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과거 명작을 21세기에 소환하는 실크 소닉

실크 소닉(Silk Sonic) <An Evening With Silk Sonic>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980년대생 두 명의 스타 뮤지션은 그들이 태어나기도 전에 유행한 장르 문법을 섬세하게 본뜬 후 뮤직비디오와 SNS의 전략을 더해 대중에게 손을 내밀었다. (2021.11.24)


브루노 마스와 앤더슨 팩은 서로 음악적 아이디어를 주고받으며 음악 만들기의 본능적 즐거움을 되찾았다. 그리고 이번 신보는 그 즐거움의 찰나를 생생히 담아냈다. 선배 펑크(Funk) 밴드들이 그래왔듯 연주와 프로듀싱을 몸소 해냈고 기타를 맨 마스 옆 팩은 드럼을 두들겼다. 그룹의 작명과 앨범의 문을 여는 'Silk sonic intro'의 내레이션 등 후배들의 멘토 역할을 자처한 인물은 전설적인 베이스 플레이어 부치 콜린스. 이렇듯 최정상급 팝스타와 실력파 싱어송라이터는 1970년대로의 시간여행을 제안하는 <An Evening With Silk Sonic>을 통해 자신들의 음악 원천을 가감 없이 공유했다.

지향점은 명확하다. 1970~80년대를 수놓았던 소울과 펑크의 별자리를 복원하는 것. 모타운 혹은 스택스 출신 소울 뮤지션으로 분장한듯한 앨범 커버와 레트로의 물결로 가득한 사운드 프로덕션 등 콘셉트가 확고하다.빌보드 싱글차트 1위까지 오른 'Leave the door open'은 벨벳처럼 감미로운 선율로 1970년대의 필리 소울을 오마주하고, 현악 세션과 아프리칸 리듬을 버무려 커티스 메이필드를 소환한 'Skate'도 눈에 띈다. 부드러운 손길에 마모되어갈 때쯤 레니 크라비츠의 역동성을 이식한 'Fly as me'와 톡 쏘는 펑키 기타를 전면 배치한 '777'처럼 쾌활한 트랙들이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다.

두 사람의 보컬 하모니가 두드러진다. 폭주 기관차처럼 호소를 강구하는 마스의 가창이 장르성이 뚜렷한 1970~80년대 소울 펑크와 잘 달라붙는지 의문이 들 때쯤 팩의 감각적인 톤이 들어서 균형을 맞춘다. 코모도스의 'Sail on'과 아이슬리 브라더스의 'That lady'가 이룩했던 하모니의 쾌감을 그들 방식으로 체현했다.

'Leave the door open'과 'Skate', 'Smokin out the window'로 이어진 세 곡의 선공개 싱글과 1분짜리 인트로를 빼면 총 다섯 곡이 남는다. 꽉 찬 풀 렝스 앨범을 기대했던 이들에겐 아쉬움으로 남을만한 지점. 다만 'Blast off'의 사이키델릭한 기운과 부치 콜린스의 마지막 내레이션은 앨범에 여운을 남기고, 다음 행선지를 향한 기대감의 자리를 비워둔다.

레트로가 대중음악의 화두로 떠오른 지도 꽤 긴 시간이 지난 만큼 소재의 활용 범위와 접근법 또한 천차만별이다. 실크 소닉은 정공법을 택했다. 1980년대생 두 명의 스타 뮤지션은 그들이 태어나기도 전에 유행한 장르 문법을 섬세하게 본뜬 후 뮤직비디오와 SNS의 전략을 더해 대중에게 손을 내밀었다. 시간 여행의 제안은 용감한 모험임과 동시에 대중음악사의 연결성을 재확인하는 가늠자기도 하며 실크 소닉의 <An Evening With Silk Sonic>은 과거 명작들을 21세기에 소환하는 것만으로도 그 소임을 다한다.



Silk Sonic (Bruno Mars / Anderson .Paak) (실크 소닉) - 1집 An Evening With Silk Sonic
Silk Sonic (Bruno Mars / Anderson .Paak) (실크 소닉) - 1집 An Evening With Silk Sonic
Silk Sonic
Warner MusicAtlantic Records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Silk Sonic (Bruno Mars / Anderson .Paak) (실크 소닉) - 1집 An Evening With Silk Sonic

Silk Sonic18,600원(19% + 1%)

80년대 모타운 사운드를 재현해낸 Bruno Mars와 Anderson .Paak의 프로젝트 Silk Sonic 첫 정규 앨범 [An Evening With Silk Sonic]! 2017년 Bruno Mars의 [24K Magic] 유럽 투어 오프닝을 맡았던 Anderson .Paak. 총합 15개의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스티븐 킹의 누아르 스릴러

은퇴를 앞둔 암살자 빌리 서머스에게 마지막 의뢰가 들어온다. 살인 혐의로 수감되어 재판을 받을 남자를 살해해 달라는 것. 빌리는 대상자를 처리하기 위해 예비 작가로 분해 인근 마을에 자리를 잡고, 위장을 위해 쓰기 시작한 글은 그의 과거를 끌어내는데...

숫자가 뇌에 착!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메시지 설계법을 소개한 비즈니스 3대 필독서 『스틱!』이 이번엔 숫자로 돌아왔다. 데이터를 통한 의사결정과 전략이 필수인 오늘날, 복잡한 숫자 데이터를 기억되고 잊히지 않는 강력한 메시지로 바꾸는 스토리텔링의 기술을 만나보자.

보통 사람의 선한 마음, 그 반짝이는 빛

강경수 작가 신작. 하굣길, 한 아이가 사람들의 머리 위로 동그란 빛을 목격합니다. 소방관과 구급대원, 반 친구들과 엄마까지. 타인을 기꺼이 배려하는 이들에게서 빛이 나요. 평범한 이들의 선한 마음, 이 작지만 위대한 빛이 세상을 지탱하고 있음을 전하는 따스한 동화입니다.

록커와 의사, 마음의 안녕을 묻다

노브레인 곡 「비와 당신」에 '이젠 괜찮은데 (중략) 난 눈물이 날까'라는 가사가 있다. 『답답해서 찾아왔습니다』는 이런 당신에게 위로와 통찰을 건내는 책이다. 노브레인 보컬 이성우와 정신의학 교수 한덕현, 두 사람의 대화가 불안과 우울을 건널 수 있도록 돕는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