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글로벌리즘의 종언] 경제학적 문명에서 지리학적 문명으로

『글로벌리즘의 종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인류의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한 ‘농(農)’으로의 복귀 (2021.11.24)


식량 수입이 어려워지면 우리는 무엇을 먹고 살 것인가? 머지않아 화석연료는 고갈될 것이고 마땅한 대체제를 찾지 못하면 수송 문명이 지금처럼 이어지지 못할 텐데, 수송 문명을 토대로 발전한 세계 무역의 시대가 맞이할 결말에 우리는 얼마나 준비하고 있을까?

『글로벌리즘의 종언』은 수송 문명이 이끈 경제 성장과 세계 무역이 머지않아 맞이할 한계를 지적하며 그 대안으로 땅과 함께하는 삶의 태도인 ‘농(農)’을 주장한다. 나아가 오늘날 인류의 과제는 경제학적 문명에서 지리학적 문명으로 ‘문명을 재설계’하는 것이며, 자급자족적이고 친환경적인 생활 모델만이 지속 가능하다는 주장을 이어간다. 

이러한 저자의 논리는 극심해지는 지구 온난화와 코로나19의 창궐로 다시금 피크 오일 논쟁을 맞이한 오늘날의 우리에게 인류의 지속 가능성을 모색하는 태도를 제안한다. 보다 현실감 있는 접근을 위하여 농촌에서 유기농업가로 활동하며 자급자족하는 ‘농(農)적 삶’을 직접 살아 낸 후지사와 유이치로의 경험담을 함께 실었다. 지역 사회에서 시행착오를 겪으며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는 그의 모습은 지속 가능한 삶을 향한 능동적인 자세를 보여 준다.



글로벌리즘의 종언
글로벌리즘의 종언
세키 히로노,후지사와 유이치로 저 | 최연희 역
유유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글로벌리즘의 종언

<세키 히로노>,<후지사와 유이치로> 저/<최연희> 역19,800원(10% + 5%)

식량 수입이 어려워지면 우리는 무엇을 먹고 살 것인가? 머지않아 화석연료는 고갈될 것이고 마땅한 대체제를 찾지 못하면 수송 문명이 지금처럼 이어지지 못할 텐데, 수송 문명을 토대로 발전한 세계 무역의 시대가 맞이할 결말에 우리는 얼마나 준비하고 있을까? 『글로벌리즘의 종언』은 수송 문명이 이끈 경제 성장과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100년을 넘어 닿아오는 대답들

그림책으로 만나는 칼릴 지브란의 고전 『예언자』. 가상의 도시 오르팰리스에 머무르던 예언자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아쉬운 주민들은 그에게 가르침을 청한다.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 등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세월의 더께 없이 지금에도 청명하고 유효하다.

한국 경제를 전망하다

각종 경제 지표에 변화와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오늘날, 선대인 소장이 2012년 『문제는 경제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경제 전망서다. 인플레이션부터 가계부채와 부동산 문제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현실과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내 안의 말들을 꺼내야 할 때

그 때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런 기억이 쌓이면 말을 아끼게 된다. 저자는 정말 필요한 말은 정면을 응시하며 해야한다고 말한다. 용기 내어 말하고, 수신자를 그러안는 말을. 서로의 용기를 불어줄 말을.

단단한 현재를 만드는 마음 근육의 힘

비슷하게 느끼기 쉽지만 증상, 메커니즘, 접근법 등 완전히 다른 우울과 불안에 관한 책. 우울은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서, 불안은 통제할 수 없는 미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흔들리지 않는 현재를 만들어야만 건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