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연 가까이 자리한 또 하나의 거실

하이드 파크,큐 가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국내에도 베란다 텃밭이나 화단을 가꿔 꽃과 식물을 즐기는 이들이 많지만, 영국에서는 ‘가드닝Gardening’이 범국민적인 취미다. 하루만 런던을 거닐다보면 공원과 정원에 대한 영국인의 각별한 애정을 읽어낼 수 있는데, 식료품 매장이 대표적이다. 꽃과 허브, 묘목을 찾는 이들이 많다보니 아예 매장 한쪽 부스를 플라워 코너로 채워 생필품처럼 판매한다.

하이드파크1.jpg

 

 

자연 가까이 자리한 또 하나의 거실

 

국내에도 베란다 텃밭이나 화단을 가꿔 꽃과 식물을 즐기는 이들이 많지만, 영국에서는 ‘가드닝Gardening’이 범국민적인 취미다. 하루만 런던을 거닐다보면 공원과 정원에 대한 영국인의 각별한 애정을 읽어낼 수 있는데, 식료품 매장이 대표적이다. 꽃과 허브, 묘목을 찾는 이들이 많다보니 아예 매장 한쪽 부스를 플라워 코너로 채워 생필품처럼 판매한다. 1년 내내 개인 정원을 애지중지 가꾸는 영국인도 부지기수. 항간에 “음식은 프랑스식으로 즐기고, 생활은 영국집에서 하라”는 말이 있듯 집 형태에 따라 정원의 크기는 다르지만 어떻게든 그 공간에 꽃을 심고 가꾼다. 


사실 런던에선 굳이 개인 정원을 갖지 않더라도 아쉬울 건 없다. 대중을 위해 개방된 공원과 정원만 무려 3000여 곳에 이르기 때문이다. 직장인들은 도심에 자리한 공원을 분주히 가르며 출퇴근을 하고, 점심시간에는 샌드위치를 즐기며 자연이 선물한 ‘럭셔리 피크닉’을 만끽한다. 주말 하이드 파크는 조깅과 축구를 즐기는 스포츠 마니아들로 흡사 운동장을 방불케 한다. 느긋한 마음으로 하루 반나절 크고 작은 런던의 정원과 공원을 산책하는 것은 어떨까? 야생화가 우거진 시골길을 느끼듯 그대로의 자연을 만나며 자연의 고마움을 새삼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하이드파크2.jpg

 

 

런더너들의 가장 완벽한 휴식처

하이드 파크 Hyde park


런던 심장부에 자리한 하이드 파크는 8곳의 왕실 공원 가운데서도 ‘맏형’격이다. 위치나 규모, 인지도 면에서도 단연 뛰어나다. 워낙 스케일이 크다보니 주변 지하철역만 해도 세 곳. 350에이커에 달하는 부지는 서울대학교 캠퍼스와 맞먹는다. 공원 내 조성된 인공 호수 서펜타인 레이크Surpentine Lake 주위를 걷다보면 조정 경기, 레이싱 보트 같은 수상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을 쉽게 마주할 수 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은 이 하이드 파크 구석구석을 최대한 활용해 높이뛰기, 철인 3종 경기 등 다양한 경기를 열기도!


당초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소유지였던 공원은 헨리 8세가 본인의 사냥터로 사용하면서 한동안 일반에 공개되지 않던 암흑기가 있었다. 그러나 찰스 1세가 1637년 런던  시민들을 위한 공원으로 환원하며 오늘날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주말 아침은 하이드 파크가 가장 아름다운 때. 수 세기를 살아온 울창한 고목나무,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귀여운 청설모, 말을 타고 순찰하는 경찰관, 유모차를 몰고 산책 중인 주부……. 저마다 다양한 방식으로 공원과 교감하는 모습에 여유가 묻어난다. 사우스 켄싱턴 가든과 이웃한 만큼 두 곳을 모두 둘러봐도 좋을 듯. 자연을 대하는 데 정해진 법칙이 없듯 그저 자기만의 방식으로 즐기면 된다.

 

open 오전 5시~자정
tube Marble Arch, Hyde Park Conner, Hyde Park Conner
add. Westminster, London W2 2UH
contact www.royalparks.org.uk

 

큐팰리스_큐가든.jpg

 

 

영국의 모든 식물을 품은 왕립 식물원

큐 가든 Kew Garden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원’으로 불리는 큐 가든은 전 세계 진귀한 식물들로 가득한 영국 원예학의 ‘심장’이다. 런던 서쪽 큐 가든 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자리하며 식물원 전체를 둘러보는 데만 꼬박 하루가 걸릴 만큼 볼거리로 가득하다. 3만 종이 넘는 식물, 700여 명의 정원사와 식물학자, 국보급 건물 네 곳을 포함한 덕분에 200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는 등 여러 기록들이 이를 증명한다. 부지가 넓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 큐가든 익스플로어 티켓(성인 1인 4파운드)을 구입하면 30분 간격으로 순회 열차를 탈 수 있다.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하루 두 차례 진행하는 무료 워킹 투어 프로그램이 있으니 참고할 것.


이곳에서 으뜸으로 꼽는 곳은 1761년 지어진 ‘팜 하우스palm house’. 세계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온실은 실내 가득 희귀한 열대 식물들로 가득해 세계 학자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팜 하우스 앞으로 펼쳐진 장미 정원 역시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한다. 큐 팰리스Kew Palace와 퀸스 가든Queen’s Garden 역시 빼놓을 수 없다. 1631년 런던의 유명 상인 사무엘 포트리Samuel Fortrey가 완성한 큐 팰리스는 과거 조지 3세와 가족들이 머물던 별장. 뒤편으로 자리한 퀸스 가든은 300여 년 전 지어진 정원을 고스란히 재현하고 있어 의미가 남다르다.

 

open 오전 9시30분~오후 6시
tube Kew Gardens
add. Royal Botanic Gardens, Kew, Richmond, Surrey, TW9 3AB 
contact 020 8332 5000, www.kew.org

 

 

 

 

img_book_bot.jpg

런던, 클래식하게 여행하기박나리 저 | 예담
왕실, 애프터눈 티, 정원, 앤티크, 펍과 스포츠, 서점과 갤러리 등 클래식 테마를 중심으로 밀도 있게 정리한 내용을 통해 오랜 세월을 견뎌 영원불멸한 진리로 굳어진 것들, 유행을 타지 않아 언제 꺼내 봐도 부족함이 없는 영국의 전통미를 충분히 음미할 수 있다. 이 책 한 권이면 런던 구석구석에서 근교까지, 우아한 브리티시 문화의 감수성을 체득하고 싶은 여행자에게 훌륭한 동반자가 되어줄 것이다.

 

[관련 기사]

- 산타가 되고 싶은가?
- 영국 애프터눈 티 즐기기
- 여행지에서 안 좋은 날씨를 만난다면
- 남미 볼리비아에서 어디까지 털려봤니?
- 런던의 위대한 왕실 유산 버킹엄 궁전, 웨스트민스트 사원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나리

4년째 영국에 살고 있지만 런던 방문은 언제나 설레는 여행자. 이야기가 있는 삶과 사람을 동경하는 서른 중반의 둥근 인격체. 문청文靑의 꿈을 안고 중앙대 문예창작학과를 나왔으나 낯선 도시와 문화를 마주하는 일에 매료돼 오랜 시간 여행&라이프스타일지 기자로 근무했다. 네이버 윙버스 [트래비] [럭셔리] 에디터를 거쳐 2012년 영국에 정착했다. 비 오는 날의 얼 그레이, 평일 오후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주디 덴치의 영국식 악센트와 장미향 가득한 리젠트 파크는 언제 즐겨도 좋다. 해를 거듭할수록 ‘클래식’이야말로 영국의 참 멋이라는 것을 새삼 느끼는 중이다. 가끔씩 노루와 꿩이 출몰하는 정원 딸린 작은 집에서 생활하며 [매거진B] [디자인] [아레나 옴므] 등에 크고 작은 기사를 기고하고 있다. 목차

런던, 클래식하게 여행하기

<박나리> 저13,500원(10% + 5%)

왕실, 정원, 앤티크, 애프터눈 티, 펍, 스포츠, 6가지 클래식 테마 여행 여행자들이 꼽는 최고의 도시, 런던을 깊이 있고 우아하게 여행하는 법 여행 전문 기자로 일하다 런던으로 건너가 프리랜스 컨트리뷰터로 활동 중인 박나리 작가가 3년 동안 취재하며 집필한 책으로, 브리티시 전통의 키워드로 런던의 문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