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형욱의 이야기가 있는 유럽 미술관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샤넬 같은 시골 여자에게 절대 양보하지 않겠어!”

    한동안 센 강을 따라 걷거나 튈르리 공원에 갈 때마다 아쉬움에 젖은 적이 있었다. 쉼터와도 같은 미술관 오랑주리가 리노베이션을 하느라고 한동안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등록일: 2011.11.04

  • 술, 여자, 도박을 하나의 화폭에 담다

    루브르는 하나의 상징이다. 박물관 혹은 미술관을 연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은 아무래도 루브르이다. 파리 여행자들에게 물어봐도 꼭 방문할 곳으로 에펠탑과 루브르가 빠지지 않는다.

    등록일: 2011.10.13

  •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눈망울의 그녀를 보다

    모네의 시력과 함께 흐릿해지는 연꽃의 형체, 미술기법의 새 지평을 열다! - 테이트 모던은 역동적이다.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다. 상설 전시 외에도 대형 기획전이나 새로운 작가에 대한 소개가 끊임없이 진행된다.

    등록일: 2011.09.26

  • 「여인과 하얀 개」이 그림을 보면 더 슬퍼지는 이유

    조선시대 풍속화를 보듯이 윌리엄 호가스의 그림을 본다. 그의 그림은 유쾌하다. 당대 상류층의 위선을 시원하게 까발리기 때문이다.

    미술 등록일: 2011.09.09

  • 폭풍우 속 젖을 먹이는 여인의 정체

    태양과 바다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빛의 세계, 이탈리아에는 두 개의 유명한 아카데미아 미술관이 있다. 하나는 피렌체에, 다른 하나는 베네치아에 있다.

    미술관 이탈리아 유럽 등록일: 2011.08.25

  • 달리의 그림 보고 정신병자인 줄 알았다

    이른 새벽, 대운하에 물안개가 피어오를 때면 베네치아는 신비로움에 잠긴다. 토마스 만의 원작을 영화화한 루키노 비스콘티의 < 베네치아의 죽음 >처럼 말러의 장엄한 교향곡이 울려 퍼질 것만 같다.

    등록일: 2011.08.16

  • 어떤 화가가 큐피드를 이렇게 그렸을까

    넘버 투의 비극일까. 피렌체가 아닌 다른 도시에 있었다면 여행자들이 필수 방문 코스가 되었겠지만, 많은 이들에게 외면당하는 공간이 팔라티나 미술관(Galleria Palatina)이다.

    등록일: 2011.07.27

  • 티치아노는 어떤 의도로 이 그림을 그렸을까?

    르네상스 미술의 중심지 피렌체, 그런 피렌체에서 문화의 중심지가 바로 우피치 미술관이다. 세월을 넘어서는 걸작들의 향연을 그곳에서 만나게 된다.

    등록일: 2011.07.14

  • 순수와 순종의 상징! 제단 위의 어린 양

    문득 고야의 그림이 보고 싶을 때가 있다. 고야를 좋아해서가 아니라 무언가 강한 충격을 받고 싶은 것이다.

    등록일: 2011.06.29

  • 피카소도 감탄한 프라도 미술관의 그림

    유럽에서 이야기를 가장 많이 담고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시대와 역사, 사람, 때로는 아름다움과 환상, 사랑이야기. 그리고 그것을 그린 화가와 마지막으로 그림을 보는 사람의 이야기까지. 바로 수많은 이야기가 있는 미술관 아닐까요?

    등록일: 2011.06.1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