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겨울은 어떤 곳이야?] 집에만 있는 겨울에도 행복하도록

『겨울은 어떤 곳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겨울잠을 자는 도중에 눈을 뜨고 만 곰 남매, 처음 만나는 겨울은 어떤 곳일까요? (2022.01.18)


여름에 비해 겨울은 바깥에 나가기가 어렵습니다. 눈이 내린 놀이터와 빙판길은 아이들에게 즐거운 놀이터이기도 하지만 사고를 유의해야 하는 공간입니다. 공기가 차가워 옷도 두툼하게 입어야 하지요. 낮은 짧고 밤은 긴 것도 야외활동을 어렵게 합니다. 더구나 코로나가 진정되지 않는 이상, 다른 아이들과 야외에서 실컷 놀기도 쉽지 않습니다. 어쩔 수 없이 집과 실내에 오랫동안 머물러 있어야 하지요.

『겨울은 어떤 곳이야?』 속 곰 남매의 겨울도 비슷합니다. 곰 남매의 겨울은 언제나 똑같습니다. 밥을 많이 먹고, 깨끗하게 씻은 뒤에 도톰한 이불 속으로 들어가 계절 내내 자야만 합니다. 겨울이 아무리 궁금해도 바깥에 나갈 수 없는 남매의 모습은 쉽게 나가 놀지 못하는 아이들을 보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겨울은 어떤 곳이야?』를 펼쳐 한 번쯤 꿈꿔본 로망을 즐겨보세요. 무척이나 즐겁게 책을 읽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거예요. 어쩌면 여전히 커다란 솜사탕을 마음껏 뜯어 먹고 싶고, 초콜릿 강에 뛰어들고 싶은 어른들에게도 행복한 꿈을 선사해 줄 것입니다.



겨울은 어떤 곳이야?
겨울은 어떤 곳이야?
구도 노리코 글그림 | 엄혜숙 역
천개의바람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겨울은 어떤 곳이야?

<구도 노리코> 글그림/<엄혜숙> 역11,700원(10% + 5%)

푹 자렴, 봄이 올 때까지. 겨울잠을 자는 도중에 눈을 뜨고 만 곰 남매. 주변은 온통 새하얀 세계. 처음 만나는 겨울은 어떤 곳일까? 바람그림책 117. 사락사락 눈이 내리기 시작한 겨울, 곰 세 남매는 겨울잠을 준비합니다. 밥도 든든히 먹고, 이도 닦고 이불도 꼼꼼히 덮어 침대에 누웠지요. 한 번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