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처까지 받으면서 들어야 할 말은 없다] 이기적으로 소통하는 기술

『상처까지 받으면서 들어야 할 말은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흔들리지 않고 나를 지키는 대화법 (2022.12.02)


『상처까지 받으면서 들어야 할 말은 없다』에서는 친절하게 말하는 법, 모든 사람과 잘 지내는 법에 대해 다루지 않습니다. 대신 상처가 되는 말로부터 적극적으로 나를 지키는 법에 대해 다룰 것입니다. 타인이 무심코 내뱉은 말, 무례한 말로 인해 상처받지 않으려면 상냥함을 무기로 쥐는 것보다 내가 느끼는 감정과 생각을 온전히 믿고 표현하는 게 좋습니다. 이 책을 통해 상대의 기분에 맞추지 않고 거절하는 기술, 원하지 않는 친절과 관심으로 내 삶을 흔드는 불편한 관계에서 멀어지는 방법을 안내할 것입니다.



상처까지 받으면서 들어야 할 말은 없다
상처까지 받으면서 들어야 할 말은 없다
김옥심 저
슬로디미디어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상처까지 받으면서 들어야 할 말은 없다

<김옥심> 저 14,400원(10% + 5%)

“타인의 만족이 아닌 나를 중심에 두고 말하는 소통의 기술” 타인의 시선, 반응, 평가를 삶의 중심에 두면 내가 원하는 삶을 살 수 없습니다. “그럴 수도 있지, 넌 너무 예민해” “장난이었는데, 뭐 그런 일로 상처받아?” “너만 유별나게 왜 그래?” 내가 까다롭고 예민해서 상처받는 것이 아닙니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상처까지 받으면서 들어야 할 말은 없다

<김옥심> 저 16,000원(0% + 5%)

“나를 바꾸지 않고 이기적으로 소통해도 괜찮아”소통 전문가가 이야기하는 ‘이기적’으로 소통하는 기술이 책은 타인의 눈치를 보고 내가 아닌 타인이 중심이 되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더 이상 눈치 보며 살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준다. 이 책을 통해 생각을 제대로 전달하는 소통 방법을 배울 수 있고 상처받지 않고 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다섯 명의 소설가가 그려 낸 사랑의 모습

어느 작품 하나도 놓칠 수 없는 동시대 젊은 작가들의 앤솔러지 소설집. 다섯 편 모두 기존 문단 문학과 SF 사이를 자유롭게 오가며 우정과 사랑, 그리고 그 너머의 마음들까지 헤아린다. 장의사 안드로이드, 바이오 해킹 등 조금 낯선 소재지만, 당신의 시야를 환히 넓혀줄 것이다.

그 찬란한 빛 속에 함께 하려고

베를린 시골 오두막에서 읽고 쓰는 것만으로 가득한 생활을 담은 배수아 작가 신작 에세이. 그 문장들을 따라가다 보면 읽고 씀으로 인해 더 자라난 자신이, 자아의 자유로움이 보이는 것 같다. 삶 자체가 책이 되는, 낯설지만 환상적인 그 순간들로 안내할 매혹적인 책.

결국, 꽃은 핍니다.

메가스터디 1타 강사 이다지 선생님이 전하는 꿈과 인생 이야기. 힘겨웠던 시절을 극복하고 꿈을 이루고자 해온 저자의 노력을 아낌없이 들려준다. 불안한 미래, 열등감, 패배의식으로 힘겨워하는 이들에게 언젠간 당신의 꽃도 필 수 있다는 용기와 위로를 담은 책이다.

만들어진 나쁜 식욕

건강한 식단에 관한 정보는 이미 많은 사람이 안다. 그럼에도 왜 비만, 당뇨, 고혈압을 앓고 있는 사람이 많을까? 햄버거 오염 보도로 2010년 퓰리처상을 받은 마이클 모스는 식품 산업이 원인이라고 말한다. 나쁜 음식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우리의 식욕을 조종하는지 파헤졌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