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우리는 아름답게 어긋나지』, 『계속 쓰기 : 나의 단어로』 외

4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2.04.06)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우리는 아름답게 어긋나지』    

노지양, 홍한별 저 | 동녘 

사실 너무 궁금했던 번역가 이야기                     

'이 번역가가 번역해서 참 다행이야' 싶은 책을 만났을 때, 유독 자주 보이는 이름 노지양, 홍한별. 두 작가가 동녘에서 펴내는 편지 시리즈 ‘맞불’의 첫 주자가 됐다. 『나쁜 페미니스트』, 『트릭 미러』 등을 번역한 노지양과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 『해방자 신데렐라』 등을 우리말로 옮긴 홍한별. 두 번역가가 선택한 책이라면 믿고 보는 독자들이 있다. 읽고 쓰는 것에 마음을 빼앗겨 번역을 시작한 두 사람은 결혼과 육아의 경험을 공유한 친구이자 동료다. “사회적·경제적 보상이 많지 않은데도 우리가 이 일을 하는 건 어쨌든 글을 쓸 때의 기쁨 때문이 아니겠어?”(23쪽), “하나도 버리는 일 없이 다 꺼내서 요리조리 쓰고 있는 느낌이랄까. 어떻게 보면 가진 것 이상의 능력을 발휘하려 애쓰면서 일을 하고 있는데 가끔 이 느낌이 상당히 뿌듯한 기분을 선물할 때가 있어.”(139쪽) 책을 깊게 좋아하는 독자라면 반드시 흥미롭게 읽을 에세이, 아름다운 어긋남을 곰곰 생각하는 책이다.  (엄지혜)




『계속 쓰기 : 나의 단어로』

대니 샤피로 저 / 한유주 역 | 마티

잘 쓰기보다 계속 쓰기    

딱히 누가 강요하는 것도 아니고 주 업무도 아닌데 서점에 근무한다는 이유만으로 글쓰기에 대한 압박을 느끼며, 글 쓴다는 책에 대한 신간이 나오면 꼭 들춰보는 서점인이 요즘 꽂힌 『계속 쓰기 : 나의 단어로』. 뭔가를 써보고는 싶은데 잘 안될 때, 혹은 잘 쓰지 않으면 쓸 필요가 없다는 생각으로 게으름 부리고 있다면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이 책은 어떻게 잘 쓰느냐보다는 일단 쓰는 것에 관한 이야기다. 소설을 다섯 권이나 집필하고도 여전히 쓰는 것이 쉽지 않다는 고백, 그리고 실제로 수없이 멈추고 다시 시작한 증거인 이 책 전체를 따라가다 보면 쓰는 사람만이 다다를 수 있는 어떤 곳에 대한 힌트를 발견하게 된다. 글쓰기에 대한 용기와 인내, 끈기를 증명하는 글. 무언가 쓰고자 하는 마음에 진지하게 공감하고 격려한다.  (박숙경)              

   



『제2의 뇌』    

황태훈 저 | 바른북스

매트릭스의 미래세계, 진짜 오는 것일까?    

90년대 일본 애니메이션 공각기동대를 처음 보고 정말 어마어마한 상상력이라는 감탄을 했던 적이 있었다. 인간의 뇌를 프로그램화한다면 과면 몸체가 없는 정신만으로도 존재할 수 있다는 매우 철학적인 질문들, 그 후 많은 기술 발전이 이루어지면서 급기야 인공지능이 초일류 바둑 기사를 제쳐버리는 사건도 이미 수년 전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인공지능, 딥러닝이라고 하면 이제는 누구나 개념 정도는 알 수 있을 정도로 보편화된 기술이고 이를 바탕으로 이미 자율주행 자동차, 내비게이션, 인공지능 비서, 번역기 등등 우리 생활 속에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누리는 입장에서야 편하긴 하지만 그 원천기술과 원리 등을 이해하려면 벌써부터 머리가 아파진다. 이 책의 저자는 현재 과학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이 어려운 기술에 대해 일반인이 알 수 있는 수준으로 개념, 원리, 그리고 응용 확장까지 이야기한다. 이제 자율주행 자동차에 관한 법률도 재정이 된다고 하니 앞으로 수업 시간에 관련 내용을 배워야 하는 시대가 올 수도 있겠다.  (고상우)                




『나보코프 단편전집』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저 / 김윤하 역 | 문학동네

『롤리타』의 세계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세계문학 덕후’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하는 신간이 나왔다. 바로 블라디미르 나보코프의 단편 총 68편을 묶은 『나보코프 단편전집』『롤리타』로 유명한 나보코프. 그가 남긴 단편들은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다채로운 면모를 보여준다. 나보코프는 러시아에서 태어났지만 혁명 이후 여러 나라를 옮겨 다니면서 미국에 정착하며, 프랑스어, 영어 등 이질적인 언어로 작품을 창작했다. 이후 아들 드미트리와 연구자들이 꾸준히 나보코프의 작품을 추적했고, 이번 단편전집은 그 노력의 산물이다. 『롤리타』의 매혹적인 세계에 푹 빠졌던 사람이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책.  (김윤주)



우리는 아름답게 어긋나지
우리는 아름답게 어긋나지
노지양,홍한별 공저
동녘
계속 쓰기
계속 쓰기
대니 샤피로 저 | 한유주 역
마티
제2의 뇌
제2의 뇌
황태훈 저
바른북스
나보코프 단편전집
나보코프 단편전집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저 | 김윤하 역
문학동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더는 희생하지 않고 열렬히 욕망하고자

『파친코』 이민진 작가의 코리안 디아스포라 이야기의 출발이 된 소설. 가족을 위해 희생하던 부모 세대와 달리, 열렬히 자신의 것들을 욕망하고 표현하는 이민자의 아들딸들. 케이시는 상처 가득한 그 길에서 싸우는 대신 이해하는 법을 배운다. 지금의 언어로 이민자의 뉴욕을 바라보는 현재의 이야기.

매일 만나는 고전

『다산의 마지막 시리즈』 등의 저서로 고전의 지혜와 통찰을 전한 조윤제 작가의 신작이다. 오랜 기간 고전 연구를 통해 체득한 내공으로 수십 권의 동양 고전에서 찾은 명문장 365개를 골라 담았다. 매일 조금씩 고전 명문장을 통해 인생의 지혜를 얻고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보자.

감정 말고 이성으로 육아하고 싶다면

베스트셀러 『아들의 뇌』 곽윤정 교수의 뇌과학 육아법. 감정육아를 하면 부모는 본인의 의도만 기억하고 아이는 부모의 태도만 기억한다. 이 책은 영유아 뇌의 발달 과정을 설명하고 기분이 육아가 되지 않는 3단계 핵심 솔루션을 제시한다. 우리 아이의 정서를 결정 짓는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자.

사이보그가 된 로봇공학자의 기록

루게릭병으로 시한부를 선고받은 로봇공학자 피터는 생존과 기술적 진보를 위해 스스로 사이보그가 되기로 결심한다. 장기를 기계로 교체하고, 후두적출로 잃은 목소리를 합성 음성으로 대체하는 등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피터의 도전은 과학 기술과 인간 삶에 대한 통찰과 감동을 선사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