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널예스 전체기사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소설로 맛보는 음식 인문학 여행

    한식에 담긴 수천 년의 역사나 문화 그리고 민족 정서는 이제 박제된 유물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오히려 한식이 세계적으로 뜨고 있는 이때, 이제는 한식에 대한 인문학적 이해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24.07.09)

    등록일: 2024.07.09

  • 거북선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이순신을 찾아 떠나는 여행!

    거북선이라는 이름이 참 친숙하지만 정작 그 모습은 잘 모르고 있을 수도 있어요. (2024.07.09)

    등록일: 2024.07.09

  • [현호정의 옛 담 너머] 터치 마이 바디

    ‘다칠 상(傷)’안에는 해와 빛을 뜻하는 ‘양(昜)’자가 있고, ‘상줄 상(賞)’ 속‘尙(오히려 상)’은 집과 창문을 함께 그린 글자다. 사는 동안 내게 찾아들 상처들을 창 너머 해를 쬐듯 기꺼이 앓을 수 있을까. (2024.07.09)

    등록일: 2024.07.09

  • 진실을 향해 외쳤던 한 지식인의 고발 - 뮤지컬 <에밀>

    나는 고발한다. 비겁한 나라를, 우둔한 사람들을, 가리워진 진실을, 죽어버린 양심을.

    등록일: 2024.07.09

  • 7월 2주 채널예스 선정 신간

    서점 직원의 장바구니에 담긴 신간 목록. (2024.07.08)

    등록일: 2024.07.08

  • 한여름 무더위를 물리칠 미스터리 동화의 귀환

    문학적 경험도 실제 경험만큼 행복하고 슬프고 고통스러울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저도 그런 순간을 수없이 겪었고, 그때의 경험이 제 삶의 방향을 바꾸어 놓았어요. 『쿵! 안개초등학교』도 아이들에게 그런 문학적 경험이 되기를 바랐어요. (2024.07.08)

    등록일: 2024.07.08

  • 데니스 뇌르마르크 “가짜 노동은 '신뢰 없음'에서 시작된다"

    한국의 기업 문화는 위계질서가 강하다고 들었어요. 위계질서는 가짜 노동을 없애는 데 매우 해롭습니다. 게다가 관리직과 실제 근로자 사이에 신뢰는 약하면서 예의를 차리는 문화가 남아 있어요. (2024.07.08)

    등록일: 2024.07.08

  • 딸을 향한 호소문과 일기, 픽션이 뒤섞인 글이 소설로

    제가 오래도록 가지고 있었던, 하지만 누구에게도 말하기 어려웠던 마음들이에요. 이 마음들이 공존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못해서 스스로를 의심하고 부정해 왔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쓰고 보니 모두가 제 진심이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24.07.08)

    등록일: 2024.07.08

  • 예스24, 독서 문화 활성화 위한 '#왓츠인마이책장' 챌린지 개최

    챌린지 참여 방법은 인스타그램 혹은 X(트위터)에 자신의 책장 사진을 '#왓츠인마이책장'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고, 본문에는 책장이나 책장 속 책에 대한 소개 등을 자유롭게 작성하면 된다. (2024.07.08)

    등록일: 2024.07.08

  • 초보 부모를 위한, 만화로 보는 임신과 출산 이야기

    임신 주차별 엄마와 아기의 특징과 상태를 세세하게 다룬 것이 다른 임신툰과 차별화를 갖지 않았나 싶은데요. 실제 저의 임신 출산 경험과 더불어 그 경험을 뒷받쳐줄 의학적 지식을 정확하게 풀어내야 했기에 연재 기간동안 정말 피나게 공부했습니다. (2024.07.05)

    등록일: 2024.07.05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