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News in Blog

투데이 포커스

포스트  사진으로 어떻게 말을 할 것인가? 『사진 인문학』

사진 인문학

나눔과 느낌이 있는 출판, 알렙 | 알렙 | 2015.02.02 10:04

『사진 인문학』사진으로 어떻게말을 할 것인가?사진으로 말하기의 원리는시(詩)와 유사하다. 시는 일정한 형식안에서 리듬과 같은 음악적 요소와 이미지와 같은 회화적 요소로 독자의 감정에 호소하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것을 말하기의 방식으로삼는다. 작가가 전하고자 하는 바를 설..

테마링 > 국내도서

리뷰  미래기업의 성공키워드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 - 시리우스

유치원시절,혹은 유년시절 우리는 모두 창조자이며 예술가였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나 역시 내 자신의 어린시절을 떠올려보았다. 방안의 벽면을 캔버스 삼아 온갖 그림들을 그리고, 심지어는 식탁밑으로 기어들어가 낙서로 도배를 했었다. 그럴때마다 엄마한테 혼났던 기억이 난다. 친구들을 만나면 종이인형놀이를 한답시고, 스케치북에 온갖 캐릭터들을 잔뜩 그려서, 오리고 온 방안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던 기억도 난다. 부모입장에서는 나라는 존재가..

리뷰  리처드 도킨스의 고민

뜬구름 잡는 얘기, 뜬구름 너머 얘기

철학사에서 호교론자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있다.그리스도교의 교리를 외부 사상과 종교의 공격으로부터 적극적으로 방어했던 신학자들을 일컫는 말인데,이러한 표현을 빌리자면 리처드 도킨스를 호지론자(護知論者)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리처드 도킨스는 그의 유명한 저작 '이기적 유전자'에 의해 전세계적으로 유명세를 떨친 과학자이기도 하지만,과학자의 면모보다도 "과학의 교주"가 오히려 확실한 그의 이미지로 맞을 것 같다.그 어감이 어쨌든지..

리뷰  어떤 소송 "오웰의 [1984]와 비교되는 작품"

책을 즐기다

독일 서적상(2002), 2013년 토마스 만 상 수상 작가 오웰의 1984와 비교되는 작품 - 가디언 장르를 넘나드는 실험가이자 독일 문단의 행동하는 지식인 율리 체가 오늘날에 보내는 경고의 묵시록 '어떤 소송'을 소개하는 문구, 1984와 비교되는 작품이라니! 도대체 어떤 책이길래!라는 궁금증이 들어 이 책을 들었습니다. 현대가 시대적 배경이 아닌 21세기 중엽을 다룬 이야기입니다. 우주선이 날라다니고 외계인..

리뷰  어바웃 타임/ 두 번 사랑할 수 있을까

서정적 태도

사랑은 준비 없이 찾아온다. 두려움과 함께. '팀'의 내레이션 인간이 영원히 산다고 해도 사랑이 그토록 간절할 수 있을까. 작년 이맘 때쯤 메모해 두었던 글귀인데, 이게 도대체 어디에 적혀있던 거더라. 은희경 소설인지정이현 소설인지 고민하다 그맘때쯤 김형경의 소설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을 읽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 그 소설 어딘가에서 발견한 문장일 ..

리뷰  읽고나면 섬뜩하게 다가오는 나와 당신의 '안녕'

해밀의 포근한 서재

2013년에 쓰는 마지막 서평은, 한순간의 실수로 컨설턴트라는 소위 잘 나가는 직업을 잃고 추락한 주인공이 고급 애완견을 산책 시키는 일을 하면서 인생 역전을 꿈꾸는 내용의 소설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로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작가, 전민식의 새로운 소설『13월』이다. “사람 냄새가 나는 소설, 훈훈한 소설”이라는 심사평을 들으며 화려하게 데뷔한 그가 이번에는 정반대의, 사람 냄새와는 거리가 먼 차가운 소설로 돌아왔다고 한다. ..

리뷰  한 번에 세 번 읽은 책... 그러나...

구름과 바람

일부로 책 제목을 저렇게 지은 것일까?이 책은 한국 독자층에 대한 "도발"같은 느낌이 든다. 내용도 내용이나 제목부터 상당히 도발적이다. 책 안읽기로 유명하고 더 나아가 쉬운 책만 골라 읽기로 유명한 한국 독자를 상대로 "책의 정신"이라는 철학 느낌의 제목이라니? 뿐만 아니라 책 내용도 그 어렵다는 철학, 역사, 문화, 과학 등이 동. 서양 가릴 것 없이 등장하며 책 표지마저 두껍고 질 높게 만들어 마치 불경이나 성경책을 보는..

리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아버지가 되어가는 과정

문화소믈리에, 최따미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아버지가 되어가는 과정Written by. DdAm*만약, 당신과 함께 6년 동안 함께 지낸 가족이 자신의 '진짜(피가 섞인)' 가족이 아니라는 사실을 듣게 된다면?<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제목처럼 한 남자가 '진정한 아버지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아낸다. 영화의 시작부에서 보여지는 아이와 부모의 면접장면에서 아들 케이타는 화목한 가정의 모습을 '그럴싸하게' 꾸며낸다. 하지만 그..

리뷰  제 2의 월든 호수를 한국에서 보고 싶다.

무기's 독서광이 되는 자취

<제 2의 월든 호수를 한국에서 보고 싶다.> 월든-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월든>을 읽으면서, 나는 월든 호수를 보고 싶었다. 유리구슬처럼 투명한 호수. 그 기슭에 하얀 모래가 있다고 소로우가 말한 그 하얀 모래. 여름철 호수 중심부로 보트의 노를 저어서 그곳에 잠시 동안 머물러 호수 속을 살펴보면 퍼치와 피라미떼가 헤엄치는 모습. 잔잔한 호수에 고기 한 마리가 뛰거나 벌레 한 마리가 떨어지..

리뷰  관상에 얽힌 이야기

생각의 깊이

역적의 아들로 은둔하며 생활하고 있는 관상전문가를 찾아오는 한양 기방의 주인 여자의 요사스런 행동으로 영화가 열린다. 관상쟁이의 영명함을 한 눈에 알아보고 기방으로 끌어들인다. 관상쟁이와 그 남동생이 한양의 기방으로 떠나는 날, 관상쟁이의 절뚝발이 아들이 더 일찍 과거공부를 위해 절로 떠난다. 역적의 자손이라 출세할 수 없다는 아버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지금의 모습으로 살 수 없다는 것이 아들의 생각이다. 관상쟁이가 ..

리뷰  덫에 갇혀 스러진 천재 시인의 삶에 관한 이야기

처음처럼님의 블로그

밀란 쿤데라의 두 번째 장편소설입니다. ‘프라하의 봄’ 무렵 집필을 시작해서 1968년 소련군의 체코 침공 이후에 마쳤고, 1973년 프랑스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소련군의 침공으로 인한 사회적 혼란상이 작품에 반영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삶은 다른 곳에>는 한 시인이 태어나서 죽기까지의 일생을 7부로 나누어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제2부는 주인공 야로밀이 만들어낸 상상의 인물, 자비에가 주인공..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