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전자책 단말기 체험관 ‘크레마 라운지’ 오픈

9호선 신논현역 역사에 전자책 체험하고 휴식할 수 있는 공간 ‘크레마 라운지’ 마련 종이책과 전자책으로 직접 비교하고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 제공 온라인과 모바일 주문 후 라운지에서 직접 찾아가는 픽업 서비스 11월 내 시작 예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인터넷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는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crema) 시리즈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신개념 팝업스토어 ‘크레마 라운지(crema lounge)’를 30일 신논현역 역사에 오픈한다

 

예스24_크레마-라운지-오픈(2.jpg예스24_크레마-라운지-오픈(3.jpg

 

서울시메트로9호선㈜와 예스24가 함께 오픈하는 ‘크레마 라운지’는 연간 1,500만명 이상의 유동인구를 가진 신논현역 역사에 위치하여 많은 시민들이 자유롭게 전자책 단말기로 독서하고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컬러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원(crema 1)’과 프론트 라이트가 탑재된 E-잉크 단말기 ‘크레마 샤인(crema shine)’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체험 공간으로 꾸며졌다.

 

특히, 예스24는 ‘크레마 라운지’에서 매주 한 권의 도서를 종이책으로 함께 소개하고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11월 중에는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주문한 상품을 ‘크레마 라운지’에서 찾아가는 픽업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크레마 라운지’ 운영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예스24_크레마-라운지-오픈(1.jpg

 

예스24 최성열 마케팅 팀장은 “더욱 많은 독자들이 eBook과 전자책 단말기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크레마 라운지’를 오픈했다”며, “부담 없이 방문하여 책과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예스24는 오픈을 기념하여 ‘크레마 라운지’에서 전자책 단말기를 구입하는 고객에게는 전자책 단말기 케이스와 동구리 쇼핑백을 선착순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또한, 도서 구매 시에는 ‘추억의 종이뽑기’ 이벤트를 통해 『열린책들 세계문학 베스트 세트 30』,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 저자 친필 사인본 등을 쇼퍼백과 함께 증정한다.

 

 

 

 

[추천 기사]

예스24, ‘1000만 회원 돌파’ 기념 사은대잔치
- 번역가, 서평가들과 함께한 ‘2014 예스24 문학캠프’
- 『미생-아직 살아있지 못한 자』 동명 드라마 방영에 힘입어 1위
- 크레마 원 구입하면, 95만원 상당 전자책 증정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