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희나 그림책 작가, 『달 샤베트』로 보스턴 글로브 혼북 명예상 수상

1967년부터 이어져 온 어린이 청소년 문학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달 샤베트』는 캐나다(북미), 중국, 일본, 대만, 러시아, 스페인, 브라질, 폴란드, 아랍어권(스웨덴 소재 출판사)에서 번역·출간되었다. (2022.06.24)




지난 2020년 한국인 최초로 어린이 책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상을 수상했던 백희나 작가가 올해는 『달 샤베트』로 보스턴 글로브 혼북 명예상을 품에 안았다. 현지 시간으로 6월 22일 12시에 이루어진 수상자 발표에 따르면 그림책 분야의 본상(Winner)은 Jason Reynolds(글)와 Jason Griffin(그림)의 『Ain't Burned All the Bright』에, 명예상은 백희나 작가의 『달 샤베트 Moon Pops』와 Jose Jorge Letria 『War』에 돌아갔다. 예술성과 창의성이 뛰어난 어린이·청소년 도서에 주어지는 이 상이 비영어권 출판사에서 최초 출간된 도서에 주어지는 일은 드문 터라 더욱 영광스러운 일이라 하겠다.



보스턴 글로브 혼북상은 1967년부터 이어져 온 어린이 청소년 문학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 가운데 하나다. 1872년에 창간된 일간지 〈보스턴 글로브〉와 1924년 창간된 어린이 청소년 문학 서평지인 〈혼 북 매거진〉이 주간하여 해마다 미국에서 출간된 가장 뛰어난 어린이·청소년 도서를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심사는 시와 소설, 논픽션, 그림책 세 분야로 나누어서 이루어지며, 분야별로 대상 한 편과 명예상 두 편을 선정한다. 『달 샤베트』는 지난해 캐나다 Owlkids Books에서 번역 출간되어 이번 심사 대상에 올랐다. 번역은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 언어학과 조지은(Jieun Kiaer) 교수가 맡았다.

보스턴 글로브 혼북상은 55년이라는 긴 역사를 자랑하는 상인 만큼 역대 수상 도서와 수상자 면면 또한 화려하다. 그림책 분야 수상자 중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작가로는 레이먼드 브릭스, 모리스 샌닥, 앤서니 브라운, 윌리엄 스타이그, 존 버닝햄, 케빈 행크스, 크리스 반 알스버그, 피터 시스, 헬렌 옥슨버리, 존 크라센, 시드니 스미스, 그리고 세계가 사랑하는 우리 작가 이수지가 있다. 이 영광스러운 명단에 또 한 사람의 우리 작가가 이름을 올리게 된 것이다.



『달 샤베트』 (2010)는 백희나 작가에게는 무척 각별한 작품이기도 하다. 『구름빵』 이후에 처음으로 쓰고 그린 작품이자 백희나 작가의 복귀를 세상에 알린 작품인 까닭이다. 하지만 『알사탕』 (2017)이 제53회 한국출판문화상, 제3회 창원아동문학상, 제11회MOE그림책서점대상, 제24회 일본그림책대상까지 국내외에서 상을 휩쓴 데 비해 평단의 주목은 덜 받은 편이었다. 하지만 2021년 북미판이 출간되면서 각종 서평지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기발하리만치 다양한 원근법과 비범한 심도를 활용한 자신만의 기법으로 빚어낸 이미지가 눈을 황홀하게 만든다. 당신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 줄 달콤하고 시원한 간식!”  _커커스 리뷰(Kirkus Reviews)

“긴 여운을 남기는 기묘하고 즐거운 이야기.” _북페이지(BookPage)

“한국의 옛이야기에서 영감을 얻은 이 기발한 작품은 눈길을 사로잡는 섬세한 이미지와 마법 같은 이야기로 독자들의 마음을 건드린다. 백희나는 깊은 상상력과 창의력으로 우리의 삶에 한국 문화의 놀라운 한 조각을 선사한다.”   _북리스트(Booklist)

“한국 민속에서 영향을 받은 이 베드 타임 스토리는 섬세한 디오라마와 잉크로 그려서 오려 낸 종이 인형으로 마법 같은 여름밤을 보여 준다.” _포워드 리뷰(Foreword Reviews)

“무더운 여름밤, 잠자기 전에 읽어 주면 더없이 좋은 책. 여러 번 읽을수록 더 많은 것들을 발견할 수 있다.”  _스쿨 라이브러리 저널(School Library Journal)

현재 『달 샤베트』는 캐나다(북미), 중국, 일본, 대만, 러시아, 스페인, 브라질, 폴란드, 아랍어권(스웨덴 소재 출판사)에서 번역, 출간되었다.



*백희나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교육공학을, 캘리포니아 예술학교(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애니메이션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매력적인 스토리텔링이 돋보이는 그림책을 만들어 간다. 2005년 『구름빵』으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달 샤베트
달 샤베트
백희나 저
책읽는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달 샤베트

<백희나> 저10,800원(10% + 5%)

천진한 호기심과 상상력으로 빚어낸 환경 이야기 『달샤베트』. 어느 무더운 여름밤, 에어컨과 선풍기와 냉장고가 뿜어내는 열기에 달이 똑똑똑 녹아내리기 시작했어요. 부지런한 반장 할머니는 큰 고무 대야 가득 달물을 받아 달 샤베트를 만들었지요. 이웃들은 세상모르고 에어컨을 쌩쌩, 선풍기를 씽씽, 냉장고를 윙윙 돌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빛을 향해 나아갈 우리의 시간

김연수 작가 9년 만의 신작 소설집. ‘미래를 기억한다’는 말이 낯설지만, 8편의 단편들을 읽고 난 뒤엔 이해가 될 것만 같다. 여러 이야기를 통해 확장되는 시간이 향하는 길을 향해 따라가다 보면, ‘세 번째 삶’을 살고 싶어진다. ‘새 바람’이 불어올, 우리의 시간들을 기대하며.

갑자기 시간이 사라진다면

인간을 움직이는 건 시간이다. 정해진 시간에 일어나고 일하며 쉬고 여가를 즐긴다. 만약 시간이 없다면? 인간 적응력을 연구해온 크리스티앙 클로가 흥미로운 실험을 제안했다. 빛과 시간이 없는 동굴에서 살기. 40일간의 실험은 디스토피아였을까, 유토피아였을까.

2022 뉴베리 대상 수상작

2442년, 새로운 행성 세이건에서 눈을 뜬 소녀 페트라. 폭력적인 평등이 지배하는 세계 속, 과거를 잊고 기계처럼 살아가는 인류 가운데 그녀만이 유일하게 지구를 기억하고 있다. 지구의 마지막 이야기 전달자, 페트라가 들려주는 ‘쿠엔토’는 과연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

시대가 흔들어도 생은 계속되므로

『파친코』 이후 한국적 서사가 또 다시 세계를 흔들었다.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격동의 시대 속에서 ‘살아남은’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호랑이를 닮은 우리 땅에서, ‘야수’의 기운을 품고 저마다의 뜨거움으로 나아가는 사람들. 그래서 더 널리 알리고 싶은 우리의 이야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