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널예스 전체기사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시詩며들면 인생이 달라집니다

    청년의 시간은 인생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입니다. 최대한 자기가 결정하는 삶을 살도록 해야 합니다. 작은 것이라도 스스로 결정해 보는 습관을 지녀 보세요. 처음에는 서툴지만, 자꾸 익숙해지면 회복탄력성이 높아집니다. (2024.07.02)

    등록일: 2024.07.02

  • 거창한 목표보다 중요한 것은? 지금 내딛는 한 발!

    우리의 인생도 그런 것 같아요. 뭐든 너무 빠르게 이루고 싶어 하는 마음이 스스로를 더 힘들게 하고 쉬이 낙담하죠. 하지만 확실한 방향을 설정하고 자기만의 속도로 작은 성취감을 꾸준히 쌓아가다 보면, 마음 근육이 더 단단해지고 자연스럽게 한층 더 성장한 나를 만날 수 있습니다. (2024.07.02)

    등록일: 2024.07.02

  • [김지승 칼럼] 거울을 깨버리면 안 되나?

    우리가 쓰지 못하는 이유는 무언가를 알게 되었기 때문이고 여전히 어떤 것은 알 수 없어서였다. (2024.07.02)

    등록일: 2024.07.02

  • 짜릿한 순간에 몸을 맡겨 - 뮤지컬 <클럽 드바이>

    가자, 폭발적인 에너지가 가득한 클럽 드바이로.

    등록일: 2024.07.02

  • 지겨운 하루 끝에서 발견한 절대적 행복에 대하여

    저는 무언가를, 또는 누군가를 온전히 믿는 순간이 절대적 행복이에요. 좋아하는 것 자체도 행복이 될 수 있지만, 좋아하는 것을 믿고 더 가보는 삶도 정말 큰 행복이니까요.

    등록일: 2024.07.01

  • 7월 1주 채널예스 선정 신간

    서점 직원의 장바구니에 담긴 신간 목록. (2024.07.01)

    등록일: 2024.07.01

  • [김영훈의 잃어버린 편집을 찾아서] 재현의 윤리와 출판사의 책임

    홍세화 선생의 마지막 인터뷰 속 질문을 이렇게 변주해 보면 어떨까. 우리는 독자인가, 소비자인가. 또한 우리는 출판사인가, 콘텐츠 제작유통업체인가. (2024.07.01)

    등록일: 2024.07.01

  • ‘수능’에 대한 최초 본격 탐구! 새로운 공부의 방법을 고민하다

    2020년대의 실전모의고사는 학생들에게 ‘해킹을 통해 알아낸 샛길을 가르치는’ 도구로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그럴수록 샛길이 점점 더 넓어집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정도(正道)를 침범할 만큼 말입니다. 이로 인해 각종 문제현상이 수반됩니다. (2024.07.01)

    등록일: 2024.07.01

  • 함께 있으면 힘들고, 혼자 있으면 외로운 마음의 정체

    나를 받아들인다는 것은 방법적인 것이 아닙니다. 그저 존재하는 것이죠. 그냥 있는 겁니다. “어떻게 하면 나아질 수 있나요?”라는 질문을 하지 않는 겁니다. 지금 내가 너무 싫다면 그 싫어하는 마음조차도 그저 그냥 두고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2024.07.01)

    등록일: 2024.07.01

  • 보살핌이라는 정원적 삶의 태도를 통한 마음 산책

    정원에 들어서면요. 마음에 환한 빛이 쏟아져 들어와요. 서라운드 음향으로 들려오는 새 소리는 또 어떻고요. 그렇게 제 스스로가 큰 위로를 받았어요. (2024.06.28)

    등록일: 2024.06.28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