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자가 사랑할 때>,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 총집합

곽도원, 정만식, 김혜은, 김병옥 그리고 남일우까지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스크린 압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첫 시사회 이후 언론과 관객으로부터 호평을 이끌고 있는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 믿고 보는 <신세계> 제작진뿐만 아니라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대세 배우들의 열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세계>의 피도 눈물도 없는 조직의 2인자 ‘정청’에서 태어나 처음 사랑에 눈 뜬 남자 ‘태일’로 돌아온 황정민과 물오른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한혜진이 만나 개봉 전부터 많은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남자가 사랑할 때>. 주연 배우인 황정민과 한혜진뿐만 아니라 충무로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연기파 대세 배우들이 뭉쳐 시선을 모으고 있다.

 

제목 없음.png

 

먼저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부터 최근 <변호인>에 이르기까지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의 뇌리에 깊이 박힌 ‘곽대세’ 곽도원이 태일(황정민)의 형 영일 역으로 분해 연기 인생 최초로 악역이 아닌 인간미를 가진 캐릭터로 변신했다. 인간미와 코믹 사이를 오가며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그의 변신에 관객들의 기대감이 높이지고 있다. <범죄와의 전쟁>에서는 최민식, <변호인>에서는 송강호와 맞붙었다면,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는 동생으로 나오는 황정민과 맞붙는데, 이들의 형제 ‘케미’ 또한 흥미진진하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곽도원은 악역이 아님에도 이렇게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줄 수 있다는 믿음을 주며 배우로서 다양한 스펙트럼을 다시 한번 입증시켰다.  


영일의 아내이자 태일의 형수 미영 역에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여사장으로 터프함과 섹시함을 동시에 선보였던 김혜은이 출연해 그 동안 선보였던 역할과는 전혀 다른, 본인 실제의 모습과 가장 비슷하다고 밝힌 실생활 캐릭터를 연기한다. <범죄와의 전쟁>의 여사장 역과 <남자가 사랑할 때>의 황정민의 형수 역할이 180도 변신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5년 만에 스크린에 모습을 드러낸 남일우는 <신세계>에서 만난 배우 최민식의 적극 추천으로 캐스팅이 이뤄졌다. 시나리오를 읽고 “태일 아버지 역에는 남일우 선배님 밖에 없다”고 강력 추천한 최민식의 말이 완전히 공감될 정도로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남일우의 연기는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과 울림을 선사한다. 또한 태일의 친구이자 고용주인 사채업체 사장 두철 역으로 정만식이 출연, 우정과 비즈니스 사이를 오가는 복합적인 캐릭터를 선보이고, <신세계>에서 연변거지 역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김병옥이 태일의 주 고객인 목사 역으로 깜짝 변신해 영화 속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황정민, 한혜진, 곽도원, 정만식, 김혜은, 김병옥 그리고 남일우까지. 한 영화에서 좀처럼 다 모이기 힘든 주, 조연 배우들이 함께 한 <남자가 사랑할 때>.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만큼 빛나는 조화를 이루며 설 연휴 감동과 재미 모두를 선사할 예정이다. 1월 22일 개봉.

 

[추천 기사]

-김병수 “사랑의 힘, 너무 믿지는 말아야 한다”
-사극, 원작, 19금… 키워드로 보는 2014 한국영화 기대작
-에미넴과 악틱 몽키즈, 2013년을 빛낸 팝 싱글 10
-새해, 당신에게 필요한 용기를 충전하세요 - 뮤지컬 <위키드>
-송하영 ‘‘하루키, 베르베르, 진중권 책은 꼭 소장합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100년을 넘어 닿아오는 대답들

그림책으로 만나는 칼릴 지브란의 고전 『예언자』. 가상의 도시 오르팰리스에 머무르던 예언자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아쉬운 주민들은 그에게 가르침을 청한다.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 등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세월의 더께 없이 지금에도 청명하고 유효하다.

한국 경제를 전망하다

각종 경제 지표에 변화와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오늘날, 선대인 소장이 2012년 『문제는 경제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경제 전망서다. 인플레이션부터 가계부채와 부동산 문제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현실과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내 안의 말들을 꺼내야 할 때

그 때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런 기억이 쌓이면 말을 아끼게 된다. 저자는 정말 필요한 말은 정면을 응시하며 해야한다고 말한다. 용기 내어 말하고, 수신자를 그러안는 말을. 서로의 용기를 불어줄 말을.

단단한 현재를 만드는 마음 근육의 힘

비슷하게 느끼기 쉽지만 증상, 메커니즘, 접근법 등 완전히 다른 우울과 불안에 관한 책. 우울은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서, 불안은 통제할 수 없는 미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흔들리지 않는 현재를 만들어야만 건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