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 특집] 책에 담아 온 공기, 바람, 냄새 - 해란 포토그래퍼

<월간 채널예스> 2022년 8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행을 다녀온 지금, 눈을 감으면 생각나는 장면이 있다. 하나우마 해변에 스노클링 하러 갔을 때였다. (2022.08.10)


미국 하와이
『일기시대』

오랜만에 가족과 해외여행을 떠났다. 엄마는 하와이에 한 번도 가보지 않았고, 언니와 나는 각각 하와이의 마우이와 빅아일랜드를 다녀왔으니, 일행 모두 가보지 않은 '오아후(Oahu)'를 방문하기로 했다. 여행 채비를 하며 카메라와 필름 그리고 여행지에서 읽을 책 한 권을 챙겼다. 평소엔 글보다 이미지를 읽는 편이지만, 이번 여행에서는 사진책이 아닌 에세이를 읽고 싶었다. 어떤 책을 고를까 고민하다가 문보영 시인의 『일기시대』를 가방에 넣었다. 좋아하는 에세이 장르인 데다 짤막한 이야기들로 이루어져 쉽게 읽을 수 있고, 틈날 때마다 볼 수 있을 것 같아 여행 내내 이 책과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해외여행이 제한되었던 때문인지, 떠나는 날의 인천 공항은 북적거렸다. 비행기 안에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꽉 찼다. 식사를 하고 기내 제공 영화를 보면서 시간을 때우다, 모두가 잠들 무렵 『일기시대』를 꺼내 읽기 시작했다. 오랜만에 백색 소음이 가득한 공간에서 책에 집중해서 읽을 수 있는 시간에 감사했다.

여행을 다녀온 지금, 눈을 감으면 생각나는 장면이 있다. 하나우마 해변에 스노클링 하러 갔을 때였다. 다 같이 해변가 목 좋은 곳에 자리를 펴고, 하와이식 주먹밥인 '무스비'로 배를 간단히 채우고 바다로 들어갔다. 바닷속은 생각보다 시야가 뚜렷하지 않았다. 산호초들도 제 색을 잃은 것 같았다. 그렇게 스노클링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몸통이 전부 파란색인 물고기가 내 옆을 헤엄쳐 갔다. 놀라서 옆을 보니 또 다른 샛노란 물고기 여러 마리가 무리를 지어 지나갔다. 또 한 번 놀라는 중에 이번에는 보라색, 빨간색, 초록색, 무지개색 물고기가 사방으로 헤엄쳐 내 옆을 스쳐갔다. 

놀라운 광경을 가족에게 알리고 싶어 해변으로 돌아갔지만, 가족들은 생각보다 시큰둥했고 언니만 스노클링 하던 장소로 같이 가줬다. 물이 따듯해 족히 2시간은 있었던 것 같다. 무거워진 몸뚱이를 이끌고 모래사장 쪽으로 나오니 관광객들이 모여 웅성거리고 있었다. 사람들을 비집고 살펴보자 몽크바다표범이 관광객들 사이에서 모여든 사람들을 신경 쓰지 않고 당당히 일광욕을 즐기고 있었다. 관광객들은 생소한 광경에 소란을 피웠지만, 해상 구조대는 별일 아니라는 듯 주변으로 3m 떨어진 곳에 삼각콘을 세워 몽크바다표범만의 사적 공간을 확보해줬다.

하와이에선 해변에 누워 태닝을 하면서 책을 읽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어느 순간 깨달았다. 각자 좋아하는 책을 가지고 와 햇빛 아래에서 읽는 모습이 여유로워 보였다. 나도 해변에 나갈 때마다 자연스레 『일기시대』를 가져가 읽곤 했다. 이 책에서 가장 좋아하는 것은 '처천재' 이야기다. 작가가 지은 '처천재'라는 별명도 재미있는 데다 그 일관적인 캐릭터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학생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지만 처천재에게 질투심을 느끼는 영어 선생님. 둘의 이야기가 사실적이라 흥미로웠다. 책을 읽는 내내 영민하고도 순수한 친구가 옆에서 재잘대는 것만 같았다. 마치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을 보는 것 같다고나 할까. 주변에 관심을 갖지 않으면 재미있는 일상은 이야기로 남지 않고 사라져버리는 게 아닐까 생각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다음에도 가끔씩 『일기시대』를 펼쳐 본다. 책을 읽을 때마다 하나우마 해변의 그 공기, 바람, 냄새가 떠올라 기분 좋게 책장을 넘긴다.



*해란

8년 차 사진가. 유머와 사랑으로 인물을 담고, 노인과 가족, 고양이에 관심이 많다. 다큐멘터리 사진과 요가를 사랑한다.




일기시대
일기시대
문보영 저
민음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해란(포토그래퍼)

일기시대

<문보영> 저13,050원(10% + 5%)

사실은 문학을 사랑해: 어느 일기주의자의 고백 2016년 중앙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하였고, 2017년 시집 『책기둥』으로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한 시인 문보영의 에세이 『일기시대』가 민음사의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으로 출간되었다. 문보영을 설명하는 단어 중 하나는 단연 ‘일기 딜리버리’다. 손으로 직접..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일기시대

<문보영> 저10,150원(0% + 5%)

“일기가 창작의 근간이 된다는 말은 흔하지만 사실 일기가 시나 소설이 되지 않아도 좋다. 무언가가 되기 위한 일기가 아니라 일기일 뿐인 일기, 다른 무엇이 되지 않아도 좋은 일기를 사랑한다.”매일 쓰고 가꾼 일기로부터열매처럼 맺히는 시와 소설어느 일기주의자가 건네는묵묵하고 건강한 창작의 기쁨● 영원을 담은 매일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