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 창작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관객 호평 속 성황리에 종연!

관객 평점 9.8점으로 다시 한번 작품성+대중성 입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작품성, 대중성 한층 더 끌어올린 네 번째 시즌,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의 저력! - 탄탄한 수작과 실력파 배우들의 밀도 높은 연기력이 만나 진정한 '해피엔딩' 완성! (2021.09.06)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공연사진_'올리버' 역 신성민, '클레어' 역 해나, '제임스' 역 이선근 [제공=CJ ENM]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으로 관객들에게 짙은 여운을 남긴 창작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제작 CJ ENM)이 볼수록 스며드는 작품의 순수한 힘으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서의 자부심을 다시 한번 드높이며 뜨거운 성원 속에 지난 5일, 막을 내렸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인간을 돕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지만 구버전이 되어 버려진 ‘헬퍼봇’들이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는 세밀한 과정을 담아낸 작품으로, 가슴이 따뜻해지는 스토리와 작품에 더욱 빠져들게 만드는 아날로그 감성 가득한 음악을 통해 초연 이래 매 시즌마다 두터운 팬덤과 흥행을 이어가며 관객과 평단의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업그레이드된 영상과 작품의 상징이 되어버린 LP판, 반딧불이, 종이컵 전화기 등 아날로그 감성의 소품, 작품의 백미로 꼽히는 아름다운 음악과 서정적인 감성을 고조시키는 6인조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웰메이드 작품의 진가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또한 신성민부터 임준혁, 정욱진, 홍지희, 해나, 한재아, 성종완, 이선근까지 섬세한 감정선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는 배우들의 열연은 공연 내내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진정한 ‘해피엔딩’을 완성했다.

"고장 나버린 로봇의 지극히 인간적인 선택은 관객에게도 그와 동화된 듯한 아픔을 느끼게 한다.", "마치 이들의 이야기가 우리의 현실인 것만 같은 동질감마저 느낀다.", "사랑의 감정이 프로그래밍 된 적 없던 로봇들이 별 수 없이 사랑에 빠져드는 순간, 그 어떤 사람이라도 공감하고 감동하지 않을 수 없다.", "극을 보는 어느 순간 로봇과 인간의 구분을 허물어버리고 사랑에 대한 공감을 자아낸다.", "'사랑’이라는 본질적인 감정을 돌아보게 하는 작품이다.” 등 언론의 극찬도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인터파크 티켓과 예스24 티켓의 관객 평점은 9.8점을 기록했으며, 공연을 본 관객들은 “넘버들 하나하나 너무 좋고 감동적이에요.”, “사랑에 빠지는 순간을 아름답게 풀어 표현했어요.”, “사랑의 풋풋함과 아름다움을 전해준 공연이에요.”, “이 시대에 태어나 <어쩌면 해피엔딩>을 볼 수 있어서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등 작품에 대한 애정이 듬뿍 느껴지는 반응들로 오랜 시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셀러 작품의 힘을 입증했다.

이번 시즌 새롭게 ‘올리버’로 합류하여 무대에 올랐던 신성민은 뛰어난 감정표현으로 사랑의 설렘과 두려움, 아픔까지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객석을 눈물 짓게 만들었고, 함께 새로 합류한 임준혁도 탁월한 캐릭터 해석으로 어린아이 같은 순수함이 돋보이는 열연을 펼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오랜만에 다시 ‘올리버’로 돌아온 정욱진은 한층 더 깊어진 섬세하고 부드러운 연기력과 달콤한 음색으로 캐릭터를 더욱 빛나게 만들었다.

새로운 ‘클레어’로 이목을 끌었던 홍지희는 맑은 목소리와 사랑스러운 매력을 배가시키는 연기력으로 호평을 이끌었으며, 대극장 작품에서 오랜만에 소극장을 찾아 기대를 모은 해나도 밝은 에너지로 가득 찬 톡톡 튀는 매력의 캐릭터 소화력과 검증된 가창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지난 시즌에 이어 돌아온 한재아는 변함없는 탄탄한 가창력과 더욱 성숙해진 감정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관객들의 마음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올리버’가 기다리는 옛 주인 ‘제임스’역의 성종완은 매 순간 따뜻함이 느껴지는 연기와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극의 분위기를 이끌어갔으며 이선근은 재즈 선율의 넘버에서 더욱 돋보이는 부드러운 보이스와 재치 있는 연기로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CJ ENM 예주열 공연사업부장은 "'어쩌면 해피엔딩'은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을 만날 수 있는 스테디셀러 창작 뮤지컬로 관객들에게 끊임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올리버'와 '클레어'를 보기 위해 공연장을 찾아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어쩌면 해피엔딩'이 선사하는 따스함과 여운이 오랫동안 함께 하시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2021년 네 번째 시즌으로 관객들을 만났던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헬퍼봇’이라는 참신한 소재를 기반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감성적인 음악, 실력파 배우들의 섬세하고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올 여름 다시 한번 관객들의 마음에 문을 두드리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책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