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주 “<아빠, 어디 가?> 촬영할 때마다 놀란다”

어려웠던 가정형편 그리고 차가웠던 아버지에 대한 원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1월 1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방송인 김성주가 출연, 우여곡절 많았던 자신의 인생스토리를 공개했다. 특히 김성주는 힘들었던 어린 시절과 함께 아버지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아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Img0403_20131118095422_7.jpg

 

단독 토크쇼에 처음 출연한 방송인 김성주. 전직 아나운서라는 타이틀 때문에, 유복하게 자랐을 것 같은 이미지이지만, 김성주는 어려운 가정형편과 엄한 아버지의 교육을 받으며 유년을 보냈다. 11월 1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김성주는 “내가 기억하는 아버지의 모습은 전부 차가운 모습이다”며 3대 독자인 자신에게 유난히 엄격하고 차가웠던 아버지에 대한 원망을 털어 놓았다. 하지만 방송 중 공개된 아버지의 애틋한 마음이 담긴 편지를 읽고, 김성주는 눈물을 훔쳐야만 했다. 김성주의 아버지는 편지를 통해 네가 소중해서 그랬음을 알아다오. 날 지켜줘서 고맙다”고 밝혔다. 김성주는 “아버지에게 처음으로 받아보는 편지다. 그래서 이 편지는 나에게 귀하다”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또한 김성주는 MBC 입사 전에, 광화문 한복판에서 전단지를 돌렸던 사연을 밝혔다. 김성주는 “아나운서가 되기 전, 3년 동안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 1000경기 넘게 중계했다”고 밝히며, 즉석에서 축구, 야구, 농구, 경마 등 종목을 가리지 않는 완벽한 중계를 선보여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스포츠 채널에서 거의 모든 중계를 도맡아 하며 승승장구 했지만, 회사가 재정적 어려움에 처해 동료들과 회사를 살리기 위해 광화문 한복판에서 전단지를 돌려야만 했다. 김성주는 회사를 살려달라고 광화문 사거리에 갔다. 중계차에서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스포츠 TV를 살려달라고 전단지를 나눠줬다”고 털어놨다.

 

한편 <아빠, 어디 가?>를 통해 갖게 된 좋은 아빠 이미지에 대한 속내도 털어놓았다. 김성주는 “어릴 적 아버지의 눈을 제대로 쳐다본 적 없이 자랐다. 어느새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모습을 닮아있는 나 자신을 발견할 때마다 놀란다. 방송에서 민국이가 다소 약한 모습을 보일 때마다 내 어린 시절이 떠올랐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김성주, 민국이 단독 인터뷰 
-<아빠, 어디 가?> 아빠는 힘이 세니까
-엄마가 되니 인간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더라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시와 소설

매 계절 발표된 좋은 시와 소설, 작가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를 함께 엮어내는 ‘시소 프로젝트’의 첫 번째 책. 이번 책에는 2021년 봄부터 시작해 지난 한 해를 아름답게 물들인 여덟 작가의 작품을 담았고,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도 비하인드 스토리와 선정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포토그래퍼 사울 레이터의 최고 작품들

컬러 사진의 선구자 사울 레이터의 사진 에세이집. 미발표 유작을 수록해 그의 빛나는 순간을 완성했다. 1940년대 초기작부터 2000년대 후기작까지 엄선하여 그만의 시선이 어떻게 변화하고 완성되어가는지 엿볼 수 있다.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깊은 감동을 줄 사진과 글이 가득한 작품집.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새로운 이야기

추리와 로맨스 장르를 결합한 어린이 소설. 주인공 민준은 첫눈에 세미를 보자마자 마음을 빼앗기지만, 세미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주인공을 둘러싼 인물 간의 갈등과 내면을 다룬 이야기가 독특하고 신선하며, 거듭되는 반전은 추리 소설의 묘미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제대로 움직여야 통증이 사라진다

왜 다들 통증을 달고 살까? 대한민국 최초의 스포츠의학 전문가이자 국내 재활 치료 1인자인 홍정기 박사가 공개하는 움직임 회복 프로젝트.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EBS 클래스ⓔ 강의를 바탕으로 통증을 해소하고 바른 움직임을 찾을 수 있는 기적의 운동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