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사의 서재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언제인지는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초등학교 저학년 때 ‘무지개마을’이라는 동화모음집이 두 권 집에 있었는데 그걸 닳도록 읽었어요. 글씨도 크지 않고 펜으로 그린 삽화가 간간히 들어 있는 양장책이었지요. 어느 출판사에서 출간했던 책인지도 모르고요. 그 안에 있었던 이야기 중에서 우렁 각시 이야기가 있었는데, 선으로 단순하게 그린 삽화가 지금도 생생하게 떠올라요. 이야기의 재미에 빠졌던 건 그 책이 처음이었던 것 같아요. 우렁 각시가 들킬까 봐 마음 졸이며 읽었지요.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책은 글이나 그림만으로 맘껏 상상하고 세상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 아닐까요? 저는 어릴 적에 부모님이 전집으로 사 주셨던 위인전을 좋아했는데 그 안에서 다양한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보는 게 좋았던 것 같아요. 제가 좋아했던 이야기는 베토벤과 헬렌 켈러 그리고 탐험가 아문센과 힐러리 편이었어요. 지금 보니 모두 고난과 역경을 헤치고 멋진 업적을 이룬 분들이네요. 제가 직접 접하지 못한 세상을 그들의 삶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다중 장애를 가진 헬렌 켈러가 절망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개척해 나가는 여정에 설리번이라는 선생님이 있잖아요. 그 자체가 저에겐 멋진 이야기였어요.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실제 이야기가 저에게 큰 감명을 준 거죠. 책상에 앉으면 바로 정면에 스물 네 명의 위인들의 이야기가 꽂혀 있었는데 그곳에서 저도 위인들 중 한 명이 되고 싶은 꿈을 꿨던 것 같아요. 조금 더 철이 들고 나서 위인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라는 걸 깨닫기는 했지만요.

 

요즘 번역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사랑의 별자리』 번역본을 마무리하면서 우리말 공부를 더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오덕 선생님의  『우리글 바로쓰기』 를 제대로 읽어본 적이 없어서요, 그 책을 다시 읽어 보려고 주문해 두었습니다.


번역가님의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5년 넘게 번역 작업한 린다 굿맨의 『사랑의 별자리』 가 막 출간되었습니다. 별자리별 관계에 관한 책인데요. 우리가 살다보면 가장 힘든 게 사람관계가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럴 때 상대방의 별자리를 이해하고, 나와의 관계를 이해한다면 관계에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명사 소개

이순영 ( ~ )

  • 작가파일보기

국내작가 : 유아/어린이 작가

최신작 : 늑대가 나타났다

도서출판 북극곰 대표이자 번역가이다. 짝꿍 이루리와 함께 재미있고 아름다운 책을 만들고 있다.

명사인물 정보보기

명사의 추천

지리산의 봄

고정희 저

이십 대 감성을 지배했던 시집 중 하나입니다. 내 그리움을 절절하게 대신 표현해 준 고마운 시집이지요.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

도린 크로닌 저/베시 루윈 그림/이상희 역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취향의 유머감각을 가진 그림책이에요. 자신의 권리를 쟁취하는 멋진 동물들의 이야기 때문에 읽을 때마다 낄낄거립니다.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정호승 저

외로움이 지배했던 시절 친구 같았던 시집이에요.

당신의 별자리

린다 굿맨 저/이순영 역

열두 별자리에 대해 놀라운 통찰력으로 쉽고 재미있게 서로 다른 에너지를 설명한 책입니다.

고래바위

이순원 저

커다란 고래바위가 바다에 이르러 꿈을 이루는 대서사시 같은 소설이지만 담백한 문체로 제 마음을 사로잡은 책입니다.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