랜드
    • 장르: 액션,범죄,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51210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레전드
    • 감독: 브라이언 헬겔랜드
    • 장르: 액션,범죄,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51210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