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더보이즈가 따라낸 달콤 쌉싸름한 칵테일, Thrill-ing

더보이즈(THE BOYZ) <Thrill-ing>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온몸이 떨리게 만드는 냉기가 마스크로 답답했던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버린다. (2021.09.01)


케이팝 왕좌를 향한 두 번의 여정에서 더보이즈는 값진 성과를 올렸다. 차별화된 무대를 통해 서바이벌 경연 프로그램 <로드 투 킹덤>(2020) 우승과 <킹덤>(2021) 준우승을 거머쥐며 차세대 케이팝 선두주자로 우뚝 섰다. 오싹한 기운이 감도는 제목 '스릴링'만 보면 방송에서 보여줬던 태민의 '괴도(Danger)' 커버 무대만큼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가 연상된다. 그러나 그들의 새로운 이야기는 간담이 서늘해지는 스릴러 장르에만 머물지 않는다.

리듬 게임에 나올 법한 사운드로 출발하는 'Thrill ride'는 후룸라이드처럼 시원한 물세례를 뿌리며 나아간다. 개성 넘치는 신시사이저와 두터운 베이스가 곡의 중심을 잡고 스크래치와 휘파람 소리 등의 부가 요소들은 흥미를 유발한다. 후렴구엔 따라 부르기 쉬운 '스-스릴 라이드/뚜뚜루루'를 반복하며 간결한 멜로디를 배치해 중독을 유도한다. 과거와는 다른 전개 양상이나 더보이즈만의 에너지로 계절적 특징을 살리며 이뤄낸 콘셉트 다각화다.

다만 '스릴'이라는 복합적인 감정을 설명하기엔 조금 단편적인 곡이다. 청량했던 EP <Dreamlike>와 몽환적이었던 일본 정규 음반 <Breaking Dawn>을 배합한 이번 신보는 청록색의 네온 빛을 내뿜고 있으나 타이틀 'Thrill ride'는 흥겹기만 해서 신비로운 질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또한 싱글을 제외한 그간의 앨범들을 되짚어 봐도 전반적인 기조를 형성했던 1번 트랙이 활동곡이었던 적은 없었다. 때문에 옴니버스 구성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오묘한 분위기의 테마파크로 안내하는 첫 번째 놀이기구는 차원 너머를 떠도는 듯한 '환상열차'가 더 어울린다.

정돈되지 않은 배치에도 각각의 뚜렷한 테마로 완성한 다각적 접근법은 본래 의도를 우수하게 실현한다. 도입부터 스산한 화음이 감싸는 'Nightmares (黑花)'는 공포스럽고 처절한 노랫말로 단조의 음울함을 극대화하며 꿈 세계관을 확장한다. 쓰러질 때까지 밤새 춤추자는 'Dancing till we drop'과 기타 연주를 곁들인 수줍은 고백 'B.O.Y (Bet on you)'는 팬들과 함께했던 소중한 순간들을 추억하며 얼굴을 마주할 언젠가를 기대하게 만든다.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소년들은 여름휴가도 평범하게 넘어가는 법이 없다. 계획을 실천으로 옮기는 중 동선에 차질이 생기긴 했지만 다채로운 구성의 파티엔 즐길 거리가 풍성했다. 탄탄한 성장세를 자축하는 자리에 축배가 빠질 수 없지 않을까. 톡톡 튀는 신인 시절의 활기와 첫 정규앨범 <Reveal>부터 쌓아온 성숙함을 흔들어 따라낸 달콤 쌉싸름한 칵테일 한 잔. 온몸이 떨리게 만드는 냉기가 마스크로 답답했던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버린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예전에 하던 대로, 그냥 하면 안 된다

데이터 분석가 송길영은 “일상의 모든 행위에 의미와 욕망이 있다”고 전한다. 우리가 소셜 빅데이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봄으로써 이 다음 시기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간의 과거를 톺아보고, 미래를 그려본다.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일기 日記』라는 제목처럼 작가의 어떤 날들의 기록을 담아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하루와 조카의 낙서에 대한 일상의 에피소드부터 차별과 혐오, 아동 학대, 그리고 세월호에 대한 마음까지. 반짝이는 문장들로 사랑과 위로를 건넨다.

철학자와 함께 현명하게 살기

이 책은 간결하고 명쾌하며 깊다. 우리가 일상에서 부딪칠 수 있는 관계, 심리, 정치, 경제 등 130여 개 문제에 관해 사상가들의 사유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끊어 읽어도, 한 번에 몰아서 읽어도 좋다. 철학은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뉴욕 할렘 배경의 매력적인 범죄극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니클의 소년들』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장편소설. 『할렘 셔플』은 뉴욕 할렘을 배경으로, 평범한 가구 판매상이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범죄의 세계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할렘에 거주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써낸 강력한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