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요즘 누가 앨범으로 음악 들어? : WOODZ 'ONLY LOVERS LEFT'

21세기 앨범의 가치, WOODZ(조승연)의 세 번째 미니 앨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WOODZ (조승연)의 세 번째 미니 앨범 <ONLY LOVERS LEFT>는 그렇게 앨범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케이팝 세계에서 나타난 또 한 장의 좋은 앨범이다. (2021.10.13)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 제공

‘음악을 듣는다’고 하면 앨범을 떠올리는 이가 (아직은) 많을 것이다. 그러나 사실, 앨범은 대중음악의 시작부터 함께한 개념은 아니다. 기술이 발달해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물리적 저장매체의 숙명은, 한 면에 한 곡을 겨우 담을 수 있는 시대에서 평균 75분가량의 음악을 한 장의 광디스크에 담을 수 있게 되기까지 부단한 실패와 성공을 거듭했다. 애초에 노래 한 곡이 들어 있는 음반 여러 장을 사진첩 형태로 모았다고 해서 ‘앨범’이라 불리기 시작한 이 음악 저장 수단은, 이제 단순히 형태를 지칭하는 것만이 아닌 그렇게 모인 음악을 누가, 어떻게, 왜 모았는지를 청자에게 납득시키는 것까지를 목적으로 한다. 전 세계 각종 ‘명반’ 리스트에 오르는 앨범들은 수록곡 간의 화학작용으로 만들어지는 높은 ‘유기성’으로 호평을 받고, 아무 맥락 없이 싱글만 한 바구니에 모은 앨범은 ‘백화점식 구성’이라며 슬쩍 얕잡히기도 한다. 요컨대, 앨범은 오랜 시간 그 자체로 수준 높은 음악을 평가하는 하나의 지표이자 기준이었다.

최근 몇 년은 그런 앨범의 가치가 점차 약해지는 것을 걱정하는 이들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진 시기였다. 음악 소비의 쟁점이 ‘무엇에’ 저장하느냐가 아닌 ‘어떻게’ 듣게 하느냐로 바뀐 사이, 한때 많은 이들이 신처럼 떠받들던 앨범의 가치는 조각조각 쪼개지고 산산이 흩어졌다. 이제는 대세가 된 디지털 싱글과 각종 플레이리스트의 범람 속에서 앨범이란, 아직도 ‘소장’에 높은 가치를 부여하는 일부 마니아들이 LP나 테이프, CD 등 자신의 입맛에 맞는 형태로 근근이 소비하는 매체 정도로 자신의 위치를 잡았다.

재미있는 현상은 이즈음에서 발생했다. 포인트는 21세기에 앨범을 굳이 ‘사는’ 사람은 ‘마니아’라는 점이었다. 앨범 앞에서 지갑을 여는 건 특정 콘텐츠에 대한 깊은 사랑과 높은 충성심을 가진 이들뿐이었다. 일반 가수들이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울며 겨자 먹기로 하나의 앨범을 두세 개로 나누고, 나아가 매달 발매한 개별 곡들을 일 년 동안 모아 앨범 한 장으로 만드는 사이, 누구보다 탄탄한 마니아, 즉 팬덤을 가진 아이돌 그룹들은 자신의 ‘앨범’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가요계 그 어떤 직군보다 음악적 인정 욕구에 목말라 있는 이들은, 이미 가수임에도 자신들이 진짜 가수라는 것을 인정받기 위한 가장 쉬운 수단으로 ‘앨범’을 택했다. 지금의 아이돌이라면 타이틀 곡만이 아닌 좋은 수록곡이 많은 앨범에 붙는 ‘수록곡 맛집’이라는 별명은 더 없는 칭찬이며, 10곡 내외의 노래가 담긴 ‘정규 앨범’은 인지도, 음악 어느 면에서건 일정 위치에 오르지 않으면 가질 수 없는 것임을 누구나 알고 있다. 음악적으로 바라보는 이가 드물었던 아이돌이, 21세기 앨범이라는 개념을 누구보다 진지하고 또 의미 있게 생각하는 이들이 되었다. 참 아이러니한 일이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 제공

WOODZ (조승연)의 세 번째 미니 앨범 <ONLY LOVERS LEFT>는 그렇게 앨범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케이팝 세계에서 나타난 또 한 장의 좋은 앨범이다.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투표 조작사건 이후 소속 그룹 활동이 불가능해진 그는, 지난해 6월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운 첫 앨범 <EQUAL>로 오랫동안 품어왔던 음악에 대한 고민과 그에 따른 재능을 시원시원하게 펼쳐 놓았다. 네이슨(NATHAN), 콜드(Colde), 펀치넬로(punchnello), 제이미(Jamie) 등 다양한 동료와의 교류 속에서 소울과 힙합, 팝의 경계를 유연하게 넘나드는 매력을 보여준 그의 세 번째 앨범이 바로 <ONLY LOVERS LEFT>다. 지난 두 장의 앨범이 짧지 않은 시간 묵혀왔던 WOODZ의 음악적 호기심과 재능을 소개했다면, 이번 앨범에서 돋보이는 건 하나의 주제로 근성 있게 끌어간 앨범의 긴 호흡이다. 짐 자무쉬 감독의 영화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ONLY LOVERS LEFT)>의 타이틀을 연상시키는 앨범은, 제목 그대로 사랑이 시작되는 달콤하고 쌉싸름한 맛에서 독이 퍼지듯 온몸을 조여오는 이별의 순간까지 사랑이 지나고 간 흔적을 시간순으로 천천히 더듬어간다. 타이틀곡은 이례적으로 앨범 마지막에 위치한 ‘WAITING’인데, 듣는 이로 하여금 자연스럽게 앨범 한 장을 다 듣게 하는 쉽고 색다른 전략이다. 진지한 음악적 고민이나 긴 호흡과는 가장 먼 곳에 있다 여겨진 이들이 색다른 균열을 부지런히 만들어 내고 있다. 균열이 만들어낸 요철이, 울퉁불퉁 꽤 재미있다.



우즈 (WOODZ) - 미니앨범 3집 : ONLY LOVERS LEFT [2종 중 1종 랜덤발송]
우즈 (WOODZ) - 미니앨범 3집 : ONLY LOVERS LEFT [2종 중 1종 랜덤발송]
우즈
Stone Music Entertainment위에화엔터테인먼트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우즈 (WOODZ) - 미니앨범 3집 : ONLY LOVERS LEFT [2종 중 1종 랜덤발송]

<우즈>17,800원(19% + 1%)

WOODZ (조승연) 3rd Mini Album [ONLY LOVERS LEFT] “끝나지 않는 도로, 꺼져가는 불빛, 오직 사랑하는 사람만이 목적지를 비추는 불빛이 된다.” 사랑이란 감정을 WOODZ만의 감성으로 노래한 이번 미니 3집 [ONLY LOVERS LEFT]는 사랑의 단계를 표현한 트랙..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책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