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

앞으로 아플 일이 많아질 것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에는 커피를 포기했지만 어느 순간이 오면 또 도적같이 정말 크게 포기해야 될 일이 생기겠지. 술을 끊어야 한다든가. (안 돼!) (2021.08.20)

언스플래쉬

몇 달 전 가슴이 두근거리는 증상이 나타났다. 처음에는 오늘 컨디션이 안 좋겠거니, 넘기다가 며칠씩 증상이 계속되자 걱정이 올라왔다. 인터넷에 '가슴 뜀' 빠른맥' '빈맥' '부정맥'을 검색하니 갑상선 기능항진증부터 시작해 발작성 상심실성 빈맥이나 뇌졸중, 심부전까지 나왔다. 


Henrik Widegren의 'Never google your symptoms(인터넷에 증상 검색하지 마)'. 

알고는 있지만 멈출 수가 없다.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스스로 증상일지를 작성했다.


O월 OO일 일요일

약간의 스트레스. 심박수는 크게 변동 없음. 아침 점심 저녁 다 챙겨먹음. 

O월 OO일 수요일

전일 저녁 와인 두잔. 오후 약간 증상 있음. 

O월 OO일 금요일

아침 액상과당 들어간 커피. 8시반쯤 마시고 바로 증상 나타나 9시 15분쯤 가라앉음. 커피가 원인인듯.

O월 OO일 토요일

점심에 커피 진하게 마셨는데 느껴지는 두근거림 크지 않음. 커피가 가장 큰 변수인 것 같았으나 회사가 더 큰 변수 같다...


금요일에 커피를 마시면 두근거리는데 토요일에 커피를 마시면 두근거리지 않는다. 구글과 네이버를 포기하고 카카오톡 단체방에 물어보니 친구들끼리 알아서 출근성 공황증세로 결론을 내줬다. 비전문가들에게 증상을 물어보지 마십시오. 알고는 있지만 멈출 수가 없다. 

3주쯤 기다려 병원 상담을 잡았는데, 스트레스 때문일 것이고 교감신경이 저하되어 있으며 커피와 술을 줄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 평범한 진단을 받기까지 두 달 정도가 걸렸고 나는 무엇을 위해 이 긴 시간 동안 난리를 쳤던가...... 커피를 끊었더니 증상은 거의 사라졌다. 이제 아침에 습관처럼 마시던 커피 대신 디카페인 커피나 차를 마신다. 

술도, 커피도 나이가 들고 건강이 나빠지면 어느 순간 못 마시게 될 거라고는 알았지만, 이렇게 도적같이 올 줄은 몰랐다. 따지고 보면 도적은 나름 오래 준비하고 오는 거 아닌가? 털리는 입장에서야 '도적같이'가 급작스럽게 준비 없이 들이닥치는 사고지만, 터는 입장에서는 주변 경비도 확인해야 하고, 몇 시가 좋을지 예상 시간도 잡아보고, 담을 넘으려면 운동도 평소에 열심히 해놓고 그렇겠지. 차근차근 몸에 쌓이고 있던 불건강 요소가 어느 날 디데이에 맞춰 눈에 나타났다. 

일 년에 한 번씩은 몸 어딘가가 삐걱댄다. 하나만 조심하고 살면 편할 텐데, 하나씩 더해져서 여러 개를 조심해야 한다. 건강해지려면 커피도 안 돼, 술도 안 돼, 운동 안 하기(?)도 안 돼, 밥 먹고 바로 눕기도 안 돼, 출근도 안 돼, 퇴근도 안 돼. 사실 그 모든 걸 하고 있다. 그러니까 또 새로운 곳이 삐걱대고, 조심해야 할 게 하나 더 생기고, 무한 반복. 

내 몸의 삐걱거림은 대부분 기능에는 이상이 없는 증상이어서, 적당히 몸의 비위를 맞추고 며칠 건강한 시늉을 하면 다시 돌아온다. 커피 안 마시기는 그나마 '안 돼' 중에 제일 될 만한 일이어서 다행이다. 이번에는 커피를 포기했지만, 어느 순간이 오면 또 도적같이 정말 크게 포기해야 할 일이 생기겠지. 술을 끊어야 한다든가. (안 돼!) 



사회의 몸 안에서 벌어지는 '현상'에 대해서, 여기까지는 질병이고 저기까지는 건강이며 거기부터는 장애라고 규정한다. 그러나 종종 우리 몸 안에서 질병, 건강, 장애는 잘 구분되지 않는다.

『질병과 함께 춤을』, 15~16쪽


이제까지 스스로 건강을 평가하면 '완전무결 튼튼이는 아니지만 그냥저냥 일상생활할 만한 건강체'로 생각해왔다. 하나씩 스스로 평가에 반하는 증상이 생길 때마다 위축됐는데, 어차피 크나 작으나 모두 어느 정도는 '현상'을 가지고 있다. 커피와 술을 끊는 것만으로는 제어할 수 없는 어떤 순간. 도적이 크게 덮쳐와 나의 모든 것을 빼앗는 순간을 상상한다. 어쩌면 지금의 커피 안 마시기는 앞으로 이런 일이 계속 일어날 테니 걱정하지 말라는 준비 동작일지도.



질병과 함께 춤을
질병과 함께 춤을
다른몸들 기획 | 조한진희 편 | 다리아 모르,박목우,이혜정 저
푸른숲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질병과 함께 춤을

<다른몸들> 기획/<조한진희> 편/<다리아 모르>,<박목우>,<이혜정> 저14,400원(10% + 5%)

세상 그 누구도 아픈 것 때문에 또 다른 아픔을 얻지 않기를 “건강 약자들에게 구원의 책이며 여성 공동체의 의미와 글쓰기의 모델이 아닐 수 없다” -정희진(여성학 연구자, 『편협하게 읽고 치열하게 쓴다』 저자) 아픈 몸으로 살아가는 여성들의 질병 경험을 담은 책 『질병과 함께 춤을』(푸른숲 刊)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