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사의 서재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초등학교 때 선친이 이원수 동화집을 사다주셨습니다. 두 권이었죠. 헌책이었던 것 같은데, 책 재킷은 없고 붉은색 종이로 합지를 씌운 꽤 두툼한 하드커버 책이었습니다. 판형도 신국판쯤 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뭔가 본격적인 책 같았다는 이야기입니다. 단색 삽화가 들어 있었는데 많지는 않았고 글 위주였습니다다. 읽고 또 읽었던 것 같아요. 제목은 잊었지만 노마였나 하는 장편동화의 주인공은 줄무늬 옷차림과 함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저 혼자서는 빨간책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이 경험이 열렬한 독서 체험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그 무렵의 책으로 조잡한 장정의 ‘홍길동전’과 고전경시대회 준비용 책들 정도가 생각나는 걸 보면요. 아마 그럴 형편도 환경도 아니었지 싶습니다. 그러다 고등학교에 들어간 뒤 동네 선배의 다락방에서 삼중당문고와 동서그레이트북스를 만났고 그때부터 책의 세계, 문학의 세상에 본격적으로 빠져들기 시작했습니다.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책은 ‘나’ 외부에 교양, 지식의 세계로 존재하지만, 읽기라는 행위를 통해 ‘나’를 형성하는 질문의 공간으로 내속(內屬)되는 듯합니다. 삶의 기준을 자기 안에서 찾는 일이 나름의 의미를 갖는다고 한다면, 독서는 그 과정을 뒷받침하는 가장 중요한 자원이자 실천이 아닌가 하죠.

 

요즘 관심사는 무엇이며, 관심사와 연계해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제게는 여전히 문학이 가장 큰 질문이고 화두입니다. 이즈음은 나쓰메 소세키의 작품이 저를 많이 건드립니다. 현암사에서 열네 권으로 소설 전집이 나와 있는데, 틈나는 대로 전작을 다 읽고 싶습니다.

 

평론가님의 최근작과 관련해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요?

 

산문집을 내리라는 생각은 못했습니다. 어쩌다 신문에 칼럼 지면을 얻게 되면서 쓰게 된 글들입니다. 간혹 잘 읽었다는 반응도 접합니다. 주장이나 입장이 선명하지 못한 글들이죠. 그러나 그 할 말 없음, 머뭇거림, 모호함도 세상에 대한 하나의 태도일 수 있으리라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봅니다. 그런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전해지는 글들을 쓰고 싶습니다.

 


 

명사 소개

정홍수 (1963 ~ )

  • 작가파일보기

국내작가 : 문학가

최신작 : 마음을 건다

1963년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6년 『문학사상』 신인상에 평론이 당선되며 비평활동을 시작했다. 평론집 『소설의 고독』 『흔들리는 사이 언뜻 보이는 푸른빛』, 공편저로 『소진의 기억』이 있다. 2016년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명사인물 정보보기

명사의 추천

이광수와 그의 시대 1

김윤식 저

한국 근대 문학의 가난과 불우를 껴안으려 한 열정적인 작가 평전.

발터 벤야민의 문예이론

발터 벤야민 저/반성완 편역

그냥 아무 페이지를 펼쳐 읽어도 좋다. 어려우면 어려운 대로 생각의 나침반을 얻는다.

궁핍한 시대의 시인

김우창 저

심미적 이성의 높이와 깊이에서 나를 매혹시킨 책.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1

도스토예프스키 저/김연경 역

인간의 비루와 비천이 이렇게 광대하고 숭고하게 다루어진 이야기를 알지 못한다.

민족문학과 세계 문학 1 인간해방의 논리를 찾아서

백낙청 저

심미적 이성의 높이와 깊이에서 나를 매혹시킨 책.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