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새소녀] 꿈을 따라간 두 젊은이의 찬란한 여정

『새소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주어진 삶을 살 것인가, 원하는 삶을 살 것인가" (2021.12.06)


새소리를 완벽하게 흉내내 ‘새소녀’라고 불린 소녀 ‘주툰바’는 바느질보다는 사냥을 하고 누구보다도 빠르게 달리고 헤엄치며 자유롭게 사는 삶을 꿈꾼다. 새소녀와 달리 사냥에 그다지 흥미를 느끼지 못한 소년 ‘다구’ 는, 자신이 가보지 못한 새로운 곳, 그중에서도 전설로만 들었던 ‘일 년 내내 태양이 비치는 해의 땅’을 탐험하고자 한다.

하지만 혹독한 추위가 지배하는 땅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개인의 바람보다 무리의 규율이 앞서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 터. 매서운 추위가 불어닥치기 전에 남자들은 사냥으로 식량을 비축하고, 여자들은 바느질을 해 겨울 옷과 신발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원하는 삶과는 다른 길을 가고자 한다는 이유로 별종 취급을 받던 새소녀와 다구는 결국 무리를 떠나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속도로 원하는 삶을 찾아 떠나는 모험을 시작한다.

『새소녀』는 꿈을 이루는 것만이 모험의 온전한 결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깨부순다. 원하는 것을 이루었든 이루지 못했든 그 과정에서 사람들은 어떤 모습으로든 성장하게 되리라는 점을, 정상성을 거부하고 자신만의 길을 가는 행위 그 자체만으로도 큰 용기가 필요함을 두 인물의 여정을 통해 보여주는 것이다. 

원하는 삶을 산다는 것은 때론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내놓아야 함을 의미하기도 한다. 벨마 월리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삶을 살 수밖에 없었던, 그리하여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지켜야만 했던 한 소녀와 소년의 삶을 혹독한 추위가 지배하는 땅을 배경으로 밀도 높게 구성해낸다. 그녀가 써내려가는 이야기는 소설 속 인물들과 우리 사이에 하나의 선을 만들어 읽는 이들을 순식간에 알래스카의 겨울로 이끌며, 생존과 꿈이라는 치열함 속으로 우리를 옮겨놓는다.



새소녀
새소녀
벨마 월리스 저 | 김남주 역
이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새소녀

<벨마 월리스> 저/<김남주> 역13,770원(10% + 5%)

주어진 삶을 살 것인가 원하는 삶을 살 것인가 생존과 꿈의 기로에 선 두 젊은이의 치열하고 강렬한 이야기 1993년 『두 늙은 여자』로 여러 상을 휩쓸며 어슐라 르 귄으로부터 “읽은 후에는 읽기 전보다 조금 나아진 인간이 된다”는 찬사를 받은 벨마 월리스의 두 번째 소설 『새소녀』가 출간되었다. 알래스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베르베르 고양이 시리즈의 대단원!

『고양이』에서 시작해 『문명』으로 이어진 고양이 바스테트의 모험이 『행성』에 달했다. 전쟁과 테러, 감염병으로 황폐해진 세계. 시스템이 마비된 도시는 쓰레기와 쥐들로 뒤덮이고, 땅을 딛지 않고 고층 빌딩에 숨어 사는 신인류가 등장한다. 바스테트는 이 행성의 운명을 바꿀 수 있을까?

전쟁사로 읽는 세계사의 흐름

많은 전쟁사가 서양 위주로 다룬다. 서술 방식도 개개의 사건 중심이다. 제러미 블랙이 쓴 『거의 모든 전쟁의 역사』는 동서양 전쟁을 두루 다룬다. 각 전쟁이 세계사 전개에 어떤 영향을 줬는지 분석하여, 이 책 한 권으로 세계사 흐름을 파악할 수 있게 구성했다.

레이 달리오의 빅 사이클

전작 『원칙』으로 인생철학과 경영 원칙을 들려준 레이 달리오의 신작. 지난 500년간 주요 제국들을 분석해 '빅 사이클'을 찾아내어 현재의 위치와 세계가 어떻게 변화할지를 전망한다. 급변하는 세계질서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레이 달리오의 통찰을 만나보자.

날 지켜주는 위로의 문장들

1천만 독자가 공감하는 에세이스트 김재식의 신작. 이번 에세이는 번잡한 도심을 뒤로 한 채 조용한 섬으로 떠나게 되면서, 자신을 둘러 쌓고 있던 인간관계, 고민들을 버리고 스스로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문장들로 가득 채웠다. 때론 버겁게 여겨졌던 우리의 삶에 따스한 응원을 보내는 산문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