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도, 에세이스트] 9월 우수상 - 엄마노래 폴더를 추가하시겠습니까

내 인생의 노래 한 곡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엄마, 주부, 아내, 며느리로만 가득 채워졌던 하루에서 내 시간을 조금 덜어내고, 나를 위한 노래를 더하니 6년 넘게 방치해 두었던 내가, 내 마음이 비로소 보인다. (2021.09.06)

언스플래쉬

"당신 진짜 불쌍하다. 요리하면서 레이디버그(아이가 좋아하는 만화)가 웬 말이야" 

퇴근해 들어오던 남편 눈에는 땀 뻘뻘 흘리며 불 앞에 서서 만화 주제곡을 웅얼거리는 내가 꽤나 불쌍해 보였나 보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제법 긴 시간 손가락 품을 들여서 마음에 드는 노래를 찾고, 듣고, 큰 소리로 따라 부르는 취미를 가진 사람이라, 노동의 순간에도 아이 맞춤형 노래를 틀어 둔 내가 퍽 가여웠을 테다. 

"그러게 말이야. 엄마도 엄마 노래 좀 듣자! 맨날 레이디 버그, 엑스가리온, 애니멀포스가 뭐니 정말." 내 편 들어주는 사람 있으니 옳다쿠나 일단 뱉었다. 그럼 이제 엄마 노래 들으란다. 어라? 생각나는 노래가 없다. 엄마 노래는 뭐지? 아까까지는 아니었는데 이젠 정말 내가 불쌍하게 느껴진다. 나는 내 취향의 좋아하는 노래 한 곡 없는 사람이었던가? 노래 어플을 뒤적거린다. 검색 내역에는 온통 아이가 유치원에서 배워 온 노래, 아이가 듣고 싶은 만화 주제곡들 뿐이다. '나는 엄마니까' 아이가 좋아하는, 아이를 위한 노래들이면 충분하다 여겨온 결과였다.

 기억을 찬찬히 되짚어 봤다. 배 속의 아이를 위해서도 있지만, 국악 연주곡들이 좋아 하루 종일, 며칠을 반복해 듣기도 했던 임신 기간. 우연히 알게 된 에피톤 프로젝트라는 그룹에 반해 찾고 찾아 모든 노래를 듣고, 콘서트까지 쫓아다녔던 20대. 더 거슬러 올라가면 국내외 뉴에이지 앨범은 모두 담겨 있었던 MP3가 보물이었던 고등학생 시절, 그 보다 전에는 라디오 시간 맞춰 좋아하는 가수 노래들 테이프에 녹음하고 악보 사서 피아노 연주를 하던 중학생 때까지.  나도 분명 나만의 취향이 있는, 내 인생의 노래 한 곡이 있는 사람이었다. 

 아이가 태어난 후는 달랐다. 시작은 내 아이를 위한 클래식, IQ니 EQ니 더 나아가 SQ니 하는 것들에 도움이 되는 음악 등이었다. 그다음 수순은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 아이들을 키운 뽀통령과 아기 상어, 기타 등등의 만화 주제곡들. 아이 취향에 따라 곡들도 달라졌을 뿐 내 핸드폰의 플레이리스트에 나를 위한 노래는 없었다. 내 노래를 들을만한 시간이 없었기 때문일거다. 다섯 살까지는 가정보육을 했으니 일 년에 고작 몇 번, 혼자만의 시간이 주어졌다. 제한된 시간을 노래 고르는 데 쓰기는 아까워 운전할 때는 라디오, 걸을 때는 어플의 추천 곡 리스트면 충분했다. 드디어 아이가 기관 생활을 시작했지만, 안타깝게도 나도 바로 공부를 시작했다. 1년 반 정도 공부를 하면서는 선택의 여지없이 '공부할 때 듣는 노래', '집중력 높이는 브금' 등의 너무나 직관적인 이름을 가진, 누군가가 만들어 둔 리스트만 번갈아 들었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라는 게 까마득히 기억 저 편으로 잊히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6년은. 

 '엄마 노래'라는 걸 만들어 보기로 했다. 아이 동요, 아이 영어노래, 디즈니 주제곡 영어/한글, 영어 듣기, 자장가뿐이던 플레이리스트에 폴더 하나를 추가했다. 심플하게 폴더명은 내 이름. 나를 위한 '엄마 노래'들을 찬찬히 채우기 시작했다. 좋아했었던 가수들의 노래를 다시 들어본다. 여전히 좋은 노래들도 있지만,  20대 때 좋아했던 노래가 40대를 목전에 둔 아줌마 마음을 똑같이 울리지는 못하기도 한다. 남편의 플레이리스트를 귀담아들어 본다. 마음에 드는 노래를 발견하면 바로 제목을 알려달라고 해 검색하고 추가한다. 어플의 도움도 받아본다. 추천곡들을 마구잡이로 듣다 끌리는 곡이 있으면 추가. 상가나 식당, 전시회에서 나오는 음악 중에도 귀에 들어오는 노래는 검색 후 또 추가. 그렇게 찬찬히 나만의 취향을 담아 플레이리스트를 만드는 중이다. 

 아이가 유치원에 간 시간 사진을 찍거나, 글을 쓰며 내 노래들을 듣는다. 내 이름으로 만든 폴더에 담긴 노래들은 나를 위한 시간을 더 풍부하게 채워준다. 하늘공원 갈대밭 사이로, 응봉산 개나리꽃 길 가운데로, 구름이 예뻐 뛰어 나가 한강 다리 위로 카메라를 들고 걷는다. 계절, 공기, 그때의 분위기와 딱 맞는 노래를 내 폴더에서 고른다. 가끔은 노래를 흥얼거리기도 하며 셔터를 누른다. 찰칵. 나를 나로 채워 준 시간들에 멜로디가 더해졌다. 엄마, 주부, 아내, 며느리로만 가득 채워졌던 하루에서 내 시간을 조금 덜어내고, 나를 위한 노래를 더하니 6년 넘게 방치해 두었던 내가, 내 마음이 비로소 보인다.

엄마 일하는 동안 뭐 좀 틀어달라는 아이와 이제는 거래를 한다. 네 노래 세 곡 듣고, 다음은 '엄마 노래' 듣자고. 


강초롱 장래희망란에 적었던 작가의 꿈을 아직 놓지 못했습니다.


추천기사



* 나도, 에세이스트 공모전 페이지 바로가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초롱(나도, 에세이스트)

오늘의 책

예전에 하던 대로, 그냥 하면 안 된다

데이터 분석가 송길영은 “일상의 모든 행위에 의미와 욕망이 있다”고 전한다. 우리가 소셜 빅데이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봄으로써 이 다음 시기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간의 과거를 톺아보고, 미래를 그려본다.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일기 日記』라는 제목처럼 작가의 어떤 날들의 기록을 담아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하루와 조카의 낙서에 대한 일상의 에피소드부터 차별과 혐오, 아동 학대, 그리고 세월호에 대한 마음까지. 반짝이는 문장들로 사랑과 위로를 건넨다.

철학자와 함께 현명하게 살기

이 책은 간결하고 명쾌하며 깊다. 우리가 일상에서 부딪칠 수 있는 관계, 심리, 정치, 경제 등 130여 개 문제에 관해 사상가들의 사유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끊어 읽어도, 한 번에 몰아서 읽어도 좋다. 철학은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뉴욕 할렘 배경의 매력적인 범죄극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니클의 소년들』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장편소설. 『할렘 셔플』은 뉴욕 할렘을 배경으로, 평범한 가구 판매상이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범죄의 세계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할렘에 거주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써낸 강력한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