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숫자로 보는 대한민국 불평등

5월 3주 신간 소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분노의 숫자』는 대한민국의 불평등을 고발한다. 유쾌한 소설가 최민석의 첫 번째 소설집이 나왔다. 프랑스 만화가 빈슐뤼스는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피노키오를 그려낸다. 노벨상 수상작가 미스트랄의 클래식 그림책 세트는 동심을 자극한다.

소소한풍경

분노의 숫자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저 | 동녘

세 살 불평등 여든까지 간다

이 책은 한국사회에 만연한, 그리고 점점 심화되는 불평등에 관한 총체적인 보고서다. 출생에서 사망에 이르기까지 교육, 노동, 성, 주거, 건강 등 사회 전반에서 나타나는 불평등을 구체적으로 분석했다. 지금 한국사회의 불평등은 모든 세대에 걸쳐 있다. 누구도 예외가 아니다. 대학 입시를 위한 경쟁이 끝나면 취업 전쟁이 기다리고 있지만 높은 임금을 받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질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은퇴는 점점 빨라지고 은퇴 후 자영업을 시작해 보지만 자영업 시장 역시 대기업이 독식해 10곳 중 1곳도 살아남기 어렵다. 서민들은 교육비, 주거비, 의료비 등 살아가는 데 필수적인 비용들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을 받고, 대출을 갚지 못하는 상황이 되면 순식간에 빈곤층으로 떨어진다. 가난해지기는 쉽지만 부유해지기는 어려운 한국 사회의 실태, 어느 정도일까?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

최민석 저 | 창비

유쾌한 소설가 최민석의 첫 소설집

2010년 단편소설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로 창비신인소설상을 수상하고 2012년 장편소설 『능력자』로 오늘의 작가상을 받으며 주목을 끈 최민석의 첫 소설집이다. 등단작인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를 비롯해 작가의 독특한 개성을 보여주는 7편의 단편이 실렸다. 장편소설 『능력자』와 『쿨한 여자』에서 보여준 재치 넘치는 문장이 단편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한다. ‘능청스럽고 유머러스한 화법으로 끝까지 읽게 만드는 필력이 예사롭지 않다’(창비신인소설상 심사평)라는 평이 말해주듯, 유쾌한 소설집이다.

 

 

 

피노키오

빈슐뤼스 글,그림/박세현 역 | 북스토리

동화 피노키오는 잊어라!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피노키오가 나타났다. 빈슐뤼스의 『피노키오』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하나같이 비범하다. 영혼 없는 살인병기로 만들어진 ‘피노키오’, 그런 피노키오를 군대에 납품해 돈을 벌 생각밖에 없는 ‘제페토’, 재능은 없으면서 대문호를 꿈꾸는 ‘지미니’, 주체할 수 없는 욕정을 품고 있는 ‘일곱 난쟁이’, 우울증에 시달리는 멘탈붕괴 형사 ‘밥 자베르’ 등의 이야기가 씨줄과 날줄처럼 얽혀서 완전히 새로운 『피노키오』를 만들어낸다.




  

 

 

노벨상 수상작가 미스트랄의 클래식 그림책 세트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글/카르멘 카르데밀 등그림/김정하 역 | 풀빛

고전 동화가 고급스럽게 다시 태어나다

‘노벨상 수상 작가 미스트랄의 클래식 그림책’ 시리즈는 일반적인 그림책과 다른 특징이 있다. 우선 독특한 책의 형태다. 책 표지 위에 질감이 살아 있는 두꺼운 종이가 한 번 더 붙어 있으며, 잠자는 숲 속의 공주를 제외한 다른 세 권의 표지는 일반 인쇄가 아닌 실크 인쇄로 만들었다. 누구나 책을 보는 순간 “예쁘다”는 감탄이 절로 나오게 만든다. 책의 내용은 풍부한 시적 표현이 가득하여 아이들의 정서 함양과 어휘력 향상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 각 작품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책의 뒷부분에는 아동문학평론가인 김경연 선생의 작품 해설도 실려 있다.

 


 

   

 

우리는 왜 짜증이 나는가

조 팰카,플로라 리히트만 공저/구계원 역 | 문학동네

짜증나는 사회에서 살아가기

인간 간의 관계에서 유발되는 짜증은 일종의 ‘사회적 알레르기’다. 사회적 알레르기는 다른 타인에 비해 방어막이 얇은 배우자 간에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쩝쩝대며 음식을 먹거나 다 쓴 휴지를 새것으로 교체하지 않는 등의 매일 혹은 가끔씩 사회적 알레르기원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결국 감정적 폭발이 일어난다. 대부분 이런 경우 상대방을 피하지만 연구자들은 배우자의 짜증나는 습관을 받아들이기, 상대방의 별난 점을 재평가하기 등 배우자와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뭔가를 노력할 때 짜증이 줄어들기 마련이다. 이 책은 일상적 불쾌와 짜증에 대해 단일한 결론을 내리기보다는 다양하고도 재미있는 과학적 설명을 통해 인간의 감정을 다른 각도에서 이해하도록 돕는다.

 

 

 

스님, 계십니까

권중서 글/김시훈 그림 | 지식노마드

 

사람이 그립다면 산으로
자연과 어우러지면서도 의미가 깊은 25곳의 사찰과 암자와 옛 절터를 소개한 책. 독서만으로 재충전할 수 있도록 홀가분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저자는 늘 사람에 치이며 살면서 외로워하는 도시 사람을 위해 인적 없는 산중에서 오히려 더 진정한 사람의 내음을 느낄 수 있다고 말한다. 사진보다는 일러스트를 담았다. 사진보다는 상상할 수 있는 여백을 주기 위해서다. 젊은 일러스트레이터 김시훈의 일러스트 100여 점은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을 더해준다. 서울의 길상사를 비롯해 영주 부석사, 순천의 선암사, 부안의 내소사 등 한국의 명사찰을 두루 다룬다.


 

 

  

 

[추천 기사]

- 박범신의 새 소설 『소소한 풍경』외
- 정유정 작가, 에세이로 귀환하다
- 가족의 의미를 말하는 책들
- 일본을 감동시킨 한 부자의 이야기
- 정이현, 고미숙의 반가운 신작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민규(인문 MD)

티끌 모아 태산.

오늘의 책

생은 원래 씁쓸합니다

외향성이 칭찬받는 세상에서 내향성을 조명하며 주목받은 책 『콰이어트』 수전 케인의 신작. 우리는 인생이 행복, 즐거움, 낭만적 사랑으로 가득하길 바라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살면서 쓴맛을 피할 수 없다. 삶을 견딜 수 있게 하는 달콤씁쓸한 감정에 관한 통찰을 공개한다.

수많은 육아 고민, 그림책에서 찾는 답

『4~7세 보다 중요한 시기는 없습니다』 이임숙 소장의 그림책 육아법. 겁이 많은 아이, 이기려고만 하는 아이, 친구 문제로 속상한 아이의 마음엔 부모의 설명보다 그림책이 더 와닿는다. 아이의 성격과 상황에 따라 읽어줄 그림책들, 아이와 나눌 이야기까지 추천하는 구체적이고 따스한 육아서.

전 세계가 열광하는 판타지 대작의 서막

『해리포터』, 『나니아 연대기』를 잇는 새로운 세대를 위한 초대형 판타지 제1부. 악랄한 악마가 일으킨 대전쟁 이후, 야수의 지배 아래에서 근근이 살아가는 이기비 가족의 세 남매. 잃어버린 보물과 전설의 비밀을 간직한 그들은 과연 이 혼란한 세상을 바로잡을 수 있을까?

데이터는 알고 있다

구글의 최대 매출을 만들어낸 전설적인 데이터분석 전략가 닐 호인의 노하우를 집대성한 첫 책이다. 대화와 관계, 발전이라는 세 주제를 중심으로 랜선 속 인간의 욕망을 분석하고 이를 움직이는 방법을 다룬다. 세계 최고 수준인 구글의 데이터분석 사례와 전략을 엿볼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