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뮤지컬 콘서트 <히즈피아노 온 브로드웨이> 공연 확정

4년만에 돌아오는 히즈피아노, 대학로 첫 공연 스타트 두 대의 피아노가 선사할 한여름 밤의 꿈, 뮤지컬 콘서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21년 6월 9일(수)~6월 21일(월) 대학로 TOM 1관 (2021.05.26)

2021 뮤지컬 콘서트 ‘히즈피아노 온 브로드웨이’ 포스터 및 캐스트 이미지 / 제공 – (주)모먼트메이커 

투피아노 뮤지컬 콘서트 <히즈 피아노 온 브로드웨이>가 첫 대학로 공연으로 네 번째 시즌을 맞이한다.

두 대의 피아노로 뮤지컬 명곡들을 선보이며 뮤지컬 콘서트에서 독보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 한 ‘히즈피아노 온 브로드웨이’가 2014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처음으로 대학로 공연을 개최한다. 

지난 2017년 충무아트홀 공연 이후 4년만에 네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이번 공연은 한 주씩 컨셉트를 나누어 각기 다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첫 주인 6/6(수)부터 6/14(월)까지는 <MIDNIGHT WEEK with Violin>으로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의 넘버를 중심으로 꾸며질 예정이며, 두번째 주인 6/16(수)부터 6/21(월)까지는 <FRIENDS WEEK with Cello>로 관객들이 사랑하는 뮤지컬 명곡들을 새롭게 편곡하여 선보인다. 오랜만에 돌아오는만큼 뮤지컬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고의 피아니스트들과 함께 더욱 새로워진 구성과 다채로운 넘버들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이번 공연에는 그 동안 뮤지컬 음악감독, 작곡가로서 활동 영역을 넓힌 피아니스트 이범재가 ‘히즈피아노 온 브로드웨이’의 주역으로 다시 무대에 선다. 더불어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포미니츠’에서 뛰어난 연주로 관객을 사로잡은 피아니스트 조재철과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쓰릴미’에서 역동적인 연주로 호평을 받고 있는 피아니스트 김동빈이 함께하며 투 피아노의 앙상블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MIDNIGHT WEEK with Violin에는 뮤지컬 ‘웃는 남자’,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그레이트 코멧’의 바이올리니스트 고예일이, FRIENDS WEEK with Cello에는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와일드 그레이’의 첼리스트 한동윤이 게스트 뮤지션으로 출연을 결정지어 더욱 풍성하고 화려한 구성이 기대된다. 이 밖에도 각 컨셉트에 맞는 회차별 게스트가 예정되어 있다.

두 대의 피아노와 바이올린, 피아노, 게스트들이 모여 한여름 밤의 꿈처럼 매력적인 무대를 선보일 ‘2021 뮤지컬 콘서트 <히즈피아노 온 브로드웨이>’는 6월 9일부터 6월 21일까지 대학로 TOM(티오엠) 1관에서 공연되며, 5월 26일 수요일 예스24 공연을 통해 티켓 오픈 한다. 



뮤지컬 <히즈피아노 온 브로드웨이> 공연개요

공연명

2021 뮤지컬 콘서트 <히즈피아노 온 브로드웨이>

공연기간

2021년 6월 9일(수) ~ 2021년 6월 21일(월)

공연장소

대학로 TOM(티오엠) 1관

관람연령

만7세 이상 관람가

티켓가격

전석 55,000원

러닝타임

90분 (인터미션 없음)

출연진

피아니스트 이범재, 조재철, 김동빈

바이올리니스트 고예일

첼리스트 한동윤

제작

㈜모먼트메이커, 오디엔터테인먼트

홍보마케팅

커넥티드 컴퍼니

공연문의

클립서비스㈜ 1577-3363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