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소설/시 MD 박형욱 추천] 당신의 새로운 차원을 여는 이야기

『우주의 일곱 조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펼치는 순간 또는 덮는 순간, 이제는 어쩌면 다른 세계가 시작 되리라고 기대해보아도 좋겠다. (2022.06.20)

언스플래쉬

저곳 너머에 전혀 다른 세계가 있을 것 같다는 느낌에 사로잡혀 본 적이 있는가. 새로운 공간에서는 물론이고, 늘 지나던 골목의 끝에서, 자주 드나들던 건물의 입구를 지나는 찰나에, 문득 어떤 예감이 찾아들 때가 있다. 무언가가 시작된다. 바뀐다. 다르다. 그 예감은 현실이 될 때도 있고 그저 이상한 기분에 그칠 때도 있지만 그 순간 우리를 둘러싼 공기가 미세하게 달라지는 것만은 분명하다. 『우주의 일곱 조각』은 그 작은 변화들을 포착하는 이야기인지도 모르겠다.



『우주의 일곱 조각』은 『모두가 너와 이야기하고 싶어 해』『애주가의 결심』 등 전작을 통해 자신만의 화법을 다져온 작가 은모든의 첫 연작소설집이다. 경쾌하고 소소하게 펼쳐지는 일상의 이야기 속에서 우리가 사는 동안 꼬박 끌어안은 고민과 알아채지 못했던 의문들이 속속 고개를 든다. 책을 읽어 내려가는 동안 몇 번이고 멈춰 문장을 가만 들여다보게 되는 이유다.

이야기의 중심에는 삼십 대 여성 셋이 있다.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소설에서 그들은 비슷하기도 전혀 다르기도 한 저마다의 삶을 산다. 일과 육아로 분투하던 이가 또 다른 세계에서는 제주에서 홀로 칵테일 바를 운영하기도 하고 주변 환경에 떠밀리듯 결혼을 택했던 이는 새로운 독립생활을 그린다. 작은 계기로 하나둘 뻗어 나왔을 각각의 우주에서 서로는 서로의 또 다른 가능성이 된다. 잠재한 차원의 문이 된다.

무수한 가능성들을 품고 셋 혹은 스물하나, 아마 그 이상의 삶을 마주하고 있을 그들은 그곳에서 각자의 시간을 충실히 살아간다. 여기 우리의 이야기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언젠가 우연히 잠시 맞닿은 수많은 우주를 어떤 예감과 함께 스쳐 지나면서. 그리고 책을 펼치는 순간 또는 덮는 순간, 이제는 어쩌면 다른 세계가 시작되리라고 기대해보아도 좋겠다.



우주의 일곱 조각
우주의 일곱 조각
은모든 저
문학과지성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형욱(도서MD)

책을 읽고 고르고 사고 팝니다. 아직은 ‘역시’ 보다는 ‘정말?’을 많이 듣고 싶은데 이번 생에는 글렀습니다. 그것대로의 좋은 점을 찾으며 삽니다.

오늘의 책

세상에 단 한 권, 김하나의 보물 1호

스무 살 김하나 작가에게 엄마가 건넨 노트 한 권. 바로 그가 태어난 날부터 다섯 살 생일까지 생의 첫 5년을 기록한 육아일기 『빅토리 노트』였다. 누군가 나의 태어남을 기뻐하고 기억도 못 할 유아기의 자신을 한없이 귀여워한 기록은 평생의 보물이 된다. 김하나 작가의 보물을 나눠보는 설렘.

기후 위기 시대 식량 안보

기후 위기가 초래할 급격한 변화는 식량이다. 밀과 쌀을 비롯한 곡물 생산에 문제가 생긴다. 곡물의 80%를 수입하는 대한민국은 기후 위기에 취약하다. 식량 안보 관점에서 기후 위기를 분석한 이 책은 대한민국의 현재와 파국을 피하기 위해 취해야 할 대책을 논한다.

위대한 투자가들의 이야기

금세기 최고의 투자 거장들의 삶과 성공, 투자 철학을 다룬 책이다. 워런 버핏부터 벤저민 그레이엄까지, 총 7명의 투자가를 각 권 시리즈로 소개하여 세트로 묶었다. 성공한 이들의 일대기를 들여다보고, 자신만의 투자 방법을 만들어가는 데 좋은 계기가 되어줄 것이다.

심사위원 만장일치, 나오키상 수상작

나오키상을 비롯한 일본 3대 문학상을 석권한 작품. 1970~8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소설 『류』는 할아버지를 살해한 범인을 추적하는 미스터리이자, 세대와 세대의 이야기, 거대한 역사와 함께 흐르는 개개인의 치열한 삶의 기록이다. 강렬하게 생동하는 이야기가 마지막까지 힘있게 펼쳐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