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집자K의 반쯤 빈 서재] 북튜버로 3년 살아보니

<월간 채널예스> 2022년 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게 무엇보다 소중한 건 <편집자K> 채널을 통해 우연히 발견한 한 권의 책이 내가 다 알 수 없는 곳으로 퍼져나가 저마다의 운명을 갖게 된다는 점이다. 그 감각은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호작용에서만 가능하다. 내 채널이 그 기능을 하는 것이 순수하게 기쁘다. (2022.02.07)


누적 조회수 200만 회, 시청 시간 20만 시간, 구독자 수 2만 7700명. 나는 이 숫자들 앞에서 잠시 멍해졌다. 큰 숫자란 건 알겠는데 얼마나 큰 숫자인지 가늠하는 데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 고등학생 때 전교생 다 모여도 2천 명이 안 됐잖아, 2만 7700명이란 건 그거에 열네 배라는 거고… 잠실 주경기장 수용 인원이 10만 명이라던데 200만 회란 건 그거에 스무 배란 거고… 아니 이게 다 무슨 일이야…?

올해 1월 20일은 유튜브 채널 〈편집자K〉 오픈 3년이 되는 날이었다. 앞의 숫자들은 그 3년의 결과물, 일종의 성적표다. 숫자에 무감한 편이지만 이 성적표가 나에게 얼마나 큰 의미인지는 짐작할 수 있었다. 주말을 반납한 채 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했던 나의 강박적인 성실성과, 주위에 흔치 않은 책 좋아하는 사람을 찾아 헤맨 구독자들의 애정이 만든 숫자들이다. 눈물이 날 것 같군… 3년. 그래, 지난 시간을 돌아보고 미래를 도모해보기 좋은 때다.

왜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느냐는 질문을 그간 심심치 않게 들었다. 뭐라 대답하건 결과론적인 것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동기가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랄까. 영상 콘텐츠를 만든다는 게 어떤 건지 몰랐고, 그것이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진다는 게 어떤 건지도 전혀 몰랐기 때문이다.

첫해는 크리에이터로서의 정체성을 탑재하는 데 바쳐졌다. 영상 편집은 처음이었다. 내 얼굴과 목소리를 반복해 보고 듣고 분초 단위로 점검하는 건 도무지 익숙해지지 않았다. ‘구독과 좋아요’를 부탁하는 일도. 두 번째 해는 내가 꾸준히 잘 만들 수 있는 콘텐츠와 사람들이 원하는 바를 조율하는 것으로 채워졌다. 현재 〈편집자K〉 채널 시그너처 콘텐츠라 할 수 있는 신간 추천 영상 ‘이달엔 이 책’이 이때 자리 잡았다. 세 번째 해에는 구독자 수를 늘리는 것보다 조회수를 유지하는 데 신경을 썼다. 전업 유튜버라면 모를까 소위 ‘부캐’로 이 정도 규모면 딱 좋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영상당 조회수 1만 회를 유지하는 것이 관건.

채널을 운영하며 나에게도 여러 변화가 있었다. 가장 큰 건 ‘완독파’에서 ‘발췌독파’로 체질이 바뀐 것. 나는 그간 뼛속 깊이 완독파였다. 어떤 책이건 결국엔 내게 생각지도 못한 감동을 줄 거라는 고전적 믿음, 중간에서 멈추는 것은 곧 포기하는 것과 같다고 여기는 기질 등이 합쳐진 오랜 습관이다. 그렇지만 회사 일과 관련된 책과 개인적으로 읽는 책이 이미 적지 않은데 영상에서 소개할 책들을 주기적으로 검토하고 고르는 일까지 더해지니, 정독하고 완독하는 데 들일 수 있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졌다. 고로 발췌독은 당연한 변화였으며, 이는 나를 서서히 ‘독서가 - 편집자’에서 ‘큐레이터 - 편집자’로 이끌어갔나니, 묘하게 삶의 다른 국면으로 접어든 것 같기도 하다. 구독자가 늘면서 편집자의 일에 대한 관심도 커지는 게 느껴졌다. 



덕분에 『문학책 만드는 법』도 썼다. 또 하나 예상하지 못했던 건, 일과 삶이 채널에 고스란히 담기는 만큼 스스로를 반복적으로 돌아보게 된다는 것이었다. 편집된 영상 속 나는 실제의 나보다 더 나아 보였고, 그것은 묘한 동기부여가 되기도 해 때때로 실제의 나는 영상 속 나를 좇는다.

내게 무엇보다 소중한 건 〈편집자K〉 채널을 통해 우연히 발견된 한 권의 책이 내가 다 알 수 없는 곳으로 퍼져나가 저마다의 운명을 갖게 된다는 점이다. 여러 피드백을 통해 내가 그 사실을 점점 더 자주 확인하게 된다는 것, 그 감각은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호작용에서만 가능하다. 내 채널이 그 기능을 하는 것이 순수하게 기쁘다. 책이 도착한 곳에서 각기 다르게 읽히고 동시에 어떤 감상은 보편성을 갖기도 해 또 다른 곳으로 이어져나가는 것. 그것을 보는 것.



최근에 인상 깊게 읽은 책 『도서관 환상들』에서 ‘페이지 매겨진 정신(paginated mind)’이라는 근사한 표현을 발견했다. 이 책은 ‘페이지 매겨진 정신’을 ‘자극, 도발, 유혹하거나 동요케 할 뜻밖의 교류를 만들어내는 장소로서의 도서관’에 관해 쓰였는데, 나는 자꾸만 ‘도서관’ 자리에 내 채널을 대입해 읽었다. “책들은 저마다 연결되고 관계 맺음으로써 도서관을 무한한 상호 텍스트적 요소로 가득 찬 하나의 거대한 초월적 책(meta - book)으로 만든다”는 문장에서도 그랬다. 〈편집자K〉 채널이 도서관만큼의 공공성을 갖긴 어렵겠지만, 독서라는 내밀하고 사적인 활동을 확장시키고 때로 즐거이 교류할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라며, 그것이 어느 면에선 책과 비슷한 공간이 되길 바라며, 3주년을 자축해본다.



문학책 만드는 법
문학책 만드는 법
강윤정 저
유유
도서관 환상들
도서관 환상들
아나소피 스프링어,에티엔 튀르팽 편 | 김이재 역
만일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윤정(문학편집자)

『문학책 만드는 법』을 썼고 유튜브 채널 <편집자 K>를 만들고 있다.

ebook
문학책 만드는 법

<강윤정> 저7,000원(0% + 5%)

독자에서 편집자로, 편집자에서 문학 편집자로그저 책이 좋아서 오랜 시간 ‘독자’로 살다가 텍스트와 가까이서 일하고 싶어 ‘편집자’로 몸을 바꾸어 나간 사람. 십 년 넘게 편집자로 일하며 문학 안팎의 책을 수백 권 만들어 온 사람. 국내문학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자신의 전문 영역으로 다져서 이제는 자신을 ‘편집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