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책방 베스트셀러] 경기도 안성 ‘다즐링북스’ - 『올 어바웃 러브』

우리 동네책방 베스트셀러를 소개합니다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 책을 읽고 감동받은 제가 사람들에게 ‘사랑은 빠지는 게 아니라 하는 거예요!’라고 열변을 토할 때마다 다들 웃었는데, 왜 웃는지 어리둥절했지만 그래도 그게 효과가 있었나 봅니다. (2022.07.06)


<채널예스>에서 
동네책방의 베스트셀러를 소개합니다.



다즐링북스는 경기도의 맨 아래, 안성에 있는 동네서점이다. 홍지영 다즐링북스 대표는 “서점에서 사람들이 책 읽고 이야기하기를 이야기하면서 연결되기를, 연결을 통해 세상이 좀 더 살만한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공간을 열었다. 함께 책을 읽고 이야기하는 즐거움은 4년 넘게 이어가고 있다.

“다른 책방처럼 ‘이달의 베스트셀러’ 같은 집계를 해서 책방에 붙여놓고 싶지만 그렇게 순위를 매길 만큼 여러 권씩 팔리는 책이 많지 않습니다.(웃음). 북 토크 책도 아니고 독서 모임 책도 아니고 동네책방 에디션인 책도 아닌데, 잘 팔린 책을 곰곰이 생각해보니 벨 훅스의 『올 어바웃 러브』가 떠오릅니다. 이 책을 읽고 감동받은 제가 사람들에게 ‘사랑은 빠지는 게 아니라 하는 거예요!’라고 열변을 토할 때마다 다들 웃었는데, 왜 웃는지 어리둥절했지만, 그래도 그게 효과가 있었나 봅니다. 무뚝뚝한 사람이 사랑을 외치니 의외의 호기심이 생겼던 것 같기도 하고, 사랑은 언제나 모든 사람이 관심 있는 주제라서 그랬던 것 같기도 합니다. 갑자기 ‘사랑’에 대해 파고드는 독서 모임을 하고 싶어지네요. 신청자도 많을 거 같고 책도 잘 팔 수 있을 거 같아요.(웃음)” 

홍지영 대표는 “읽는 사람들에게 희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다른 이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 줄 아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목소리 큰 사람의 말만 잘 들리는 시대에 동네서점을 찾는 사람들은 작은 목소리를 듣는 사람, 보이지 않는 이야기를 보는 사람들인 것 같다.

“가게에서 책을 팔고 공간을 운영하는 것은 세상과 사랑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종종 합니다. 저도 세상을 사랑해야 할 수 있고, 세상도 이곳을 사랑해야 유지가 가능한 것 같아요. 하지만 저는 사랑받기 위해 애쓰기보다는 방구석에 혼자 있는 것이 차라리 편한 사람이었기 때문에 쉽지는 않았습니다. 나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통하지 않는다고 느낄 때 의기소침해지고, 반면 손님들이 저만큼 이 공간을 사랑한다고 느낄 때 감동합니다. 며칠 전 책방 오픈 4주년 기념 잔치를 했는데 다들 진심으로 기뻐하는 얼굴을 하고, 다즐링북스가 오래 지속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는 걸 보면서 웃었습니다. 그 뒤는 기억이 안 납니다. 술과 함께했기 때문이에요.(웃음)”

다즐링북스는 책을 읽고 이야기하는 서점이다. 안성에서 친환경적으로 사는 삶을 고민하는 책방 주인은 매주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정오부터 오후 8시까지 손님을 맞는다. 요즘엔 음료를 테이크아웃할 때는 텀블러, 음식을 포장할 때는 용기를 사용하자는 캠페인 ‘용기내클럽’에 참여하고 있다. 오는 7월 9일에는 『날마다 만우절』의 윤성희 작가와의 만남이 진행되고, 7월 17일에는 BTS의 추천 도서를 읽는 ‘방탄 독서회’, 7월 24일에는 세계 문학을 읽는 북클럽 ‘열두문’이 진행된다.




*다즐링북스



▶ 주소 : 경기도 안성시 비룡6길 13-8 보보스 1층  

영업시간 : 매주 수요일~일요일 / 정오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

 전화번호 : 010-3230-8732 

▶ 스타그램 : @darjeeling_books



 

올 어바웃 러브 All about Love
올 어바웃 러브 All about Love
벨 훅스 저 | 이영기 역
책읽는수요일
날마다 만우절
날마다 만우절
윤성희 저
문학동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