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발레리나 김주원 “외로울 때마다 향수병을 달래는 책 ‘오만과 편견’”

11월 27일, 제7회 예스24 문화축제 열려 올해의 주제는 ‘나에게 첫사랑 같은 책, 영화, 노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제7회 예스24 문화축제’가 지난 11월 27일,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열렸다. 예스24 회원 1천여 명이 참석한 ‘콜라보레이션 파티’는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사회로 소설가 김영하, <무한도전> 김태호 PD, 발레리나 김주원, 뮤지션 요조, 장미여관이 출연했다.





11월 27일,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제7회 예스24 문화축제’가 열렸다. 예스24 회원 1천여 명이 참석한 ‘콜라보레이션 파티’는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사회로 소설가 김영하, <무한도전> 김태호 PD, 발레리나 김주원, 뮤지션 요조, 장미여관 등이 출연했다.

세 번째 연사로 무대에 선 발레리나 김주원은 올해 콜라보레이션 파티의 주제인 ‘첫사랑’에 대해 “나에게 첫사랑은 발레”라고 밝혔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발레를 시작한 김주원은 발레를 통해 사랑, 죽음, 질투 등 모든 감정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첫사랑 같은 책’으로는 『오만과 편견』을 꼽았다. 김주원은 “중학교 2학년 때 처음 읽은 작품이다. 그 때부터 원서로도 읽고 러시아에서도 외로울 때마다 향수병을 달래는 의식처럼 『오만과 편견』을 읽었다”고 말했다. 김주원은 “남자 주인공 달시가 무척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그래서 연애를 못하는 것 같기도 하다”며, 소설 『오만과 편견』를 비롯해 영화도 인상 깊게 감상했다고 밝혔다.

한편 ‘제7회 예스24 문화축제’의 자세한 뒷이야기는 12월 첫째 주, <채널예스>에서 공개된다. ‘예스24 문화축제’는 책, 영화, 음악에 대한 생각과 느낌을 공유하는 문화를 조성하고자 2007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예스24 회원들을 위한 행사다.


[관련 기사]

-김태호 PD “내게 첫사랑 같은 영화는 <시네마천국>”
-장미여관 “우리에게 첫사랑 같은 음악은? 봉숙이”
-요조 “첫사랑은 모르는 게 약”
-김영하 작가 “한 권의 책을 읽기 위해서는 사랑에 빠져야 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확장하는 김초엽의 세계

김초엽 작가의 두 번째 단편집.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소설에는 다르다는 이유로 ‘소수자’가 된 이들, 안주하는 대신 변화를 꿈꾸며 탈피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을 중심에 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사고의 경계를 허물고 상상과 이해의 영역을 넓히며, 다시 또 한걸음 서로의 우주에 가까워진다.

진정한 친구에게 외치는 사랑스러운 주문

어린이의 마음을 경쾌한 상상으로 해소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최민지 작가의 신작. 아이들의 시선에서 서로 함께하는 삶의 소중함과 눈부신 우정을 사랑스럽게 담아냈다. 또한 우정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해가 깊어지는지 다정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전한다.

읽다보면 공부 제대로 하고 싶어지는 책

『나는 합격하는 공부만 한다』로 9개월 만에 사법고시를 패스한 공부법을 소개한 이윤규 변호사의 이번 신간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아가는 책이다. 그 시작은 “이미 이루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이후 소개된 과정도 공부의 길에서 헤매고 있을 수험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기본을 지키는 손웅정의 삶의 철학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이자 축구 지도자로서, 그리고 그 자신으로서의 삶의 자세를 담은 손웅정 감독의 에세이. “축구와 가족, 책만 있으면 되는 사람” 손웅정의 책은 어떨까.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알고 싶어 했던 그의 축구 철학, 교육 철학, 삶의 철학을 모두 꺼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