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를 키우는 모든 엄마들에게 주는 위로의 선물

『오늘 하루』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늘 하루 어땠나요. 여러분은 이 질문에 자신 있게 멋진 하루였다거나, 오늘은 너무 즐거운 날이었다고 대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43 편집.jpg

 

오늘 하루 어땠나요.


여러분은 이 질문에 자신 있게 멋진 하루였다거나, 오늘은 너무 즐거운 날이었다고 대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아마 그렇게 답할 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는 않을 것 같아요. 누구에게나 1년 365일 하루하루가 항상 축제일 수도, 소풍일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직장인이거나, 학생이거나, 나이 많은 노인이거나 어린 초등학생이거나 모두에게 하루하루는 쉽지 않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모두 자신의 하루하루를 살아냅니다.


어스름한 저녁이 되어 집으로 돌아와, 돌아본 그날 하루가 초라할 수도 있고, 손가락 하나 까닥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 수도 있고, 아무 일 없이 심심할 수도 있습니다. 나에게 왜 이런 일이라는 생각이 들만큼 잔인한 날일 수도 있습니다.

 

작가 미상의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 오늘 하루』(북로드)는 오늘 하루 그냥 열심히 산 모든 사람들을 위한 책입니다. 
어린이를 위한 전형적인 그림책이라기 보다는 소책자에 그림이 곁들여 있는 책을 펼치면 집안이 좀 어지럽습니다. 그것도 아주 많이. 설거지는 하지 않았고, 침대는 정리되지 않았고, 바닥에는 빵가루 부스러기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습니다. 정황상 청소를 하지 않은 지는 좀 된 것 같습니다. 


 집 주인은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이야기를 합니다.


 “다른 사람이 보면 이게 뭐냐고 하겠지. 게으르다고 하거나 지저분하다고 할 거야. 그리고 아침부터 대체 뭘 한 거야라고 묻겠지”


 하지만 주인공은 당연히 할 말이 있습니다.


 “나는 아이가 잠들 때 까지 어부바를 해주었어.
 아이가 울음을 그칠 때까지 안아서 달래주었고.
 아이랑 숨바꼭질을 했고.
 아이를 위해 장난감을 흔들었어
 삑 소리가 나도록 눌러댔어
 그네를 흔들고 노래를 불렀어.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가르쳤어.“


 아시겠지요. 어지러운 집의 주인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입니다. 

 

39편집.jpg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면 왜 그럴 수 밖에 없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잠들 때까지 어부바를 해주고, 울음을 그칠 때까지 안아서 달래주고, 아이와 숨바꼭질을 하면서 보내는 하루가 어떨지 아시겠지요. 당연히 설거지는 쌓이고, 집안은 엉망일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엄마의 마음은 편치 않습니다.


 대체 나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뭘 한 걸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아이와 놀아주고, 아이를 돌봤지만 그게 뭐 대단한 일인가라는 생각이 엄마의 머리에 마음에 스멀스멀 기어듭니다. 아이를 키우고, 하루 종일 아이 뒤치다꺼리를 해본 적이 있는 엄마라면, 이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이렇게 생각해보면 좋지 않을까”


 주인공 엄마는 이렇게 자신을 다독입니다.


 “오늘 하루 나는.
 눈이 맑고 머리카락이 몽실몽실한 이 아이를 위해
 무척이나 중요한 일을 한 거야.
 누군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해도
 나는 오늘 할 몫을 다 한 거야.“


엄마가 아이를 꼭 껴안고 있는 마지막 장면에선 엄마의 수고로움이, 아이를 향한 사랑이 느껴져 마음이 뭉클합니다.

 

이는 뉴질랜드 한 육아지원 센터 벽에 붙어 있던 작가 미상의 글이다. 일본의 한 잡지 편집자가 보고 사진을 찍어온 뒤, 일본 여성시인 이토 히로미에게 번역을 부탁해 가다듬은 것입니다. 몸과 마음을 다해 아이를 돌보고, 키우면서도 도대체 내 삶은 뭘까라고 고민하는 많은 엄마들에게 위로가 되는 책이다. 아이를 돌보는 엄마가 아니라도,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최선을 다해 하지만, 때론 이 일이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나는 제대로 살고 있는 걸까라고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에게도 위로가 됩니다. 화려하고 빛나는 것만 아름다운 것 같은 세상에서,  담담하면서도 아름다운 빛이 무엇인지를 보여줍니다. 누군가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것, 그것이 갖는 아름다움도 이야기해줍니다. 어쩌면 이 책을 읽는 것도 이런 일상 속의 하나입니다. 우연히 접한 작은 책 한권에 위로를 받고, 그 책에 기대 자신의 삶을 다시 생각하고, 의미를 발견하고, 그래서 또 다시 출발할 힘을 얻는 그런 일상 말입니다. 그런 하루라면, 꽤 아름다운 하루 일겁니다. 


 

 

img_book_bot.jpg

오늘 하루작자 미상 원저/이토 히로 편역/시모다 마사카츠 그림/노경아 역
이토 히로미도 밝혔듯이 이 글은 그야말로 “찌든 삶 속에서도 어떻게든 열심히 아이를 키우는 모든 어머니에게” 전해주고 싶은 글이 담겨있다. 담담하게 엄마의 하루를 그려낸 이 글이 주는 울림은 아이 양육에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쏟느라 지쳐 있는 엄마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다.


[추천 기사]


-아이가 ‘엄마가 우리 엄마 맞아요?’라고 물을 때
- 새내기 선생님을 위하여
- 사직서를 낼까 고민하는 당신에게
- 이봄, 민들레 꽃을 보았나요?

- 상상 친구가 필요한 이들에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현미

대학과 대학원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하고 1992년부터 일간지 기자로 일하고 있다. 딸에게 그림책을 읽어주면서 그림책 세계에 매료됐다. 그림책 『불할아버지』 어린이책 『알고 싶은 게 많은 꼬마 궁금이』 『1가지 이야기 100가지 상식』 등을 썼고, 『그림책, 한국의 작가들』 을 공저로 출간했다. 현재 문화일보 문화부에서 영화와 어린이ㆍ청소년책 담당으로 일하고 있다.

오늘 하루

작자 미상 원저/<이토 히로> 편역/<시모다 마사카츠> 그림/<노경아> 역6,300원(10% + 5%)

《오늘 하루》는 힘든 육아 생활에 지친 엄마를 응원합니다. 이 책은 육아와 가정생활에 지친 엄마들을 지원하는 뉴질랜드의 어느 육아지원센터에서 발견한 짧은 글이 출발점이 되었다. 한쪽 구석에 붙어 있었던 이 글은 이 책의 편역자이자 시인인 이토 히로미에게 전해져 번역되었고 급기야 한 사람 두 사람에게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