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작은 캠핑요리로 만나는 큰 즐거움

『재미있고 맛있는 15분 캠핑요리』 장진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캠핑을 하면서 옷이나 밥 등에서 더 자연스러지면서 남들의 시선에도 초연해지더라. 회사에서 머리 아프고 짜증나는 일이 있어도 ‘그러세요~’라는 태도와 자세를 갖게 됐다. 내 캠핑 스타일이 오토캠핑이 아닌 오지캠핑이나 백패킹인데, 일상에서도 그런 자세가 스며들었다. 캠핑 덕분에 삶이 더 풍성해지고 좋아졌다.

234.jpg

 

지난 7월 22일, 서울 홍익출판사 마당은 왁자지껄했다. 사람들로 복작거렸고 여름밤 공기를 삼킨 것은 요리 냄새였다. 여기저기 들어선 텐트와 의자, 캠핑 도구들은 또 무엇인고. 출판사 마당은 도심 속 캠핑장으로 변신해 있었다. 지글지글 요리가 만들어지고 하하호호 사람들의 웃음과 담소가 끊임없이 울려 퍼지는 이곳은 ‘『재미있고 맛있는 15분 캠핑요리』 작가와 캠핑 만찬 즐기기’.

 

이 책은 장진영(중앙일보 키즈팀 사진기자) 저자가 캠핑을 다니면서 즐겁게 해먹었던 캠핑 요리들 중 54가지를 엄선했다. 캠핑의 성격에 따라 그에 맞는 가장 적합한 요리를 선별하고 레시피를 건넨 책이다. 캠핑의 매력에 흠뻑 빠져든 저자가 캠핑의 묘미는 요리라는 것을 알아채고, 그 즐거움을 공유하기 위해 내놓은 책이기도 하다.

 

“멋지게 담겨 있는 한 접시의 결과만이 아닌 야외에서 즐겁게 음식을 만드는 과정 또한 캠핑의 묘미입니다. 이것저것 비교하며 재료를 구입하고 연인, 친구, 가족과 같이 때로는 나만을 위해 준비하는 시간만으로도 충분히 큰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8쪽)

 

저자가 이날 선보였던 캠핑요리 3선은 까수엘라, 스모어, 케사디야. 진짜 15분 만에 만들 수 있는지 시간을 재보겠다는 익살부터 정말 이렇게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이냐며 놀람까지, 요리는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마력이 있다. 이 세 가지 캠핑요리를 선택한 이유도 단순했다. 조리과정이 무척 간단하고 단순한데다 잔반을 남기지 않는다는 것. 마지막으로 재료를 쉽게 준비해서 캠핑 가서 먹을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그가 책에서도 밝힌 캠핑요리의 다섯 가지 원칙과도 통한다.

 

1. 조리 과정을 최대한 단순화할 것
2. 한 가지 재료를 여러 요리에 응용할 것
3. 재료는 구하기 쉬운 것으로 선택할 것
4. 미리 재료를 손질하여 캠핑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최소화할 것
5. 최소한의 양념으로 요리할 것

 

분위기는 캠핑장에 온 것처럼 자유분방했다. 저자가 요리하는 동안 그 모습을 지켜보면서 궁금한 것을 이것저것 물어보는 사람들이 있는 한편 삼삼오오 모여 캠핑요리를 먹으면서 담소를 나누는 팀들도 있었다. 저자의 요리 실연과 강습은 계속 이어졌다.

 

저자의 캠핑 맞춤형 요리 레시피는 포털사이트에 연재를 했다. 2012년 발을 들였던 캠핑의 세계, 아주 푹 빠졌다. 거의 매주 캠핑을 다녔다. 캠핑이라고 해서 복잡하게 생각할 것도 없었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자신에게 꼭 맞는 옷이라는 것도 알게 됐다. 지루하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았다. 집보다 텐트 속 침낭에서 더 잘 잔다는 것도 깨달았다. 캠핑에 모든 열정을 쏟아 붓기 시작한 저자, 그리고 캠핑의 8할은 먹는 것으로 구성된다는 것도 발견했다.

 

“캠핑을 시작하기 전에도 먹는 것에 관심이 많았다. 이 책은 내가 캠핑하면서 먹는 것을 추렸는데, 한 끼를 먹더라도 잔반을 남기지 않고 맛있고 유용한 것이 캠핑요리로서 좋더라. 예전에 잡지를 제작할 때도 맛집이나 여행을 좋아했던 것도 있었고 혼자 해먹어도 번거롭지 않고 같이 먹어도 좋은 캠핑요리를 꼽았다.”

 

요리를 만들면서도 레시피나 설명은 어렵지 않다. 누구나 쉽게 손댈 수 있는 요리다. 까다롭지도 않다. 캠핑을 가서 뚜껑이 있는 프라이팬을 쓰면 오븐 효과가 난다는 그의 설명은 캠핑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수 있는 팁이다. 토핑 재료도 크게 고민할 것이 없단다. ‘스모어’를 만들기 위해 마시멜로를 불에 간단히 익히더니, 그가 곧 이어 꺼낸 비기(?)는 ‘빈츠’다. 빈초의 초콜릿 소스를 익힌 마시멜로에 묻혀서 먹으면 끝!

 

IMG_4353.jpg

 

“스모어(S’more)는 초콜릿과 구운 마시멜로를 비스킷 사이에 넣어 먹는 간식입니다. 모닥불 앞에 앉아 꼬치에 마시멜로를 끼워 즉석에서 구워 먹는 것을 추천합니다.”(72쪽)

 

■ 스모어 레시피
준비물(2~3인분) : 통밀 비스킷1팩, 초콜릿 약간, 마시멜로 1/2봉지, 꼬치 여러 개

 

1. 초콜릿을 잘게 으깬다
2. 통밀 비스킷 위에 1의 초콜릿을 올린다
3. 마시멜로를 꼬치에 끼어 살짝 녹을 정도로 굽는다
4. 2의 비스킷 위에 구운 마시멜로를 올리고 또 다른 비스킷으로 눌러 덮는다

 

저자는 요리를 만들면서도 캠핑 예찬론을 편다. 캠핑이 이미 대중화의 길로 들어선 지금, 그의 예찬론은 충분히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을 만하다.

 

“캠핑이라고 거창하게 생각할 건 없다. 자기 눈높이를 정할 수 있다. 남들 시선을 신경 쓰지 않아도 좋다. 누군가는 비싼 브랜드의 캠핑 도구나 용품을 쓰지만 나는 아무 거나 쓴다. 흙바닥에서 자고 밥 먹는 것도 좋고. 캠핑을 하면서 옷이나 밥 등에서 더 자연스러지면서 남들의 시선에도 초연해지더라. 성격이 좋아지고 미운 게 많이 사라졌다(웃음). 회사에서 머리 아프고 짜증나는 일이 있어도 ‘그러세요~’라는 태도와 자세를 갖게 됐다. 내 캠핑 스타일이 오토캠핑이 아닌 오지캠핑이나 백패킹인데, 일상에서도 그런 자세가 스며들었다. 캠핑 덕분에 삶이 더 풍성해지고 좋아졌다.”

 

삼삼오오 모여앉아 캠핑요리를 둘러싸고 캠핑과 삶에 대한 두런두런 이야기를 풀다보니 여름밤도 깊어가고 있었다. 캠핑 간다고 하면 고기만 구워 먹는 것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캠핑을 좀 더 풍성하고 즐겁게 만들 수 있는 좋은 길잡이다. 여름날, 캠핑을 떠난다면 이날 저자가 전한 캠핑요리의 핵심을 명심하며 좋겠다.

 

“캠핑요리는 과하지 않아야 한다. 적당함의 정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누구와 함께 캠핑을 가서 먹을 것인가도 중요한데, 남이 먹고 좋아할 것을 만들면 좋다. 물론 혼자 캠핑을 가면 내가 맛있게 먹을 것을 해야 한다. 무엇이 됐든 남기지 않는 것이 캠핑요리의 중요한 지점 중 하나다.”

 

먹방, 쿡방만 유행이 아니다. 이젠 먹캠, 쿡캠도 트렌드로 자리매김할 지도 모른다.  

 

 

 

img_book_bot.jpg

15분 캠핑요리장진영 글,사진 | 홍익출판사
더 이상 고기만 구워먹는 뻔한 캠핑은 싫다! 한 끼를 차려먹어도 다양하고 풍성하게 먹어야 한다. 한번 시작하면 절대 실패할 수 없는 초간단 레시피로 누구나 쉽게 최고의 캠핑요리의 달인이 되어보자! 중앙일보 사진기자로 활동 중인 장진영 기자는 무엇이든 시작하면 프로의 수준까지 도달하고야 마는 취미의 달인이다. 그런 그녀가 수년간 캠핑의 매력에 홀딱 빠졌다. 《재미있고 맛있는 15분 캠핑요리》에서는 그녀가 캠핑을 다니면서 즐겁게 해 먹었던 요리들 중 최고의 캠핑 레시피 54가지를 엄선했다.



 

[추천 기사]

- 제주를 낭만적으로 돌아다니고 싶다면
- ‘기승전고양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이유

- 무라카미 하루키 씨, 고통이란 무엇인가요?
- 타이베이에는 24시간 문을 여는 서점이 있다
- 호주 워킹홀리데이에서 느낀 우리의 노동에 대처하는 자세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이준수

커피로 세상을 사유하는,
당신 하나만을 위한 커피를 내리는 남자.

마을 공동체 꽃을 피우기 위한 이야기도 짓고 있다.

15분 캠핑요리

<장진영> 글,사진10,800원(10% + 5%)

아직도 캠핑장에서 고기만 구워 먹는 당신에게 추천하는 ‘15분 초간단 캠핑 레시피’ 더 이상 고기만 구워먹는 뻔한 캠핑은 싫다! 한 끼를 차려먹어도 다양하고 풍성하게 먹어야 한다. 한번 시작하면 절대 실패할 수 없는 초간단 레시피로 누구나 쉽게 최고의 캠핑요리의 달인이 되어보자! 중앙일보 사진기자로 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첵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