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주 당일 여행

Single Day Trip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00년의 시간이 곳곳에 고인 도시. 태초에 암곰이 자살한 금강에서 출발해 고대 성곽에 오르고, 수십 년 전 골목길에서 페달을 밟고, 되살아난 옛집에서 차를 홀짝이자.

DSC03768.jpg

공산성에서 바라본 금강.
PHOTOGRAPH : LEE KI-SUN

am 10:30
고마나루


공주에는 겹겹이 솟은 낮은 언덕만큼 무수한 시간의 층이 쌓여 있다. 도시가 흘러온 2,000년의 시간은 금강에서 시작했다. 이 야생적인 강에는 태초의 암곰에 얽힌 기괴한 전설이 전해온다. 금강 북쪽의 연미산에 살던 암곰은 인간 남자와 사랑에 빠졌고, 그와의 사이에서 새끼 곰까지 낳았다. 하지만 남자가 도망가버리자 절망을 못 이기고 새끼와 함께 금강에 몸을 던졌다고 한다. 그 터가 바로 오늘날 고마나루다. 전설 탓인지 아니면 공주의 역사가 시작하는 곳이기 때문인지, 강가엔 으스스하고 신비로운 공기가 가득하다. 곰사당을 품은 솔숲과 갈대 너머로 강이 소리 없이 흐르며, 그 너머로 연미산이 펼쳐진다.

 

 

 

DSC03743.jpg

암곰의 슬픈 전설이 내려오는 나루터.
PHOTOGRAPH : LEE KI-SUN

am 11:30
공산성


공주 사람은 이 도시를 ‘보물이 묻힌 땅’이라 부른다. 선사시대부터 조선 시대 유적까지 고루 남아 있는데다 아직까지도 발굴 작업이 제대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금강 남쪽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공산성(입장료 1,200원)에서는 지금도 보물을 발굴하고 있다. 2008년부터 매해 일대 발굴 조사를 진행하는데, 말 그대로 ‘땅을 파기만 하면’ 백제부터 조선 시대까지 국보 급 유물이 나온다고. 하지만 여행자에게 공산성의 진짜 보물은 이곳에서 보는 풍경일 듯하다. 금서루에서 출발해 2.5킬로미터 넘게 구불구불 이어지는 성곽을 따라 걸어 다시 금서루로 돌아오는 데 1시간 정도 걸린다. 조선 시대 서문이던 금서루는 오늘날 공산성의 정문 역할을 한다. 공산성 홍보 카탈로그에 으레 등장하는 장소도 바로 이곳이다. 출발하자마자 곧장 산성 최고난도의 오르막길이다. 가파른 경사를 오르다 보면 현기증이 날 정도지만, 그만큼 멋진 풍광이 기다린다. 금강에 놓은 금강철교 너머로 신시가가, 동쪽으로 짙은 숲이 펼쳐진다. 공산성 길을 걷는 것은 공주의 지난 천 년 역사를 넘나드는 여정이기도 하다. 나무 2그루가 있던 산성의 가장 높은 언덕에 지은 쌍수정에는 조선 시대 이괄의 난을 피해온 인조가 머물렀다. 그 앞에는 백제 시대의 왕궁 터로 짐작하는 추정 왕궁지가 있는데, 당시의 인공 연못이 지금까지 남아 있다.

 

 

DSC03765.jpg

공산성은 475년 백제 시대부터 오늘날까지 1,500여 년간 바람 잘 날 없이 변화해왔다. 64년간 백제 수도 공주를 지키던 토성이었다가 조선 시대 석성으로 개축했다. 일제강점기 성곽이 거의 훼손되고, 조선 시대 정자인 쌍수정 앞 공터에서는 체육 대회까지 열렸다고 한다. 2014년에야 성벽 보수 공사를 완료하고 현재의 성곽 길을 개방했다.

 

DSC03780.jpg

금서루에서 성곽 산책을 출발한다.
PHOTOGRAPH : LEE KI-SUN

 

pm 2:00
공주 중동성당


공주의 근현대 역사는 구시가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국고개 문화 거리를 따라 흐른다. 옥룡동 사거리에서 출발해 중동성당을 지나 옛 공주읍사무소에 자리한 공주역사영상관까지 1킬로미터를 잇는 길. 하이라이트는 단연 1936년 지은 중세 고딕 양식의 건축인 중동성당이다. 아담한 유치원을 지나 언덕을 올라가면 고전적인 벽돌 성당이 나온다. 국고갯길은 4월이면 벚꽃으로 달콤하게 물든다.

 

DSC03814.jpg

중동성당 주변을 소나무가 둘러싸고 있다.
PHOTOGRAPH : LEE KI-SUN

 

pm 3:30
제민천 골목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풀꽃’을 쓴 나태주 시인은 공주도 오래 볼수록 아름다운 도시라고 말한다. 금강 줄기에서 갈라져 남쪽으로 흐르는 제민천 쪽 구시가 골목을 걸으면 공주의 그런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골목마다 옛 직물공장이며 양조장, 극장, 여관, 살림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어떤 곳은 10년 넘게 자물쇠를 잠근 채 비어 있고, 어떤 곳은 헐어버리고 신식 건물을 세웠다. 물론 중동오뎅집(041 855 4411)처럼 수십 년째 영업 중인 곳도 있다. 최근에는 옛 건물을 개조한 새로운 공간이 조금씩 늘고 있다. 한 젊은 부부가 올 2월 문을 연 이탤리언 식당인 이안 키친(070 8809 0712) 그리고 전통 찻집인 루치아의 뜰(041 855 2233)처럼.

 

DSC03880.jpg

청년 시절 들른 공주에 반해 수십 년째 이 도시에 살며 이곳에서 여생을 보낼 것이라는 나태주 시인은 공주의 매력을 누구보다 잘 말해줄 수 있는 사람이다. 그는 공주를 이루는 두 가지 근원이 어머니 같은 금강 그리고 아버지 같은 계룡산이라고 말한다. 공주가 ‘자연과 인간이 가장 잘 어우러진 곳’이라고도 한다. 공주에 가면 그 뜻을 이해할 수 있다.


 

DSC03796.jpg

1970년대 200원이던 칼국수를 지금도 팔고 있는 초가집(041 856 7997)은 산성시장 인근의 오래된 식당이다. 제민천 앞의 허름한 단층 건물에 자리한다. 마른 칼국수 면에 빨간 비빔국수 양념과 상추, 김치를 얹은 비빔칼국수(6,000원)가 별미.

 

 

DSC03904.jpg

구시가 골목에서 옛 건축물을 발견해보자.
PHOTOGRAPH : LEE KI-SUN

pm 5:00
루치아의 뜰


구시가 탐험의 종착점은 골목 끝에 정지한 듯 자리한 옛집이다. 이 집에는 스텔라와 루치아, 두 여자의 역사가 이어지고 있다. 스텔라와 루치아는 카톨릭 세례명으로, 둘은 공교롭게도 같은 성당에 다녔다. 1960년대 초반 스텔라의 남편은 아내와 다섯 아이와 함께 살 집을 3년에 걸쳐 지었다. 전문 목수가 아니어서 낫질 솜씨마저 서툴렀다. 그후 다섯 아이가 다 커서 집을 떠날 때까지, 아니 그 이후까지도 스텔라는 이 집을 정성껏 돌보며 살았다. 스텔라마저 세상을 떠나고 3년간 폐가이던 집을 발견한 건 루치아였다. 어느 날 구시가 골목을 거닐던 그녀는 이 집에 첫눈에 반해 ‘미친 여자’ 소리를 들으면서까지 당장 사들였다. 건축 사무소 가온건축이 개조하고 루치아가 문을 연 찻집 루치아의 뜰은 면적이 고작 33제곱미터밖에 안 되는 작은 집. 독특한 구조의 공간은 집 주인인 루치아와 이 도시를 닮았다. 찻집을 연 후부터 길다란 뜰에서는 죽은 식물이 다시 꽃을 피웠다고 한다. 지리산 야생황차(6,000원)는 집 안을 비추는 마지막 햇살을 향긋하게 물들인다.

 

DSC03920.jpg

루치아의 뜰이 있는 골목 앞 2층짜리 옛 주조 공장 건물은 식당으로 바뀌었다. 맛깔(041 858 7003)은 아담한 정원이 딸린 깔끔한 곳으로, 조미료 없이 정성 들여 만드는 음식 맛도 인테리어만큼이나 정갈하다. 이곳에서 직접 만든 두부로 끓인 순두부(6,000원)를 맛보자.

 

DSC03833.jpg

부엌, 다락방, 거실이 오밀조밀 자리한 찻집 공간.
PHOTOGRAPH : LEE KI-SUN

Side Trip


공주 자전거 여행


공산성, 무령왕릉, 구시가 등 공주 주요 명소 사이의 거리가 멀지 않으니 봄을 맞은 공주 시가지를 자전거로 누벼보자. 자전거 무인 대여소를 이용하면 2시간까지 무료다. 공주시 자전거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하면 일주일 이내에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절차가 다소 번거롭긴 하지만, 비회원도 현장에서 이용 가능하다. 홈페이지에 접속해 인증 후 대여 단말기에 개인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무인 대여소는 종합터미널, 무령왕릉, 공산성, 옥룡GS마켓 등 총 11곳에 자리한다. 1일 최대 자전거 대여 시간은 4시간 이내다. bike.gongju.go.kr

 

DSC03890.jpg
무령왕릉 뒤편 솔숲에 난 길.
PHOTOGRAPH : LEE KI-SUN

 

 

 

 

 

 

 

 

img_book_bot.jpg

론리플래닛 매거진 코리아 lonely planet (월간) : 4월 [2015]안그라픽스 편집부 | 안그라픽스
지구촌 여행지를 다룬 여행전문지


 

 

 

 

 

 


 

[관련 기사]

- 산타가 되고 싶은가?
- 여행이란 시차 적응 같은 것
- 부산에서 택시타기
- 44만 원으로 즐긴 후쿠오카 여행
- 자신만의 보물섬 사모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론리플래닛매거진

론리플래닛 매거진은 세계 최고의 여행 콘텐츠 브랜드 론리플래닛이 발행하는 여행 잡지입니다. 론리플래닛 매거진을 손에 드는 순간 여러분은 지금까지 꿈꿔왔던 최고의 여행을 만날 수 있습니다. 현재 한국을 포함 영국, 프랑스, 스페인, 브라질, 인도 등 세계 14개국에서 론리플래닛 매거진이 제안하는 감동적인 여행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론리플래닛 매거진 코리아 lonely planet (월간) : 4월 [2015]

안그라픽스 편집부6,300원(10% + 1%)

책속 별책 부록 : 책자 1 지구촌 여행지를 다룬 여행전문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사계절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몸속 돌연변이 유전자가 활동하면 털복숭이로 변하고, 엄청난 힘이 생기는 아이들과 이 아이들을 괴물이라 부르며 위험으로 취급하는 사회. 차별과 편견에 맞서는 몬스터 차일드들의 모험과 연대를 장르물의 매력과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을 고루 갖추어 표현한 판타지 동화이다.

위대한 사상가들의 명상 수업

『초역 니체의 말』의 저자 시라토리 하루히코 신작. 이번 책에서는 니체를 포함해 괴테, 릴케, 프롬, 부버 등 명상을 통해 자기만의 세계를 구축해나간 위대한 개인에 주목했다. 이들이 이미 효과를 봤던 명상법은 바쁜 일상으로 지친 현대인에게 의미와 위안을 전한다.

KBS 박종훈 기자의 미래 전망

반복되는 돈의 흐름 속에서 부의 시그널을 발견할 수 있다면, 미래의 위기 속에서도 내 자산을 지키고 부를 손에 넣을 수 있다. 변화가 클수록 부의 기회 역시 커진다. 불황 이후 찾아올 세계 경제 패러다임 속 5가지 부의 시그널을 제시하며, 앞으로 다가올 변화들을 짚어주는 책.

찬호께이표 추리 세계의 원점

찬호께이가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재해석한 세 편의 동화. 『마술 피리』에서는 그의 데뷔작인 「잭과 콩나무 살인사건」을 포함, 추리소설로 새롭게 탄생한 친숙한 동화들을 만날 수 있다.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법학 박사 라일 호프만과 그의 조수 한스 안데르센의 흥미로운 여정에 함께 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