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사의 서재
책은 주로 밤늦은 시간 잠자리에 들기 전에 읽곤 합니다. 그 시간대가 제겐 조용히 정신을 집중하기에 좋은 시간이기 때문이지요.

젊은 시절부터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저는 요즘 들어 우주의 운행에 대해 더욱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됐습니다. 그래서 『평행우주라는 미친 생각은 어떻게 상식이 되었는가』를 읽고 있는데, 앞으로 『대칭과 아름다운 우주』, 『시인을 위한 양자물리학』이라는 제목의 책들도 읽을 생각입니다. 최근 『봄날을 지나는 너에게』를 펴냈는데, ‘자신의 삶에 구체적인 방향성을 갖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서재에 이름을 붙인다면, ‘꿈꾸는 작업실’이 어떨까 싶네요.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를 통해 내가 예전에는 상상해보지 못했던 세상을 머릿속에 그려볼 수 있으니까요.

명사 소개

김원 (1957 ~ )

  • 작가파일보기

국내작가 : 문학가

최신작 : 마시지 않고도 취한 척 ..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했고, 사진작가로 활동하신 아버님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사진 찍기를 좋아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그림이 사진이고 사진이 그림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으며 마치 일기를 쓰듯 사진을 찍고 있다. 1995년에 [PAPER]를 창..

명사인물 정보보기

명사의 추천

어린 왕자 (몽블랑 에디션)

앙투안 마리 로제 드 생텍쥐페리 저/김화영 역

저에게 이곳과는 다른 세상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 책입니다.

자유의 감옥

미하엘 엔데 저/이병서 역

미하일 엔데의 상상력에 탄복했습니다.

이기적 유전자

리처드 도킨스 저/홍영남,이상임 공역

‘인간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던져준 책입니다.

행복은 혼자 오지 않는다

에카르트 폰 히르슈하우젠 저/박규호 역

언제 읽어도 즐겁고 재밌고 힘이 솟는 책이죠.

반야심경

오쇼 저/손민규 역

‘삶과 죽음’이라는 화두에 대한 답을 준 책이죠.

러스트 앤 본

보는 내내 뒤통수가 자꾸만 저릿저릿해진 영화라서 기억에 남아요.

어바웃 타임 : 블루레이

감독:리차드 커티스 출연:돔놀 글리슨, 레이첼 맥아담스

제가 저의 삶에 대해 지니고 있는 자세를 영화로 잘 그려낸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관련기사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