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얄 블러드가 가져온 로큰롤 태풍, Typhoons

로얄 블러드(Royal Blood) <Typhoon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담하게 진화한 로얄 블러드는 <Typhoons>로 파죽지세의 근거를 확증하며 화이트 스트라이프스로부터 뿌리내려진 2인조 록 밴드의 명맥을 성공적으로 잇는다. (2021.05.26)


영국의 록 듀오 밴드 로얄 블러드는 블루스, 개러지 록의 현주소이자 미래다. 2014년 발매한 셀프 타이틀 데뷔작과 2집 <How Did We Get So Dark?>에서 습득했던 격렬한 리프의 예술은 단순으로 치부할 수 없는 핵심적인 자산이다. 최근 몇 년간 유수의 록 페스티벌에서 폭발적인 라이브 실력까지 선보이며 고공비행 중인 그들은 3번째 앨범 <Typhoons>로 협소해진 록 시장에서 독보적 우위를 점한다.

미국 밴드 퀸즈 오브 더 스톤 에이지의 프론트 맨 조쉬 옴므가 프로듀싱한 'Boilermaker'를 서막으로 앨범은 견고하게 유지된 선 굵은 하드 록 사운드에 댄스 록과 디스코를 결합한다. 듣는 순간 다프트 펑크의 'Robot rock'을 연상시키는 'Limbo'와 더해진 전자적 감각을 질감 있게 편곡한 'Trouble's coming'이 그 예증이다.

타이틀 곡 'Typhoons'는 단연 일률적인 미덕의 결정체. 오버 드라이브를 그득히 머금은 마이크 커의 맹렬한 베이스와 안정감을 지탱하는 밴 대처의 강직한 드럼이 일으킨 화학작용이다. 메탈 장르 특유의 쾌감을 선사하는 리프는 로얄 블러드 음악의 본질을 드러내는 지점이다.

앨범 명처럼 로큰롤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 끝자락엔 피아노 발라드 'All we have is now'만이 잔재로 남아 긴 호흡을 가다듬는다. 줄곧 비판으로 언급되었던 획일적인 음악이라는 벽을 허물고 새 지평을 여는 순간이다. 대담하게 진화한 로얄 블러드는 <Typhoons>로 파죽지세의 근거를 확증하며 화이트 스트라이프스로부터 뿌리내려진 2인조 록 밴드의 명맥을 성공적으로 잇는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은희경의 뉴욕-여행자 소설 4부작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한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포함한 네 편의 연작 소설. 각 작품의 인물들은 뉴욕으로 떠나고, 익숙한 공간에서 벗어났을 때 그 곁에 선 이는 타인이거나 한때 친밀하다고 느꼈던 낯선 존재다.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바라보다 문득 나와 마주하게 되는 새롭고도 반가운 이야기

성공적인 한국형 투자 전략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전해 준 홍춘욱 박사의 신간이다. 이메일, 유튜브를 통해 받은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실제 테스트 결과들로 보여준다. 한국의 경제현실과 그에 맞는 투자 전략을 저자의 실전 투자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시한다.

상상된 공동체, 기원과 역사

베네딕트 엔더슨에 따르면, 민족은 '상상된 공동체'다. 상상된 공동체인 민족이 어떻게 국가로 이어지고, 민족주의가 지배 이데올로기가 될 수 있었을까? 『만들어진 유대인』은 유대인 서사의 기원과 발전을 추적하며 통합과 배제라는 민족주의의 모순을 드러냈다.

소설가 조해진이 건네는 여덟 편의 안부

SF적 상상력을 더해 담아낸 조해진의 짧은 소설집. 앞선 작품들을 통해 여기 가장 가까운 곳을 이야기해온 작가는 이제 더 나아간 미래, 지구 너머 우주를 그리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말한다. 이 ‘허락하고 싶지 않은 미래’ 앞에 선 모두에게 한줌의 빛을 건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