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 팀이 된다는 것

함께 손을 잡고 살아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린 한 팀이고 새로운 팀원이 한 명 들어오는 것이다. 아기를 잘 키우고 가르쳐서 어떻게 하겠다고 생각하지 말고 새 친구가 오면 같이 재미있게 놀자. 뭘 하고 놀까 고민하자.

26.jpg


아기는 5개월이 되면 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한다. 그건 태담이 가능하고 태교를 해도 좋다는 얘기다. 태교하면 클래식 듣기와 동화책 읽어주기가 떠올랐다. 평소에도 글을 쓸 때는 가사가 있는 노래보다 연주곡이나 클래식을 즐겨 듣는 편이라 특별히 CD를 사거나 찾아듣지는 않았다. 그저 음악을 많이 들으려고 애썼다.


동화책을 읽어주거나 태담을 나누는 건 쑥스러워 배에 손을 얹은 채 텔레파시를 보내듯 마음속으로만 속삭였다.


축복아. 안녕. 뭐 하니? 지낼 만하니?


건강하라고, 잘 먹고 잘 자는 아기였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고 나면 기다렸다는 듯 걱정이 밀려들었다. 나를 닮은 남자아이에 대해서는 생각하고 싶지도 않았다. 사는 게 얼마나 고달플까, 싶은 쪽으로 생각이 흐르면 배를 쓰다듬으며, 네가 아빠 엄마의 장점을 닮은 아이였으면 좋겠다고 주문을 걸었다. 앞으로 아기를, 아들을 어떻게 키워야 하나, 잘 키울 수 있을까, 걱정하다가 곧잘 잠을 설쳤다.


옆 사람에게 고민을 털어놓자, 그건 사실 걱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되게 권위적이고 이기적인 생각 같아, 라고 충고했다. 우리는 그냥 같이 살아가는 거지, 꼭 누가 누구를 키우는 건 아닐 거야. 우리가 그 아이를 키우는 게 힘들다거나 어렵다고 느끼면 그 애도 그 감정을 그대로 느끼지 않겠어?


옆 사람의 말을 듣다보니 마음이 좀 가라앉았다. 우린 한 팀이고 새로운 팀원이 한 명 들어오는 것이다. 아기를 잘 키우고 가르쳐서 어떻게 하겠다고 생각하지 말고 새 친구가 오면 같이 재미있게 놀자. 뭘 하고 놀까 고민하자.


물론 괜찮은 놈이 들어오면 좋겠지. 기대해보자고.


옆 사람은 그렇게 말하며 내 배를 툭툭 쳤다.    
 

 

 


[관련 기사]


- 여자의 배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메슥거림 (2)
- 아기를 위해 몸과 마음의 공간을 늘리며
- 남자 혹은 여자로 산다는 것 (1)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서유미(소설가)

2007년 문학수첩 작가상을 받으며 등단. 같은 해 창비 장편소설상을 탔다. 장편소설 『판타스틱 개미지옥』 『쿨하게 한걸음』 『당신의 몬스터』를 썼고 소설집으로 『당분간 인간』이 있다. 에세이 『소울 푸드』에 참여했다."

오늘의 책

국민 육아멘토 오은영의 현실밀착 육아회화!

"아이의 행동을 바꾸고 싶다면 부모의 말을 바꿔야 합니다." 국민 육아멘토 오은영 박사가 알려주는 부모의 말. 실제 육아 상황을 200퍼센트 반영한 130가지 현실밀착형 사례와 회화법을 통해 아이에게 화내지 않으면서 분명하게 교육하고, 잔소리가 아니라 효과적인 훈육이 되는 방법을 소개한다.

이슬아 작가의 글방 이야기

이슬아 작가가 글쓰기 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배운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누구보다 반복과 꾸준함으로 글을 써온 이슬아 작가는 글을 잘 쓰기 위해 필요한 건, 부지런히 쓸 체력과 부지런히 사랑할 체력이라고 말한다. 글쓰기와 삶에 대한 영감, 그리고 사랑이 가득한 에세이다.

4차 산업혁명보다 100배 더 예측 불가하다

지난 200년의 세계 역사를 뒤엎고 '리셋' 할 포스트 코로나 시대. 9가지 미래 혁신 기술과 함께 대학을 대체할 온라인 교육, 현실이 된 우주시대, 공유경제의 가속화, 인공지능 정치인의 탄생, 기본소득제 실험 등 흥미롭지만 그 어떤 시대보다 큰 변화와 충격을 가져올 세계 미래를 예측한다.

일 잘하는 두 대가에게 듣다

광고인 박웅현과 디자이너 오영식의 대화. 30년 넘게 현업에서 굵직한 업적을 쌓아올린 두 대가로부터 일 잘하는 방법에 관해 듣는다. 업의 본질, 배움, 영감 얻는 법, 고객 설득, 직장생활 등에 관해 두 사람이 기탄없이 대화를 나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