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ARTICLE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브런치북 11회 대상 작가] 노해원 “서로가 뒤를 지켜줄거라는 믿음” 신규기사

    혼자 하면 무겁게 느껴지던 일들이 같이 하면 가벼워지고, 부끄러운 일들도 추억이 되고, 그렇게 쌓여가는 시간 속에서 함께 변화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볼 수 있다는 것에 자주 뭉클해집니다. (2024.07.11)

    등록일: 2024.07.11

  • [이슬기의 시절 리뷰] 이 많은 혐오와 조롱은 어디에서 오는가

    미국의 온라인 극우는 ‘사디즘’의 어원이 된 18세기 마르키 드 사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위반’의 전통을 따른다. 늘 진보의 것으로 여겨지던 ‘반문화’는 기실 형식이었을 뿐, 좌파도 우파도 전유할 수 있음이 여기서 드러난다. (2024.07.11)

    등록일: 2024.07.11

  • [김선오 칼럼] 그리고 백 년 후의 나도 별로일 거라고

    어째서인지 이 시집을 읽는 동안에는 시마다 호명되는 ‘나’ 혹은 ‘우리’라는 주어의 균열된 틈에 독자로서의 나를 대충 끼워 넣을 수 있었다. (2024.07.11)

    등록일: 2024.07.11

  • [박진영의 재난이 다가와도 우리는] 춤을 추며 절망이랑 싸울 거야

    재난이 다가와도 우리는, 항상 그래왔듯 혼자가 아니라 함께 연대하며 서로를 돌보고 싸울 것이다. 새와 바다와 지구와 사람과 고향과 마을에 대한 그들의 사랑을 마음에 다시 새기고 내일은 조금 나은 세상이기를 바라며 잠을 청해본다. (2024.07.11)

    등록일: 2024.07.11

  • 미술시장 쉽게 보기 - 미술시장 용어 어렵나요?

    어려운 교양이라고만 느껴지는 미술시장 이야기. 무슨 말인지 잘 몰라도 대충 고개를 끄덕였던 경험이 있다면, 지금부터 집중! 아티피오에서 익숙하지 않은 미술시장 용어들을 알려드릴게요. (2024.07.11)

    등록일: 2024.07.11

  • [책읽아웃] 그동안 친구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책읽아웃> 진행자는 저의 또 다른 이름이었던 거예요. 너무너무 감사하죠. 제 한 시절을 ‘말하는 사람’ ‘대화하는 사람’으로 만들어준 아주 소중한 매개였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오은)

    등록일: 2024.07.11

  • 인공지능 시대, AI는 우리의 일자리를 빼앗을 것인가?

    왜(Why)?’라는 질문을 가장 많이 하는 사람은 누굴까요? 바로 3~4세 아이들입니다. 이 시기 아이들은 부모에게 끊임없이 “왜요?”라고 묻습니다. 사물과 작용의 원리와 본질을 궁금해하고 따지는 것은 인간이 가진 재능이자 선물입니다. (2024.07.10)

    등록일: 2024.07.10

  • 팬클럽 회장이 예능국 PD가 되어 최애를 섭외한다면?

    팬들은 “연예인이 밥 먹어주냐”는 차가운 질타를 받아도 “밥을 먹여주지 않아서 더 재밌게 놀 수 있다”고 자부하는 건강한 집단이기도 합니다. 이 같은 팬덤의 특장점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활용하면 적은 비용으로도 돈으로 낼 수 없는 바이럴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2024.07.10)

    등록일: 2024.07.10

  • [서점 직원의 선택] 비 오는 날 떠오르는 책

    서점 직원이 비 오는 날 읽기 좋을 신간을 직접 읽고 골라봤습니다. (2024.07.10)

    등록일: 2024.07.10

  • [심완선의 살다보니 SF] 어디로든 떠날 수 있는 공간

    사람들은 파란색 전화부스를 보면 ‘전화’보다 ‘타디스’를 떠올린다(물론 양심에 손을 얹고 인정하건대, <닥터 후>를 몰라서 어느 쪽도 떠올리지 않는 사람이 다수일 것이다). (2024.07.09)

    등록일: 2024.07.09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