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널예스 전체기사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김선오 칼럼] 나는 나라기엔 몹시 마른 상태였다

    이미지라는 것은 우리가 인지할 수 있는 인과와 무관하게 머릿속 이곳저곳에서 출몰하고 우리는 종종 출몰한 이미지를 언어로써 붙잡으려 하지만 그것은 붙잡히지 않거나 잠시 붙잡혔다가도 어깨를 비틀며 빠져나가 금세 어디론가 사라져 있다. (2024.06.27)

    등록일: 2024.06.27

  • 떠나보자! 아트호캉스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MZ 취향 저격! 젊음과 낭만이 어우러진 홍대 지역에 위치한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지금부터 아티피오와 함께 아트호캉스를 즐겨볼까요? (2024.06.27)

    등록일: 2024.06.27

  • 황인찬 시인의 책장

    작가들은 평소 뭘 보고 듣고 읽을까? 언젠가 영감의 원천이 될지도 모를, 작가들의 요즘 보는 콘텐츠. (2024.06.26)

    등록일: 2024.06.26

  • [취미 발견 프로젝트] 이것만 있으면 폭염 대비 끝!

    달달거리며 돌아가는 선풍기 아래 벌러덩 눕는 것보다 완벽한 피서가 있을까? (2024.06.26)

    등록일: 2024.06.26

  • 안희연 “절박한 사람은 문장을 붙들게 되어 있어요”

    내가 지금 여기, 이러한 모양으로 존재하는 이유가 반드시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납득할 수 없고 이해되지 않는 일일지라도, 그저 땅에 심긴 당근처럼 들여다보려고 해요. 원하는 대답을 듣지 못해도 거기 있음을 바라보기. 떠나지 않는 사람이 되기.

    등록일: 2024.06.26

  • 같은 하늘 아래 하나가 될 수 없는 - 뮤지컬 <등등곡>

    해괴한 가면 뒤 숨겨진 선비들의 비밀스러운 속내

    등록일: 2024.06.25

  • [심완선의 살다보니 SF] 그때의 학살이 지금의 일이라면

    가상 공간처럼 실체 없는 것이나, 트라우마처럼 설명하기 어려운 것, 4차원 세계처럼 인식하기 힘든 것은 SF의 영역에서는 우리의 인지와 충돌하지 않는다. SF는 인지적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대상을 상상할 수 있는, 서술할 수 있는 것으로 구현한다.

    등록일: 2024.06.25

  • [테드 창X김겨울 인터뷰] 세상을 이해하는 방식에 관하여

    철학자들이 사고 실험을 이야기할 때, 철학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이 다소 추상적이고 생소하게 느끼는 용어와 설명을 사용하는데요. 이에 반해 SF는 독자로 하여금 감정적으로 몰두해서 굉장히 내면적인, 그리고 본능적인 연결고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합니다. (2024.06.25)

    등록일: 2024.06.25

  • [현호정의 옛 담 너머] 긴 이름의 내가

    그러니까 어떤 호명은 수행발화(遂行發話)라는 것. 경찰이 ‘당신을 체포합니다’라고 말하면 체포가 성립되듯이, 누가 나를 부르면 그게 내 이름이 되는 일도 일어날 수 있다고. (2024.06.25)

    신정근 등록일: 2024.06.25

  • 6월 4주 채널예스 선정 신간

    서점 직원의 장바구니에 담긴 신간 목록. (2024.06.24)

    등록일: 2024.06.24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