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빅 티프, 모닥불처럼 따뜻한 기운이 감도는 음반

빅 티프(Big Thief), <Dragon New Warm Mountain I Believe In You>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떨림이 잦아든, 부드럽게 진동하는 목소리와 연주에 곧장 빠져든다. (2022.03.16)


달콤쌉싸름한 포크 록으로 평단을 매혹시킨 데뷔작 <Masterpiece>부터 어두운 성장기를 그려낸 더블 앨범 <U.F.O.F.>와 <Two Hands>(2019)까지. 빅 티프의 음악엔 늘 불안이 존재했다. 쉼 없이 달리느라 긴장을 늦출 수 없었지만 3년의 휴식기를 거친 신작은 한층 이완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떨림이 잦아든, 부드럽게 진동하는 목소리와 연주에 곧장 빠져든다.

이들의 놀라운 역량은 왕성한 생산력과 더불어 특정 사운드에 갇히지 않으려는 실험정신이다. 양질의 20곡을 담은 신보는 빽빽한 트랙 리스트만큼이나 그 스타일도 다양하다. 경쾌한 바이올린이 주도하는 컨트리풍의 'Spud infinity'와 플루트 솔로를 도입한 'No reason'. 이들과 대조적으로 음산한 분위기를 풍기는 'Blurred view' 등 지루함을 방지하는 장치가 도처에 위치해 긴 러닝타임을 무색하게 만든다.

커버 아트 속 모닥불처럼 앨범엔 따뜻한 기운이 은은하게 감돈다. 멤버들은 마치 실제로 그 주위를 나란히 둘러싸고 앉아있는 듯 소박하게 노래한다. 긴밀한 유대감이 흐르는 캠프파이어의 현장은 1970년대 정취를 풍기는 포크 넘버 'Change'와 'The only place'로 전해진다. 온기를 장착한 이들은 솔직한 음악으로 상처를 감추지 않았고 서로의 감정을 연주하며 상흔을 어루만졌다.

결국 중심에는 프론트우먼 아드리안 렌커가 있다. 음반의 총감독인 그는 빛 한 줄 들지 않던 내면을 파헤친 전작들을 지나 야심 차게 창을 열었다. 트립 합, 사이키델릭, 월드 뮤직 등 가리지 않고 균형 있게 장르를 묶어내고 그 위에 기쁨과 죽음, 그리고 자연을 테마로 한 이야기를 자유롭게 덧붙였다. 총 81분의 여정, 샘솟는 영감을 치열하게 적어 한 줄로 이어 붙인 그는 자신을 향한 대중의 기대치를 보기 좋게 뛰어넘었다.

신보는 어느 때보다 광범위한 영역 탐험을 목표한다. 들을 거리가 즐비하게 늘어선 앨범이 하나의 콘셉트를 특정하지 않았음에도 반짝이는 건 오히려 일관성을 해체한 파격 조치의 효과다. 빅 티프는 과거에 그랬듯 삶에서 벌어지는 일을 있는 그대로 직시했고, 가슴 깊이 아로새겼으며, 이번에도 마법 같은 음악으로 빚어냈다.



Big Thief (빅 씨프) - 5집 Dragon New Warm Mountain I Believe In You
Big Thief (빅 씨프) - 5집 Dragon New Warm Mountain I Believe In You
Big Thief
Beggars Group4AD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구병모의 소설을 읽을 권리

어떤 분량으로도 자신의 색을 가지고 소설을 써낼 수 있는 작가, 구병모. 구병모가 가진 날카로운 메시지와 심미적인 색채를 미니픽션 13편으로 표현해냈다. 현실보다 더 예리한 환상은 물론, 소설과 세계에 관한 고찰 과정을 섬세한 스케치들을 보듯 다양하게 엿볼 수 있는 소설집.

우리는 결국 만나게 된다

바이러스로 폐쇄된 도서관에 남겨져, 언제까지고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두 로봇의 이야기. 영문을 모른 채 오지 않을 사람들을 기다리던 둘 앞에, 한 아이가 등장한다. 닫힌 문 너머 “괜찮아?” 라고 묻는 아이의 한 마디가 어쩐지 그들의 가슴을 울리는데… 제2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우리가 만들 사랑스러운 지구를 위해

기후위기라는 말만 들으면 우리가 손쓸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는 거대한 문제 같지만, 구희 작가의 귀여운 그림과 쉬운 이야기와 함께라면 당장 무언가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사랑스레 손 내미는 책.

행복을 위한 재테크

주도적인 삶과 행복을 위해 재테크를 시작한 유튜버 뿅글이가 건강하게 돈을 모으고 불리는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무조건 아끼고 쓰지 않는 소비가 아닌 효율적으로 쓰고 저축하는 방법부터 N잡,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비법을 20대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