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도 존중 받고 싶다, 내일 뭐 읽지?

예스24 뉴미디어팀 3인이 추천하는 금주의 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미생』을 읽다가, ‘아, 직장생활 못해먹겠네’ 싶으면 『송곳』을 읽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개인적으로 『미생』을 보면서는 조금 찔렸고, 『송곳』을 보면서는 많이 찔렸다. 지금은 이상헌 저자의 『우리는 조금 불편해져야 한다』를 읽으면서 위로를 받고 있다.

<채널예스>에서 매주 금요일, ‘내일 뭐 읽지?’를 연재합니다. 보통 사람들보다 책을 ‘쪼끔’ 더 좋아하는 3명이 매주, 책을 1권씩 추천합니다. 매우 사적인 책 추천이지만, 정말 좋은 책, 재밌는 책, 정말 읽으려고 하는 책만 선별해 소개합니다. 엄숙주의를 싫어하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추천하지만, 닉네임을 걸고 약속 드립니다. 나만 읽긴 아까운 책이라고! ‘오늘 뭐 먹지?’ ‘내일 뭐 먹지?’ 만 고민하지 말고, 때로는 ‘내일 뭐 읽지?’ 생각해보는 건, 어떤가요?

 
trekking-299000_640.jpg

 

 

 

나의 조선미술 순례

서경식 저/최재혁 역 | 반비

'디아스포라'라는 단어를 처음 만나게 된 건 바로 서경식 선생님 덕분이었다. 선생님은 "재일동포도 우리와 같은 한국인 아니에요?" 라는 무식한 질문도 서슴지 않았던 나의 무섭도록 단순한 민족주의를 깨부수는 처음이 된 분이기도 하다. '누군가가 나를 존중하지 않는다', '내가 누군가를 무시한다' 등의 생각은 해본 적이 없던 시절, 아무렇지도 않게 내뱉었던 '한국인', 그리고 '우리'라는 단어. 그 속에 숨겨진 무시무시한 '무통증'이 그간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생채기를 냈을까 아득해진다. 『나의 조선미술 순례』를 다 읽고 나면, '민족' 혹은 '우리'라는 환상의 공동체가 만들어 놓은 배제의 공간, 즉 '바깥'이 얼마나 무서운지도 아주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터. 진정한 존중이란 그 바깥을 인지했을 때부터 이루어지는 산물이 아닐까. 책을 다 읽고, 표지를 다시 보자. 타이틀 속 '조선'은 새삼 낯설 것이다. 그 낯설고 새로운 시선으로 책 속의 미술가들(심지어 미술가 리스트도 흥미롭다)을 이해하는 독서. 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서경식 선생님의 미술이야기를 사랑하는 내가 사심을 듬뿍 담아 추천한다. 선생님, 미술이야기 또 써주세요! (땡감)

 

 

 

황혼길 서러워라

제정임 편 | 오월의봄

대한민국에 문제 없는 세대가 어디 있겠느냐면, 노인 문제 정말 심각하다. 빈곤율은 높고 삶의 만족도는 낮다. 여러 가지 복학적인 원인이 있겠으나, 공적인 영역에서 연금 제도가 부실하고 노인의 취업 역시 쉽지 않다. 거기에다 손주 봐주느라 몸은 망가지고, 황혼 육아라도 할 수 있으면 차라리 다행일 정도로 고독사 문제도 심각하다. 노인이 되어서도 존중 받을 수 있는 사회, 『황혼길 서러워라』를 읽으며 우리 모두 고민해 봤으면 좋겠다. (드미트리)

 

 

 

 

 

 

 

우리는 조금 불편해져야 한다

이상헌 저 | 생각의힘

『미생』을 읽다가, '아, 직장생활 못해먹겠네' 싶으면 『송곳』을 읽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개인적으로 『미생』을 보면서는 조금 찔렸고, 『송곳』을 보면서는 많이 찔렸다. 지금은 이상헌 저자의 『우리는 조금 불편해져야 한다』를 읽으면서 위로를 받고 있다. '위로'라는 콘셉트로 이 책을 소개한다는 게 알맞지 않을지 모르지만, 나는 위로를 받고 있으니 그렇게 소개한다. 문학에 관심이 많았지만 경제학을 전공한 저자 이상헌은 현재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제노동기구(ILO)에서 사무차장 정책특보로 일하고 있다. 책은 일터에서 흔하게 일어나는 크고 작은 일부터 불평등, 임금, 노동시간 문제 등을 다뤘다. 저자는 노동문제를 연구하지만 천명관 작가의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를 읽으며 소설 속 주인공의 삶에 대해서도 고찰한다. 저자는 "우리는 조금 불편해져야 한다"는 것은 그냥 불편해지자"라는 뜻이 아니라, 우리의 '편리'는 타인의 노동을 통해서 제공된다는 점을 기업도 소비자도 기억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 이야기를 읽고 뜨끔했으며 고마웠으며 위로가 됐다. 매우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읽었으면 좋겠다. 우리가 조금 불편해지면, 많은 사람들이 존중 받는 사회가 될 수 있으리라는 작은 믿음 때문이다. (꾸러기)

 

 

 

 

 

[추천 기사]

 

- 메르스 때문에 외출은 힘들고, 내일 뭐 읽지?
- 회사 그만 두고 싶은데, 내일 뭐 읽지?
- 휴가 계획은 딱히 없고, 내일 뭐 읽지?
- 인생도, 독서도 타이밍

- 맥주가 땡기는데, 내일 뭐 읽지?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세상을 이해하고 설명하는 방식, 수학

수학자 김민형 교수의 신작. 다양한 독자 7인과의 문답들을 모았다. 수, 공식의 역사부터 알고리즘, 대수 기하학, 상대성 이론에 이르기까지 수학의 언어가 쉽고 폭넓게 펼쳐진다. 친절한 저자와 함께 질문을 찾다 보면, ‘수포자’마저도 수학적 사고로 자신의 세계가 물들어가는 경험을 할 것이다.

그는 '실리콘밸리의 감춰진 비밀' 이었다

애플, 구글, 아마존 등 손대는 기업마다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돌파해 ‘1조 달러 코치’라 불린 사람. 지금은 별이 된 실리콘밸리 CEO들의 위대한 스승, 빌 캠벨의 삶과 리더십 원칙이 구글 전 회장 에릭 슈미트에 의해 최초 공개된다. 협력과 신뢰를 우선시한 빌 만의 코칭은 어떻게 팀을 변화시켰을까?

사랑하는 우리 살아가는 우리

사랑을 주제로 한 소설가 이기호의 짧은 소설 모음집. 30편의 작품 속에서 어딘가 부족하고 어리숙하고 짠해 보이는, 알고 보면 아주 보통의 삶을 사는 이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최선을 다해 서로 마음을 주고 받는다. 재미와 감동을 두루 갖춘 유쾌하고 또 뭉클한 이야기.

유튜브 스타 고양이를 사장님으로 모신다면?

제26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으로 백만 구독자를 거느린 유튜브 스타 고양이 ‘강남’을 사장님으로 모시게 된 지훈이의 아르바이트 체험기가 코믹하게 펼쳐진다. 자신만의 특별한 인생철학을 늘어놓는 고양이 스타와 위기 속 가족들을 위해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지훈이의 우정이 빛나는 동화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