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변화를 시도한 메디신(Medicine) 의 새 앨범 발매

약간의 변화, 하지만 이정표로 기억될 것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느 정도 문제가 드러나나, 창작욕 너머에 재기가 도사린다는 사실은 명확하게 짚고 넘어가야한다.


메디신(Medicine) < Home Everywhere >

 

전작 < To The Happy Few >와는 조금 다르다. 마이 블러디 발 렌타인 식의 노이즈 록, 슈게이징, 드림 팝의 스타일이 직전까지의 음악을 온전히 채웠다면 < Home Everywhere >에는 조금 더 나아가 테임 임팔라나 힘을 뺀 엠지엠티 느낌의 사이키델릭 사운드가 특징을 보탠다. 골자는 비슷하나 약간의 변화가 주어졌다.

 

L (3)1.jpg

 

앨범은 크게 나쁘지 않다. 댄서블한 리듬 위에 노이즈 섞인 리프를 조합하는 기존의 작법과 새 작품에 이르러 활용도를 넓힌 사이키델릭 사운드가 괜찮은 상승효과를 보인다. 음반의 첫 트랙 「The reclaimed girls」가 혼합의 지점을 잘 설명한다. 거친 질감과 높은 공간감으로 귀를 자극하는 곡의 스타일이 이번 음반의 주된 방식까지도 예견한다. 그리 멀지 않은 부분에 작품의 하이라이트도 있다. 하이 햇을 강조한 댄스 비트의 「Tuning」서부터 리프와 솔로잉이 멋지게 들어간 「Move along-down the road」, 근래의 신스 팝 사운드가 밴 「Don't be slow」로 이어지는 라인업은 매력 넘치는 펀치들의 연속이라 할만하다. 어쿠스틱하게 뽑아낸 「They will not die」나 캐치한 선율에 변칙의 연출까지 더한 「Cold life」, 「The people」도 괜찮은 편이다.

 

다만 다소 산재한 듯 하는 음반의 형상이 접근성을 떨어뜨린다. 각개의 스타일로 퍼진 곡들은 다채로움을 넘어 산만함까지 조성한다. 「The reclaimed girls」로 시작하는 초반부의 네 트랙이야 업 템포의 분위기로 시선을 나름 잡아끈다지만 다소 긴장감이 떨어지는 중후반부서부터는 이도저도 아닌 장면들조차 등장한다. 특히, 음반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8분짜리 대곡 「Home everywhere」에 문제들이 집합해 있다. 짙게 깔린 몽롱한 공기와 각양의 사운드로 쌓아올린 노이즈, 앞선 트랙들에서도 보여준 여러 시도가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며 끌어가는 긴 시간 동안 감흥이 잡힐 포인트는 쉽사리 보이지 않는다. 분명한 약점이다.

 

어느 정도 문제가 드러나나, 창작욕 너머에 재기가 도사린다는 사실은 명확하게 짚고 넘어가야한다. 다양한 사운드를 만드는 데 능한 본래의 재능과 전과 다른 스타일을 견인해오는 시각, 필요한 시점에서는 확실하게 선율감을 조성하는 역량이 작품 안에서 잘 맞물렸다. 어지럽다 할지라도 천차만별 트랙 리스팅의 이면에는 이들의 높은 감각이 자리하는 셈이다. 큰 걸림돌은 아니라는 말이다. 시야를 넓게 두고 보자면 이번 음반도 별 무리 없이 성공 쪽으로 무게가 기운다. 1990년대 초부터 줄곧 해온 슈게이징, 노이즈 록, 드림 팝의 문법 위에 최근 대두하는 네오 사이키델리아의 표현법을 얹으며 자신들의 또 다른 방향을 제시했다. 동일한 흐름 위에 밴드의 행보가 오른다면 중요한 이정표로 기억될 작품이다.

 

 

글/ 이수호 (howard19@naver.com)

 

 

 

 

 


[관련 기사]


- 온전한 팝으로 돌아온 테일러 스위프트 (Taylor Swift)
- 어느 아티스트보다도 완벽한 귀환, 에픽하이
인맥과 이슈를 활용한 정치적인 MC 몽의 컴백, 여러분의 생각은?
- 현실의 적을 담아 앨범을 완성한 '제리 케이' 정규 3집 발매.
- 최고의 프로듀서와 함께한 제시제이의 < Sweet Talker >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소설가 김훈이 그린 인간 안중근

“안중근을 그의 시대 안에 가두어놓을 수는 없다.” 말하는, 작가 김훈이 선보이는 또 한 편의 역작. 『하얼빈』은 안중근이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순간과 그 전후의 시간에 집중해 ‘동양 평화‘를 가슴에 품은 청년을 그린다. 기록된 역사 그 너머의 안중근을 바라보게 하는 소설

당신의 세계가 사라지지 않기를

미술 에세이스트 이소영 작가가 이번에는 '아웃사이더 아트' 이야기로 찾아왔다. 강자들의 독식으로 주목받지 못하고 소멸해가던 예술가들의 이야기. 작가의 서랍에서 꺼내진 세계들은 각각 톡톡 튀는 매력을 내뿜는다. 그들의 세계가 이제라도 응원으로 더 커져가기를.

다누리호의 여정을 응원하며

한국 최초 달 탐사선 다누리호가 2022년 8월 5일 발사됐다. 예로부터 달은 인류에게 상상력의 원천이었고 지금도 그러하다. 달 너머로 펼쳐진 광활한 우주를 알기 위해서 우리는 달에 가야 한다. 탁월한 이야기꾼 곽재식 작가가 안내하는 달 여행으로 독자를 초대한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다!

급변하는 국제 정세와 인플레이션 등 경제 위기 징후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지금, 경제 전문가 8인의 식견과 통찰을 담은 책이다. KBS 라디오 <홍사훈의 경제쇼>를 통해 소개된 이슈를 잘 골라 정리했으며, 현재의 경제 흐름을 정확히 보고 대비하는 가이드가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